Tag Archive | "카톡:ev69 영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

Tags: , , , ,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가 시민에게 개식용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12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노이 인민위원회는 전날 성명에서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 임병도씨 별세, 임송학(시몬느자산운용 베트남대표·前 교보증권[030610] 리서치센터장)·임은광(전 국가정보원 직원)·임은산(개인사업)씨 부친상 = 17일 12시 24분, 중앙보훈병원 3층 3호실, 발인 20일 오전 10시 ☎ 02-2225-1033 (서울=연합뉴스) 송고”차기 히트작 HMR 힘입어 2020년 해외 매출 1조 계획”10월 제2회 PGA ‘더 CJ컵’…이재현 “첫걸음에 첫걸음 잘 뗐다”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The Honor 9i also supports both face and fingerprint unlock, meaning you can open your phone without typing a password or needing to scan your fingerprint. Face Unlock is fast and convenient compared to other unlock methods and this new generation of multi-function fingerprint 4.0, unlocks your phone in 0.25 seconds.[1] IELTS on computer includes Listening, Reading and Writing. The Speaking test will continue to be face-to-face, as it is a more reliable indicator of communication and it is what our customers tell us feels more natural for them. ▲ 건국대는 KU융합과학기술원 윤대진 교수가 한국식물학회 제35대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4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그는 또한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협사업이 합의문에 구체적으로 포함됐다”며 “섣부른 경협 약속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 없이도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오판을 하게 하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도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인도적 협력,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에 대해서는 “일부 성과는 있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생사확인, 고향 방문, 서신 교환 확대, 납북자 송환 촉구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고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연방선거법원에 비디오·오디오 선거방송 허용 촉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부패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대선 출마가 좌절된 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옥중에서 선거운동원으로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등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와 브라질공산당(PC do B) 마누엘라 다빌라 부통령 후보를 지지하는 비디오·오디오를 제작할 수 있게 허용해 달라고 연방선거법원에 요청했다. 변호인단은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혐의로 수감돼 있으나 연방대법원의 최종 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며 정치적 권리가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단양=연합뉴스) 단양군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류한우 군수가 경영혁신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자원봉사 회원들은 공항 밖에서 ‘인간띠’를 만드는 도상 연습까지 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빠져나오면 팬들이 몰리면서 극도로 혼잡해지는 상황을 막기 위해 회원들끼리 스크럼을 짜는 시뮬레이션까지 한 것이다. LA 공항 국제선 입국장이 협소해 안전사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자체적으로 질서유지 회원들을 뽑아 일렬로 정렬시킨 것이다. 이들이 손을 잡고 공항에 늘어서자 지나는 일반 승객들도 의아한 듯 “누가 오는지” 궁금증을 표시했다. ‘아미 LA’ 클럽의 지도부로 보이는 소녀 팬들은 고함을 질러가며 ‘BTS 맞이’에 여념이 없었다. 방탄소년단은 그러나 팬들의 기대와는 달리 통상적인 국제선 입국장인 터미널 B가 아닌 다른 곳으로 공항을 빠져나와 곧장 숙소로 이동했다. 팬들이 많이 몰리면 안전 문제가 우려되기 때문에 일반 입국장이 아닌 다른 통로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이미 빠져나갔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일부 팬들은 “벌써 나갔어요? 정말로”라고 외치며 울먹이기도 했다. 그래도 대다수 팬은 방탄소년단이 LA에서 4차례나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뿌듯하다며 ‘쿨’하게 자리를 떴다. 소속사 측은 “안전상의 이유로 공항 측과 협의해 다른 통로로 나갔다”고 해명했다. Media Contact: Courtney Hill, Global Brand Marketing Specialist Phone: 847-405-7041 Email: LBS-GlobalMarketing@leicabiosystems.com (서울=연합뉴스) 김중배 기자 = 가수이자 방송인이면서, 교통문제 전문가, 독도 운동가로 통하는 서유석(73) 씨. 팔방미인으로 활동해온 그는 무엇보다 ‘홀로아리랑’과 ‘가는 세월’ 등 대표곡으로 장년층 이상의 뇌리에 각인된, 대표적인 포크송 가수로 꼽힙니다. 그에겐 일반인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굴곡 가득한 아픔의 가족사가 있습니다. 연합뉴스 통일언론연구소 유튜브 채널인 ‘북맹타파’는 서 씨와 만나 그간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의 외조부와 이모 등 월북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1시간 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양의지 대신 이흥련을 선발 포수로 내세웠다. 이흥련은 입대를 앞둔 송고 청주시는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한 시책이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형 사업단 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평가 항목인 사업 수행량, 목표 대비 달성률, 고령자 친화기업 설립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암시니어클럽과 서원시니어클럽은 시장형 사업단 수행기관 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가경노인복지관은 공익활동 수행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고(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가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주관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 준비위는 “남과 북이 소통하는 새로운 통로를 열기 위해 추진되는 통일TV는 국민주로 자본금을 모아 생생한 북녘 산하와 동포들의 생활 모습을 전하는 최초의 통일 전문 채널로 2019년 초 개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북한 문화 콘텐츠를 공급·방영하고, 통일을 위한 문화·교육 프로그램 등을 보급·제작하는 케이블TV로 개국한 뒤 중소 규모의 통일 전문 방송국으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통일TV는 정치적 요소를 배제하고, 주로 문화적 소재로 감동과 기쁨을 주면서 민족공동체를 형성하고 통일을 앞당기는 즐거운 채널이 되겠다”고 방송의 방향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북녘의 명산, 관광지, 역사·문화 유적, 음식, 요리, 의식주 관련 생활문화, 교육, 예술, 체육, 음악, 영화, 드라마 등 북한의 전반적인 사회·문화를 소개할 계획이라며 북한 제작 영상물의 방영, 남북 공동제작 등도 추진할 것이라고 준비위는 전했다. VVDN은 광범위한 제품 개발 라인을 기반으로 제품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모바일, 제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건을 맞춤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VVDN은 지난 수년 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특히 한국에서 빠르고 꾸준하게 증가하는 자사 서비스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를 인식했다. 민주당과 평화당 대표로 이해찬(67) 정동영(66)이 뽑혔고, 내일 선출되는 바른미래당 대표에는 손학규(72)가 유력하다. 이들이 처음 당·정의 지도자가 된 것은 10년도 훨씬 전이다. 이해찬은 2004년에 총리, 정동영은 같은 해 열린우리당 의장, 손학규는 2008년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가 됐다. 강산이 변하는 세월이 흘러 다시 선봉에 섰다. 당 간판으로 본다면 여의도 정치 시계는 거꾸로 흘렀다.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 정확한 통계는 충신이다. 있는 그대로를 정책 결정권자에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당나라 태종은 위징이라는 신하가 미울 때가 많았다. 송곳 같은 비판을 과감하게, 있는 그대로 토해냈기 때문이다. 일부 신하들은 그의 목을 베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태종은 그러지 않았다. 그를 숙청하면 아무도 자기에게 옳은 말을 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송고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

20개국 이상에서 유명 기업, 최고의 패션 기관, 업계 협회, 디자인 연구소 등이 2018 TWMC에 참석해 세계 직물 산업의 현 상태와 미래를 논의하고,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따라 직물 산업 체인의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 울산 박씨 가문은 ‘미역 부자’ 돌미역이 붙어 자라는 바닷속 암반을 미역바위라고 하는데, 울산에서는 곽암(藿巖)이라고도 부른다. ‘흥려승람(興麗勝覽)’, ‘학성지’, ‘울산박씨세보’ 등의 문헌과 사료에 따르면 울산 박씨 시조인 박윤웅이라는 인물이 왕건이 고려를 세우는 데 협조를 해 곽암 12구를 하사받았다고 전해진다. 이는 곽암에 논·밭처럼 소유주가 있었으며, 왕이 신하에게 상으로 하사할 정도로 곽암의 경제적 가치가 높았다는 점을 말해 준다. 고려 시대에도 울산에서 미역 채취가 활발히 이뤄졌다는 점도 알 수 있다. 울산 박씨 문중은 이후 대대로 미역바위를 소유했지만, 조선 영조 때 어사 박문수가 주민들의 호소를 듣고 바위를 나라에 환수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3년간 미역 흉작이 들자 바위 1구를 다시 박씨 문중에 돌려줬다는 일화도 있다. 제전마을 옆에 있는 판지마을 앞바다 속 곽암은 ‘양반돌’ 혹은 ‘박윤웅돌’이라고 불리는데,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38호로 지정돼 있다. 지금도 이 바위에서 미역이 채취되고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미역을 제공한 셈이 된다. 금제 귀걸이는 원형의 장식이 달린 것으로 백두대간 서쪽 지역에서 처음으로 출토된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철제고리칼의 손잡이 끝장식 형태가 오각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특징적이다. 삼고리 고분군 발굴조사를 맡은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은 이번에 조사한 송고 (장수=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고분군에서 철제고리칼과 가야시대 금제 귀걸이가 출토돼 관심을 끌고 있다. 장수군은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긴급 발굴 대상사업으로 선정돼 19일 실시된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 대한 발굴조사 현장설명회 및 자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발굴결과를 발표했다. 현장설명회에서는 발굴조사를 통해 출토된 금으로 만든 장식 귀걸이와 쇠로 만든 큰 칼 등 많은 토기류와 철기류 등이 공개됐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집단학살 책임자로 지목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페이스북에 이어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퇴출당했다. 18일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SNS인 브콘탁테'(VKontakte)는 최근 ‘선임 장군 민 아웅 흘라잉'(Senior General Min Aung Hlaing) 명의로 개설됐던 계정을 폐쇄했다. 현재 이 계정을 클릭하면 ‘VK 서비스 조건을 지키지 않아 폐쇄했다’는 메시지가 뜬다. 문민정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함께 미얀마 국정을 양분해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의 활동 상황을 알리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제조공정상 문제로 이 부품에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 IoT는 컴퓨터와 인터넷에 이어 “제3의 물결”로 여겨진다. 우시는 센서 연구와 집적회로 산업의 누적된 기술로 인해 2009년 “Experience China” 센터를 건설할 도시로 선정됐다. 우시의 IoT 발전은 예비 탐색 이후 2015년 굉장한 가속화 경향을 보였다. 지난 3년 우시는 IoT와 클라우드 컴퓨팅 및 빅 데이터 같은 새로운 정보 기술 산업의 융합으로 일련의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5)가 데뷔 1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 7개 도시 투어에 들어간다. 소속사 카카오M은 아이유가 10월 28일 부산, 11월 10일 광주, 11월 17∼18일 서울, 12월 8일 홍콩, 12월 15일 싱가포르, 12월 16일 태국 방콕, 12월 24∼25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2018 아이유 10주년 투어 콘서트- 이 지금’을 타이틀로 공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과정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 입성한다. 여성 솔로 가수한테 이 공연장 단독 콘서트는 패티 김, BMK, 인순이에 이어 네 번째다. 카카오M은 “아이유에게 10주년 콘서트가 특별한 의미인 만큼 세심하게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팬클럽 회원은 오는 27일 오후 8시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일반 예매는 오는 10월 1일부터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학생 송고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니제르·델타 등 4개 주 국가재난지역 선포(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최근 홍수로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로이터 등에 따르면 전날 나이지리아 국가비상관리국(NEMA)은 지난 2주 동안 나이지리아에서 홍수가 잇따르면서 최소 100명이 숨졌다고 발표했다. 또 홍수로 수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많은 농장이 파괴됐다. 국가비상관리국은 홍수가 나이지리아 중부와 서부의 10개주(州)에 집중됐고 니제르강과 베누에강이 범람했다고 설명했다. 코기주, 아남브라주, 니제르주, 델타주 등 4개 주는 국가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외신은 올해 나이지리아에서 홍수에 따른 인명피해는 36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2012년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복지원이 부산시와 위탁계약을 맺고 1975년부터 1987년까지 13년간 부랑인 선도 명목 아래 매년 3천 명 이상의 무연고 장애인, 고아는 물론 일반 시민까지 무차별 감금하고 강제노역을 시킨 사건이다. 그 과정에서 학대와 폭행·암매장·성폭행 등 가혹한 인권유린 행위가 자행됐고, 이 기간 공식 확인된 사망자만도 513명에 달한다. 1986년 말 산행을 하던 부산지검 울산지청의 한 검사가 원생들의 강제노역을 우연히 목격해 수사에 착수하면서 내부 참상이 세상에 공개됐다. 검찰은 1987년 박 원장을 특수감금·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지만, 대법원은 1989년 횡령 혐의만 적용해 그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솜방망이 처벌을 확정했다. 특수감금에 대해서는 당시 부랑인의 수용 근거가 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따라 한 정당한 행위라며 무죄를 내린 것이다. 이 사건은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현재 검찰 재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이기도 하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민의 주택구입 의사를 나타내는 주택구입태도 지수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19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는 72.6으로 지난해 2분기(74.8)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지난 한 해 동안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이다 올해 들어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67.4에서 2분기 70.1, 3분기 72.6으로 2개 분기 연속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올랐으며, 특히 30대 이하의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전분기보다 7.8포인트 오른 80.4를 기록했다. 서울연구원은 “직장·주거 근접 욕구, 개발 호재와 저평가 지역 상승 메리트 등으로 서울 집값이 오르는 가운데 최근 주택담보대출금리 하락 등으로 주택 구입 의사가 개선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집값 흐름을 보여주는 주택종합매매가격 지수는 올해 5월 0.21%, 6월 0.23%, 7월 0.32%, 8월 0.63% 등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올해 5월 3.49%에서 6월 3.46%, 7월 3.44%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능력 조기에 확보해 차후 한미가 긴밀히 협의해 추진 예정”여석주 국방정책실장, 공군발전협회 학술회의서 주제 발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하지만 갑자기 북한군에 징용되는 바람에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 구 할아버지는 ” 송고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이런 슬픈 비정규직이 한국에 600만∼800만 명이나 된다. 비정규직 문제는 경영진, 주주, 정규직이 함께 해결해야 한다. 적어도 비정규직 사원에게 불공정한 희생을 요구해서는 안 된다. 정규직 근로자들과 같은 사업장에서 비슷한 일을 하는데, 비정규직이라는 이유로 급여, 사회보장보험, 복지 등에서 홀대하거나 함부로 대한다면 분명 문제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빼앗는 짓이기 때문이다. 송고’박철우 26득점’ 삼성화재, 숙적 현대캐피탈 격파KB손해보험은 이강원 활약 앞세워 우리카드 제압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이 한국배구연맹(KOVO)컵 결승에서 맞붙는다. 삼성화재는 15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준결승전에서 현대캐피탈을 3-1(25-21 29-31 27-25 25-16)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공격의 핵심 박철우가 26득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이적한 송희채가 18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박상하와 지태환은 나란히 블로킹 득점을 3개씩 기록하며 8득점을 챙겼고, 고준용도 7득점으로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 내내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서브 득점으로 21-20으로 리드를 잡은 뒤 고준용이 오픈 공격에 성공해 2점 차로 벌렸다. 이어 23-21에서는 에이스 박철우가 퀵 오픈과 서브 득점에 연달아 성공하면서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서는 현대캐피탈의 반격이 시작됐다. 첫 번째 듀스에서 박철우에게 먼저 득점을 허용한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속공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듀스 공방을 이어가던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의 공격으로 30-29를 만든 뒤 이승원이 고준용의 공격을 가로막는 데 성공해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승패의 분수령이 된 3세트에서는 삼성화재의 집중력이 앞섰다. 삼성화재는 24-25로 끌려가던 가운데 박철우의 백 어택으로 듀스를 만들었고, 전광인의 범실로 한발 앞섰다. 그리고 크리스티안 파다르(등록명 파다르)가 백 어택 라인 오버 범실을 저질러 삼성화재가 3세트도 가져갔다. 기세를 탄 삼성화재는 4세트 압도적인 공격력을 보여주면서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삼성화재는 범실 24개에 그쳤지만, 현대캐피탈은 36개의 범실로 자멸했다. 통산 5번째 컵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현대캐피탈은 파다르가 양 팀 최다인 28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이적생 전광인이 11득점에 공격 성공률 32.14%에 그쳤다. 그는 이스라엘 외무장관으로 재직하던 1994년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를 출범시킨 오슬로협정을 끌어낸 공로로 이츠하크 라빈 당시 이스라엘 총리,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의장과 함께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원제 No Room for Small Dreams·쌤앤파커스 펴냄)란 제목을 단 책은 격동의 세월을 산 페레스 전 대통령의 인생 드라마와 함께 정치·외교·국방 분야의 굵직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들려준다. 2016년 타계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생애 마지막 1년을 오롯이 이 책을 집필하는 데 바치고, 탈고한 지 보름 만에 세상을 떠났다고 한다. 그는 1923년 폴란드 비쉬네바에서 출생해 11살 때 이스라엘 땅으로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20대 중반이던 1948년 이스라엘 초대수상인 다비드 벤구리온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해 70년 동안 장관을 10차례, 총리를 3차례 역임하고 2007~2014년 대통령을 지냈으며 퇴임 2년 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그는 1950년대 기술적으로나 재정적으로나 불모지였던 이스라엘에서 항공산업을 일궈냈고, 정치 인생 후반까지도 ‘기술에 매료된 80대 노인’으로 불릴 만큼 이스라엘을 기술 강국으로 이끄는 데 열과 성을 바쳤다.

소양함의 초대 함장인 유재준 대령은 “소양함은 우리 해군의 작전영역과 지속능력을 크게 확장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이라며 “부여된 기동군수지원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여 우리 해군 함정의 전투력을 보장하고,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송고 — 정착과정은. ▲ 북한이탈주민보호센터에서 3개월간 국가정보원, 군, 검찰 등이 합동으로 탈북한 배경과 경위 등을 조사한다. 과거에는 중앙합동신문센터라고 불렸다. 이후에는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3개월간 머물며 남한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기초적인 교육을 받는다. 하나원을 출소할 때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신분증을 발부받는다. 동출장마사지 남한 사회에 정착한 탈북민들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남북하나재단)의 도움을 받는다. 통일부 산하 기관으로 2010년 설립된 남북하나재단은 전국에 23개의 하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탈북민의 초기정착 단계부터 생활보장, 취업·교육 사업을 펼친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현지 기업인·노동자와 간담회…고용·산업 위기지역 체감경기 점검새만금 투자, 대체산업 발굴 등 건의 쏟아져…”고용창출 안되면 회생불능”(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고용·산업 위기지역인 군산을 방문해 “정부가 할 수 있는 지원이라면 지금까지 방식·절차를 벗어나서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해군의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1만t급, AOE-II)인 ‘소양함’이 18일 오후 부산에서 취역한다. 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로이터 제공] 송고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오토모빌리티LA에 등록하려면 automobilityla.com/register를 방문하기 바란다. Carter는 라이브 부문을 확실하게 파악하는 열정적인 마케터이며, 런던에서는 언론인으로 활약했다. 런던에서 그녀는 행사와 체험 마케팅 부문에 관해 보도했다. 또한, 그녀는 업계에서 쌓은 대행사 측면의 경험도 활용할 예정이다. 그녀는 바로 이러한 독특한 배경 덕분에 매력적인 이야기 각도를 파악하고 구상하며, 매체와 관계를 구축하고, INVNT의 국제적인 마케팅 노력을 관리할 적임자로 선정됐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

Tags: , , , ,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Tang Yijun 주지사는 “랴오닝은 모든 기업인에게 최고의 정책, 최고의 서비스 및 가장 높은 효율성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모든 기업인이 이곳에서 편안한 투자, 안정적인 기업가 활동 및 안락한 삶을 즐기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오는 18∼20일 예정된 평양 남북정상회담 길에 동행해달라는 10일 청와대의 공개 요청에 국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표가 곧바로 거부 입장을 밝혔고, 청와대 정무수석이 11일 국회를 찾아 거듭 동행 협조 요청에 나섰지만, 상황이 바뀔 것 같지는 않다. 교착된 비핵화 협상의 불씨를 살리고 남북관계의 전기를 마련할 중차대한 회담을 앞두고 정치권이 합의 가능한 공통분모를 키우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하는 마당에 오히려 정치권의 평양 동행 여부가 갈등을 키우는 정쟁 소재로 흐르고 있어 우려스럽다. 방콕 경계를 벗어나면 풍경이 딴 세상처럼 바뀐다. 페인트칠 벗겨진 초라한 건물들만 이어진다. 고속도로라는데 속도 내기 겁난다. 태국은 땅덩어리가 프랑스만 하고 비옥하다. 평야에 홀로 치솟은 마천루처럼 방콕의 부(富)는 타지를 압도한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부 아프리카 기니에서 불법으로 금광을 파내던 4명의 광부가 갱도가 무너지는 바람에 목숨을 잃었다. 지난 9일과 12일 기니 북동부 끝자락에 있는 킨티니안 금광의 갱도들이 폭우에 주저앉으면서 여성 1명을 포함해 4명의 광부가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와 목격자는 사고가 난 금광은 많은 불법 광부가 몰래 들어와 금을 캐려고 구덩이를 파는 바람에 항상 위험에 노출된 가운데 최근 우기를 맞아 더욱 위험하다고 전했다. 기니는 금, 다이아몬드, 보크사이트를 비롯해 다량의 철광석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인근 부르키나파소,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등지에서 불법 광부들이 몰려들고 있다. 기니 정부는 킨티니안 금광이 있는 시기리 지역에 2만 명 이상의 불법 광부가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Bowsprit 인수, 2019년까지 자산관리 사업 100억 싱가포르 달러 이상으로 확장하고자 하는 OUE 계획의 일환(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바다 위를 걷는 다리로 알려진 마산합포구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 입장객이 개장 1년 만에 87만명을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기준으로 87만6천326명이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송고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 IELTS는 영국문화원과 IDP: 호주 IELTS 그리고 Cambridge Assessment English에 의해서 공동 주관되고 있습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본능적으로 전체 맥락으로 접근하는 것 같아요. 이건 장점인데 안 좋은 점도 있죠. 너무 역을 객관화하려고 하고 연출적 시각이 있다 보니 자기주장이 강해질 수도 있어요.” ‘명당’은 이번 추석 시즌 ‘안시성’, ‘협상’, ‘물괴’ 등과 정면승부를 벌여야 한다. 관객이 ‘명당’을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거대 서사인 동시에 한국적 정서가 밑바탕에 깔린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력자들이 왕권을 쟁취하려고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영화잖아요. 그런데 영화 보고 나서 관객들은 아마 이런 말을 하실 것 같아요 ‘우리 침대 한번 바꿔볼까?’ 그만큼 풍수지리가 우리 일상에 많이 녹아있다는 의미죠.”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명당’의 의미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제가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방 한 칸에 살았어요. 지금 우리 대학생, 사회초년생들도 마찬가지죠. 책상 하나, 냉장고 하나 놓을 수 있는 방 한 칸이 소중한 세상이잖아요. 이런 세상에서 내가 사는 곳이 바로 명당 아닐까요.”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2천670억弗에 25% 직접확인…中, 관리급 낮춘 실무협상 검토트럼프 “시작일 뿐…북한문제 덕 보려 참았는데 이젠 의문”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명우 인하대학교 신임 총장의 논문 자기표절 의혹을 전문기관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시민단체가 요구했다.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송고 귀경길의 경우 SK텔레콤은 24일 오전 8시 이전 또는 25일 저녁 8시 이후나 26일 출발을 추천했다. 부산→서울의 경우 24일 오전 8시∼오후 4시 차량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평상시보다 약 2시간 40분 많은 8시간 1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서울 구간은 24일에는 오전 11시, 25일은 오후 1시에 교통량이 최고치에 다다를 전망이다. 25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6시간 42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SKT는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석 당일인 24일 오후 8시에 출발하면 부산→서울 구간은 약 4시간 40분, 광주→서울 구간은 약 4시간 30분이 걸려 가장 원활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서울은 오후 8시, 대전→서울과 울산→서울은 오후 9시 출발을 추천했다. 서울 방면 도로는 24일 오전 10시부터 정체가 시작돼 오후 2~3시께 정체가 가장 심하고, 오후 6시 이후 남부권부터 교통량이 점차 줄어 오후 11시 이후에 정체가 대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두 회사 모두 추석 당일인 24일에는 도로가 양방향으로 막히며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최대 8시간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신문은 천룡훈련 이후에 실시되는 해군 주도의 ‘해강'(海强) 훈련 역시 연합작전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공군의 지원을 받아 실전 방식의 대항 훈련으로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해외에서도 국내 음성통화료를 적용하는 ‘로밍온(ON)’ 서비스를 필리핀, 말레이시아, 마카오로 확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로밍온 적용 국가가 16개국으로 늘면서 출국 고객의 90%가량이 혜택을 받게 됐다. 로밍온 국가의 음성통화 요금은 국내와 똑같은 초당 1.98원이다. 착신, 현지 발신, 한국이나 기타 국가로 전화를 거는 경우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로밍온이 적용되면 음성통화 요금이 최대 98% 저렴해진다. 이전까지 현지에서 한국으로 음성통화를 할 경우 1분에 필리핀 2천132원, 말레이시아 2천495원, 마카오 1천188원을 부담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3국 모두에서 1분에 119원, 10분에 1천188원만 부담하면 된다. 로밍온은 별도 신청하지 않아도 모든 KT 가입자에 자동 적용된다. KT는 로밍온 확대에 맞춰 다음 달 1일부터 ‘데이터로밍 하루 종일 톡’ 요금을 7천700원에서 3천300원으로 내린다. 앞서 이달 20일부터 열흘간 KT닷컴 이벤트 페이지에서 룰렛을 돌리면 각종 쿠폰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파장 커지자 성명 “결코 일어난적 없는 일…법사위에 진술하겠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브렛 캐버노 미국 연방대법관 지명자는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중앙은행 “물가안정 목표로 모든 수단 동원할 것…긴축 기조 유지”에르도안 대통령 “금리인하 소신 변함 없어”…”중앙銀 독립적” 강조 함춘호는 1986년 시인과 촌장 멤버로 활동을 시작, 이후 조용필과 송창식 등 유명 뮤지션 작품에 참가하고 있다. 오디세이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가시나무’ 등 곡을 들려준다. ‘입영 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도 만날 수 있다. ‘내가 만일’, ‘사랑이 꽃보다 아름다워’로 이름을 알렸고, 민중가요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를 주는 안치환도 무대에 선다. 몽골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민속예술그룹 ‘초원의 바람’의 전통악기 연주도 볼 수 있다. 이 밖에 버클리 음대 출신 실력파 4인조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중요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과 함께 재즈와 민요라는 이색 콜라보(협연)를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일 “매년 4천 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 하늘 아래 음악회 울주 오디세이와 함께 올해도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제주=연합뉴스) 전기차 충전구역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가 아닌 일반 자동차를 주차한 운전자에게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암 투병을 하던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소녀 아리파(7) 양이 서울에서 희망을 되찾아 19일 귀국한다. 아리파 양은 기도에 종양이 자라 수술을 받지 않으면 호흡 곤란으로 사망에 이르는 후두종을 앓다가 아프간에서 ‘콩 박사’로 불리는 권순영 NEI 대표의 주선으로 서울에서 무사히 수술을 받았다. ‘영양과 교육인터내셔널’의 약자인 NEI는 국제 비정부기구(NGO)로 미국 LA에 본부가 있고, 카불과 한국에 지부를 두고 있다. 권 박사는 2003년부터 아프가니스탄에 들어가 양귀비밭을 콩밭으로 바꿔 영양을 개선하는 데 앞장섰다. 아리파 양의 귀국에 맞춰 아프간에서 입국한 권 박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국인의 정성과 사랑으로 어린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됐다”며 “도움을 주신 많은 분에게 감사한다”고 고마워했다. 권 박사에 따르면 2살 때 종양을 발견한 아리파는 6살 때부터 암 덩어리가 커져 기도를 막는 바람에 음식을 먹거나 숨쉬기가 곤란했다. 후두종은 10만 명 당 3∼4명이 걸리는 난치병으로 아프간에서는 수술할 수가 없어 지난해 파키스탄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실패로 몇 개월 만에 호흡 곤란이 찾아와 같은 병원에서 재수술을 받은 이후 간신히 목에 구멍을 뚫어 호흡하면서 힘겹게 살아야 했다. 또래 친구들은 학교에 입학했지만 아리파는 갈 수가 없었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권 박사는 미국과 한국의 후원자들에게 알리는 한편 한때 연수사업 파트너였던 서울 백병원의 강재헌 박사에게 수술을 요청했다. 십시일반 성금이 모였으며, 백병원은 무료 수술을 약속했다. 아리파 양은 이자형 아프가니스탄 대사, 서은숙 한·아프간 친선협회 국장, 아시아나항공 등의 도움으로 지난 7일 어머니 할리마 씨의 손을 잡고 한국 땅을 밟았다. NEI 한국지부는 수술을 앞두고 불안해하는 그를 데리고 놀이동산과 공원 등을 방문하는가 하면 병원 수속 등 모든 일정을 함께 했다. 기초 조사는 상계 백병원에서 진행됐고, 수술은 14일 일산 백병원에서 조재근 박사의 집도로 이뤄졌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재발 우려가 있어 아직 안심하기엔 이른 상태라고 한다. 권 박사는 “아리파 양을 계속 지켜보면서 도와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귀국에 앞서 할리마 씨는 “딸이 학교에 갈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모녀를 친절하게 대해주고 음식도 배려해줬다. 수술을 도와준 한국인들과 한국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며 감사해 했다.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벤 로(40) 씨는 “집에서 아침 7시 45분에 나왔지만, 9시가 다 되도록 지하철을 타지 못하고 있다”며 “도로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전면적으로 반일 휴가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민간 기업의 경영에 정부가 간섭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는 입장만 밝혀 시민들의 원성을 샀다. 시속 195㎞에 달하는 돌풍을 동반한 태풍 망쿳은 1979년 태풍 호프 이후 홍콩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태풍이다. 강력한 돌풍에 시내 곳곳의 가로수가 쓰러지고 아파트 유리창이 깨지는 바람에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홍콩 북부 신계 지역에서는 4만 가구가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송고2016년 11월 보류 뒤 가부 결정 안 돼…”민-민-관 갈등 증폭”(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인공적, 자연발생적인 생물학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을 공개했다고 AP와 AFP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생물학적 위협은 미국과 전세계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위협에 속한다고 말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대비하는 것이 전략을 수립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통해 고의적인 생물학적 공격과 전염병의 자연 발생에 더욱 포괄적으로 대비하는 접근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양 시민들은 큰 행사에 동원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행사용 조화를 직장에 보관해 놓는다. 행사가 열릴 때마다 이를 꺼내 사용하고는 다시 반납하는 방식이다. 행사용 조화는 비닐로 만들어지는데, 빨간색이나 분홍색이 가장 널리 사용된다. 김일성화와 김정일화가 남북관계 역사에 등장한 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북한은 2009년 김대중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김기남 당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한 특사 조문단과 함께 진분홍색의 김일성화와 붉은색의 김정일화를 중앙에 배치한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또한 2001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장례 때도 중앙에 붉은색 김정일화와 연노랑, 진노랑, 분홍색 등의 꽃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북한식 조화(弔花)를 보낸 바 있다.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마약에 빠져 수감 생활…주거지서 쫓겨나자 분노 범행(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아프가니스탄 출신 난민 남성이 살인미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형사법원은 올 3월 4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23세 아프간 출신 남성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 남성은 마약에 빠져 경찰에 체포된 뒤 주거지에서 쫓겨나 절망감을 느껴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변호인은 약물로 인한 정신질환 상태에서 범행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검사 결과 이 남성은 범행 며칠 전 대마초만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올 3월 7일 빈 지하철역 인근에서 중년 부부와 17세 딸 등 세 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두른 뒤 다른 기차역으로 이동해 마약 거래를 했던 마약상을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피해자 부부와 딸은 중상을 입었다. 피고인은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며 마약상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OUE currently through its two REITs, OUE Commercial REIT and OUE Hospitality REIT, has total assets under management (“AUM”) of approximately S$5.7 billion as at 30 June 2018.

피해여성 변호사 “증언 의사 있다” …20일 인준표결 연기 가능성백악관 “증언 청취할수 있지만 인준 절차 늦춰선 안돼”KIST 연구팀 “테라헤르츠 분광기술·메타물질 결합, 단백질 극미량 변화 측정”(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몸 안 신호전달체계에서 일어나는 미세한 단백질 변화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콜걸만남 있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센서시스템연구센터 서민아 박사팀은 19일 서울대 박태현 교수팀과 함께 단백질 구조변화를 직접 관찰할 수 있는 초고감도 테라헤르츠(THz) 분자센서를 개발, 빛과 색까지 구분할 수 있는 인공 광수용체를 이용해 상온에서 미량의 샘플로 신호를 검출할 수 있음을 검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러우 부장의 발언을 계기로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무역전쟁에 임하는 중국 정부의 태도에 다소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무엇보다 러우 주임이 중국 정부의 외곽조직인 정협 고위 간부일 뿐만 아니라 전직 재정부장을 지낸 인물이라는 점에서 공개석상에서 나온 그의 ‘제언’을 예사롭게 봐 넘기기에는 어려운 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시선을 의식하듯 러우 부장은 “나는 정협에서 일해 정부를 대표하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지만 중국 특유의 정치 문화상 당·정과 사전 조율을 거쳐 대미 메시지 내용과 수위를 결정했을 가능성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중간재 등의 대미 수출 중단 제안은 중국이 더는 미국과 대등한 관세전을 벌일 수 없는 지경이 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중국과 미국은 지난 송고▲ 경향신문 =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남북 넘어 북ㆍ미 간 연락도 맡기를 심화되는 고용쇼크, 최저임금 영향도 있다면 보완해야 ‘택지개발 기밀 유출’ 신창현 의원과 민주당의 황당한 해명 ▲ 서울신문 = 환란 이후 최악의 고용실태, 최저임금 속도조절해야 토지공개념 도입, 사유재산권과 조화 이뤄야 ‘판문점 선언’ 비준에 상세한 재정추계 요구는 무리 ▲ 세계일보 = 최악 고용참사 두고 “체질 바꿀 때 수반되는 통증”이라니 여권의 설익은 정책 남발은 부동산시장 혼란만 키울 뿐 ‘경찰 중립화’ 약속 공염불로 만드는 경찰청 위원회 ▲ 조선일보 = 22조 4대강은 4차례 감사, 54조 일자리 예산 감사해야 판문점 선언 동의받으려면 ‘100조원’ 액수부터 정직하게 밝혀야 말로만 규제혁신, 기업 투자와 일자리는 해외로 ▲ 중앙일보 = 소득주도 성장발 고용 참사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 앞서 대국민 설득부터 해야 이은애ㆍ유은혜 범법 행위 그대로 덮을 수 없다 ▲ 한겨레 = 악화일로 ‘고용 사정’, 사회안전망 강화 시급하다 토지공개념, 정책 뒷받침으로 의지 보여라 발달장애인 지원, 국가ㆍ사회 ‘인식 전환’이 중요하다 ▲ 한국일보 = 한반도 평화정착의 초석 돼야 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또 최악의 고용쇼크… 언제까지 정부 믿고 기다려야 하나 헌재 구성 ‘다양성 확보’에 관심 기울여야 할 재판관 청문회 ▲ 디지털타임스 = 최악 고용참사에도 꿈쩍도 않는 정부 정권 코드 맞추기에 급급한 정부기관들 ▲ 매일경제 = 갈수록 심화되는 고용참사, 일자리정책 원점서 다시 짜라 토지공개념까지 거론되는 과격한 부동산정책 중ㆍ러의 밀착과 트럼프의 고립주의로 급변하는 한반도 안보지형 ▲ 서울경제 = 고용절벽 심해지는데 정책역주행 계속할건가 기업투자도 정치권이 감놔라 배놔라 하나 사공많은 부동산대책 ‘산’으로 갈라 ▲ 전자신문 = 실업률, 시간 이어 체질 타령인가 문화전도사로서 게임 역할 주목해야 ▲ 파이낸셜뉴스 = 고용쇼크, 정책 실패가 낳은 人災 남북 평양회담에 경제인 참석은 자율로 ▲ 한국경제 = 새 통계를 보기가 두려워지는 ‘고용 참사’ 주민자치 확대, 대의민주주의 근간 흔들어선 안 된다 곳곳에 숨은 진입장벽만 없애도 성장률 끌어올릴 수 있다 ▲ 건설경제 = 지방 부동산 시장 붕괴, 방치해선 안 된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기대 ▲ 아시아투데이 = 8월 실업자 113만명… 고용창출이 우선이다 여권발 끊이지 않는 ‘토지공개념 도입’ 주장 ▲ 이데일리 = 제2차 북ㆍ미 정상회담의 전제조건 자꾸 틈새가 드러나는 메르스 방역 ▲ 일간투데이 = 판문점선언 비준 위한 ‘사업별 중장기 예산 제시’ 국가경제 좀먹는 역외탈세 뿌리 뽑아야

국방부는 해설자료를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동ㆍ서해 해역을 포괄해 (남북 길이) 80㎞의 넓은 완충수역을 설정함으로써, 다시는 과거와 같이 우발적 충돌의 아픈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과 관련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여㎞, 우리 40여㎞로 돼서 길이가 80㎞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언론매체에서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남측 덕적도 이북과 북측 초도 이남의 거리는 135㎞라고 보도하자 국방부는 뒤늦게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는 80㎞가 아닌 135㎞라고 정정했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패션 자체브랜드(PB) ‘어라운드뮤즈(AROUND MUSE)’를 통해 경량 구스다운 패딩 3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어라운드뮤즈’는 이베이코리아의 독자 패션 브랜드이다. 이베이코리아는 ‘구스다운 롱 베스트'(3만9천900원), ‘구스다운 롱 재킷'(4만9천900원), ‘구스다운 롱 후드점퍼'(7만9천900원) 등 총 3종을 출시한다. 이베이코리아는 이들 제품이 거위 솜털 비율 80%를 차지하는 프리미엄 구스 충전재를 사용해 가벼울 뿐 아니라 보온성과 복원성이 우수하다고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 송고▲ 한국회계기준원과 한국회계학회는 18일 서울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국제회계기준(IFRS) 학술연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양측은 매년 공동으로 ‘IFRS 리서치 포럼’을 열어 국내외 연구자들의 IFRS 학술활동을 지원하고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제수·선물용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남지원은 지난달 송고농관원 전남지원, 허위 표시 30개소 입건, 미표시 28개소 과태료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축구전문 매체인 풋볼채널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을 ‘세계 최고의 왼쪽 측면 공격수’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조정중지’ 용남고속은 사측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권준우 류수현 기자 =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임금협상을 타결해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우리 헌법은 제10조 제1문에 의해 초상권을 보장한다. 법적인 의미에서 초상권은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를 말한다. 따라서 류씨가 초상권 침해로 재산상, 정신상 손해를 입었다며 이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면 배상을 받을 여지가 있다. 이씨가 류씨의 동의 없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수영복 차림의 사진을 게재한 만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여부도 따져볼 수 있다. 류씨는 이씨가 자신의 사진을 공개한 뒤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수영복 사진을 두고 “충격적이었다. 찍은 줄도 몰랐다”면서 “몰래 사진을 찍고 기사화까지 하는 걸 보며 사람이 참 무섭더라”고 말한 바 있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는 카메라나 유사한 기계장치로 성적 욕망 혹은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하여 촬영하거나 촬영물을 유포 혹은 전시할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또한 촬영 대상자가 당시에는 촬영에 동의했다고 해도 나중에 동의 없이 촬영물을 유포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Vide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군을 가리켜 ‘정권 테러’로 부르면서, 이에 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서방과 러시아에 촉구했다. 그는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시리아 이들립에 주둔하는 터키군 병력을 보강했다고 시인했다. 에드로안 대통령은 “어떤 지점도 취약하게 놔둘 수 없다”면서 “우리가 이들립 감시초소를 보강하지 않는다면 다른 군대가 선제 조처에 나설 것이고, 이는 주민에게 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난민 사태 발생 우려와 관련,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가 보호처가 될 것”이라면서도 “시리아 쪽 국경에서 비상계획을 세웠다”고 말해, 난민에 국경을 열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00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제주도 내 박물관과 민속촌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마카오 카지노 사상 최초 전면 폐장…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 돌입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움베르토 에코 소설 ‘장미의 이름’ 리커버 특별판이 주간 베스트셀러 송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해적퇴치 임무 등을 수행한 해군 청해부대 26진 문무대왕함이 11일 오전 베트남 중부 다낭시 띠엔사항에 입항했다. 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이와 함께 시·군 공무직 처우 개선, 시·군 환경미화원 대행업체 복지 대책 마련, 충남노사민정 조정·중재단 활동 강화 등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건의했다. 도는 근로시간 단축과 관련, 정부 지원금 확보와 노선버스 공공성 강화 등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최소한 관급공사에서만큼은 건설근로자 임금과 건설 장비료 체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승조 지사는 “노동시간 단축은 일·생활 균형(워라밸) 실현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은 양극화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정책”이라며 “도 차원에서 사회적 대화기구를 만들어 노동 현장의 이슈를 발굴하고 사회적 합의를 이끌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는 지난달 3일 치러진 제9회 법조윤리시험에 총 2천863명이 응시하고 2천724명이 합격해, 95.14%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법조윤리시험은 법조인이 되기 위한 직업윤리 교육 차원에서 도입된 시험으로, 변호사시험에 합격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2010년 도입된 법조윤리시험은 첫해 99.4%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가 2011년 73.9%, 2012년 97.6%, 2013년 76.4%를 나타내는 등 매년 난도에 따라 합격률이 큰 폭의 변화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96.1%)과 2016년(98.2%) 2년 연속 95% 이상의 높은 합격률을 보인 뒤 지난해 합격률이 59.4%로 반 토막이 나면서 합격률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이 일었다. 법무부는 “지난해 합격률의 하락과 더불어 합격률 편차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적정 난도를 유지하면서도 지엽적이지 않고 중요한 쟁점 위주의 문제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시험의 안정성·응시자의 예측 가능성 보장 등을 고려해 로스쿨 정규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응시자는 무난히 합격할 수 있도록 출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 — 취임 연주회를 앞두고 리허설을 한 소감은. ▲ 경기필은 제 기대를 모두 충족시켜줬다. 아니, 그 이상이다. 지난 송고남북경협 통해 발전용 유연탄 공급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국내 화력발전을 담당하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이트클럽 여종업원이 버린 휴대전화 메모리 카드에서 성매매 현장이 찍힌 동영상을 발견한다. 태진이 수사에 착수하려는 순간 오히려 괴한이 그를 습격하고, 장수마저 현장에 있다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만다. 장수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만 태진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는다. 몸에서 빠져나온 태진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장수뿐이다. 장수는 태진이 자신의 딸 ‘도경'(최유리 분)을 구해주자 함께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사랑과 영혼’의 주인공 ‘샘'(페트릭 스웨이지 분)은 절친한 친구 ‘칼'(토니 골드윈 분)이 거액을 횡령했음을 알게 되고, 칼이 보낸 청부업자에게 살해당해 유령 신세가 된다. 태진이 유령이 된 배경도 이와 유사하다. 덧붙여 샘의 연인 ‘몰리'(데미 무어 분)와 마찬가지로 태진의 연인 ‘현지'(이유영 분)도 범인으로부터 위협을 받게 된다. 사건 기본 골격부터 스토리 전개까지 ‘사랑과 영혼’을 빼닮은 셈이다. 그러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힘은 그에 비할 바가 아니다. 무엇보다 유령이 너무 늦게 나타난다. 최근 영화들이 속도감 있는 진행에 주력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지루하다는 감을 지울 수 없다.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보유했지만, 전체 수출의 95%가 자사 브랜드 제품이 아닌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이었다. 독자 브랜드로 경쟁하는 게 아닌 OEM 생산 방식은 당장 많은 돈을 벌게 해줬지만, 나이키나 리복 등 외국 업체가 이른바 `갑이’었기 때문에 거래계약이 해지되면 모든 게 끝나는 함정과도 같았다. 노사분규까지 더해지면서 신발산업의 중심에 있던 부산은 고스란히 직격탄을 맞았다. 삼화고무, 진양화학, 태화고무, 대양고무 등 쟁쟁하던 회사가 도산할 수밖에 없었다. 1980년대까지 수출 실적 선두를 지키던 삼화고무는 수출주문 감소와 자금난 탓에 1992년 9월 신발회사 가운데 제일 먼저 도산했다. 진양화학은 최대 신발 수입국이던 미국이 한국의 신발 수입제한 조치를 발동하면서 경영 위기를 맞아 1983년에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경영 합리화 과정과 구조조정 등을 거쳐 1992년에 신발 생산을 완전히 중단했다. 1989년 기준 연 매출이 1천245억원이던 태화고무도 1991년에 나이키가 거래를 중단하면서 경영난이 심각해져 1994년에 신발 생산을 중단했다. 신발회사가 있던 곳에는 언제 그랬냐는 듯 아파트 등이 들어서 대부분이 그 자취를 감췄고, 직원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보냈던 사람들은 당시 회사에서 늘 듣던 이 말을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인류가 신발을 신고 다니는 한 신발사업은 망하지 않는다.”

입항 환영식에는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와 현지 교민, 베트남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문무대왕함은 오는 송고 ◇ 순대 특화 거리 조성, 주변에 독립기념관·유관순 열사 사적지도 천안시가 이곳 병천순대를 더 널리 알리기 위해 특화 거리를 만들었다. 병천순대거리 가까이에는 천안 유관순 열사 유적지와 독립기념관, 천안 김시민 장군 유허지, 유석 조병옥 박사 생가 등이 있다. 그 대표적 유적지로 유관순 열사의 사적지와 생가를 꼽을 수 있다. 병천순대 거리에서 차로 송고 청주 직지코리아 조직위원회는 “유네스코 사무총장이 선정한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 위원 송고아프리카 이슬람 문서 보전 활동…내달 1일 시상식(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아프리카의 이슬람 문서 보전 관련 활동을 하는 비정부기구(NGO)인 ‘사바마-디'(SAVAMA-DCI)가 유네스코 직지상을 수상한다. 취역식에는 정진섭 해군작전사령관과 해군 주요 지휘관과 장병, 이재수 춘천 시장과 춘천시 관계관, 방위사업청, 국방기술품질원, 현대중공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취역식은 군함이 건조 및 인수과정을 거쳐 정식으로 해군 함정이 되었음을 선포하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 국민의례, 경과보고 낭독, 취역기 게양, 표창 수여, 작전사령관 훈시 순으로 진행됐다. 정 사령관은 훈시에서 “소양함의 첫 승조원으로서 자부심과 열정을 가지고 해양수호 임무 완수를 위한 전비태세 확립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해 2016년 11월 29일에 진수한 소양함은 140여 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기존 천지급 군수지원함(AOE-Ⅰ)인 천지함·대청함·화천함에 비해 기동속력, 적재능력 및 장거리 수송지원 등 더욱 향상된 해상 기동군수지원 능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소양함은 길이 190m, 너비 25m 크기에 최대 속력은 24노트(약 44km/h)로 연료유, 탄약, 주·부식 등 보급물자 1만1천50t을 적재할 수 있다. 보급물자 적재능력은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에 달한다. 헬기를 이용한 보급도 할 수 있도록 비행갑판과 헬기 격납고를 갖췄다. 이밖에 전기모터와 디젤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체계’를 적용해 천지급에 비해 소음이 작고 연료가 덜 들며 신속한 기동력을 바탕으로 하는 효과적인 작전수행이 가능하다. 또 근접방어 무기체계와 대유도탄 기만체계를 장착하고 소화방수 체계보강·이중선체 적용 등을 통해 함정 생존성이 보강됐다.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

Tags: , , , ,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미국 상원에서 중국 통신장비업체 ZTE(중싱통신)가 미국법과 트럼프 행정부와 맺은 합의를 어길 경우 제재 조치를 부활토록 하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르코 루비오 의원(공화)과 크리스 밴 홀렌 의원(민주)을 포함한 양당 소속 의원 각 3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해 18일(현지 시간) 상정 절차를 밟았다. 상무부에 대해 ZTE의 준법 여부에 대한 보고서를 90일마다 제출하고 이 회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상원 소관 위원회들에 보고토록 한 것이 법안의 골자다. 이와 함께 ZTE의 위법 행위나 합의 불이행이 드러나면 이 회사가 보증금으로 예치한 4억 달러를 상무부에 지급토록 하는 등 강력한 처벌을 가할 수 있도록 했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중국, 일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5개국에 거주하는 재외 한인 동포 작가 25명이 참여해 작품 110여점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제 의식과 모티브를 분석해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기억, 이산의 역사’ 주제에서는 강제 이주에 대한 후손들의 기억이 다뤄진다. 1951년 카자흐스탄 우슈또베시에서 태어난 문 빅토르의 캔버스 유채화 ‘1937년 강제이주열차’는 연해주에서 부유하게 살고 있던 고려인들이 화물열차에 실려 고통을 겪는 모습을 담았다. 그나마 지난해 공공정자은행연구원이 불임치료를 위한 정자 기증을 받는다는 신문광고를 낸 이후 모집정원( 송고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국 의존도 89.1%, 광물이 주요 수출품(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중국과의 거래에 힘입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코트라가 발표한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7.8% 증가한 73억4천만 달러(7조5천억여원)를 기록했다. 코트라가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로 가장 큰 규모다. 북한의 수출액은 11.7% 증가한 32억2천만 달러, 수입은 5.0% 늘어난 4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전년(10억5천만 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9억800만 달러였다.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이다. 교역 규모가 65억4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89.1%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 의존도는 2005년 50%를 넘어선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왔다고 코트라는 소개했다. 작년 2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도 북한과의 수출입 통관을 강화하는 등 국제적 제재 움직임에 동참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중 교역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코트라는 분석했다. 북한은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과 섬유 및 의류 수출이 많았고 전기 및 수송기기, 곡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 러시아와 인도, 태국, 싱가포르가 북한과의 교역액 2∼5위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러시아와의 교역액은 1억400만 달러(수출 700만 달러, 수입 9천700만 달러)로 37.3%나 늘었다. 작년 하반기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통으로 기계류와 수송기기의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만(6위)과 홍콩(7위)에 이어 교역 규모 8위인 우크라이나는 2012년 북한과 교역 순위가 35위였지만 지난해 항공기와 관련 부품을 북한에 대량 수출하면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일본은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이 전무했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강화하면서 식량 등 인도적 차원의 품목만 원조하는 데 그쳤다고 코트라는 덧붙였다. 코트라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 증가로 2010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 등을 감안할 때 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러시아와 관계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학교들이 서울과 부산에서 유학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뉴질랜드 지역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베이오브플렌티타임스는 타우랑가 지역 교육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는 이를 위해 26개 초중고와 대학 등 각급 학교 교장과 유학생 담당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30일 한국을 방문해 타우랑가유학원(대표 양현택)과 공동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사흘에 걸쳐 유학 이민 박람회를 개최한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의 앤 영 지역 매니저는 이번 박람회 목표는 타우랑가를 고품질 교육 도시로 홍보하고 더 많은 한국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중고 등 타우랑가의 의무교육 대상 학교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는 나라가 한국”이라며 “현재 조기유학을 위해 타우랑가에 머무는 한국인은 500여 가족 정도 된다”고 말했다. 영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박람회를 찾은 사람이 600명 정도 된다며 이들 가운데 자녀 2명을 둔 60여 가족이 타우랑가 지역 학교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학생 시장은 독특하다면서 만 5세부터 조기 유학을 시작할 수 있는데 대개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 10세 이하 유학생들은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해야 한다는 법률적 조건이 있다”며 바로 그런 점 때문에 타우랑가 지역에는 현지 학교에 등록한 자녀들의 한국 어머니 사회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유학생 17명이 재학 중인 벨뷰 초등학교의 데이비드 벨 교장은 유학 박람회가 한국 학생들에게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세계관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벨 교장은 뉴질랜드 어린이들도 한국 친구들의 학습 참여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교육 측면에서 보면 경쟁사회다. 그런 교육환경에 익숙한 한국 어린이들의 학습 욕구가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벨 교장은 이어 한국의 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한국 문화와 한국 부모와 학생들이 뉴질랜드 학교에서 직면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우랑가유학원의 양 대표는 뉴질랜드 학교의 전인적 교육 방식이 한국 유학생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뉴질랜드 학교 수업은 창의성 계발에 집중되어 있고, 수업 방식도 한국과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정부가 홍수 피해자들을 위해 820만 달러(약 92억원) 상당의 구호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나이지리아에서는 매년 우기가 되면 열악한 배수시설 등으로 홍수 피해가 큰 편이다.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가 장단콩웰빙마루 재개를 위한 대체부지를 찾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전역에서 A형 감염이 크게 확산하고 있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1일(현지시간) 관련 보도에 따르면 웨스트 버지니아·켄터키·테네시·인디애나·미시간·유타 등 미국 곳곳에서 A형 간염 환자가 늘고 있어 각 주 보건 당국이 예방 접종을 당부하고 있다. 켄터키 주의 경우 지난 열 달간 1천600여 건이 넘는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주 당국은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인 88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1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제프리 하워드 켄터키 주 보건부 장관은 “이번을 계기로 고위험군에 속하지 않은 이들까지 A형 간염의 위험성과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있다”며 최대 고비는 넘긴 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예방 백신이 아직 없는 C형 간염에 감염된 사람이 A형 간염에 걸릴 경우, 특히 위험하다”며 예방 접종을 당부했다. 웨스트 버지니아 주에서도 지난 3월 이후 6개월간 보고된 A형 간염 감염 사례가 1천166건.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 54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으나 2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주 당국은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지원을 요청, 도움을 받고 있다. 인디애나 주에서도 450여 명이 감염돼 196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나 결국 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 당국은 “예년 기준 A형 간염 환자는 1년에 20명 정도 발생한다”고 밝혔다. 시카고를 포함한 일리노이 주의 경우 아직 감염 환자 보고가 없으나 켄터키·인디애나·미시간 등 인접 주에서 환자가 늘자 지난 주 취약 계층을 위한 예방 접종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서비스에 나섰다. 니라브 샤 일리노이 보건부 장관은 “A형 간염 백신은 예방 효과가 매우 뛰어나다”며 1번 접종으로 발병을 90% 이상 막아주며. 효과는 9년 이상 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리노이 주의 A형 간염 발생 사례는 작년 1월 이후 2천500여 건에 달하며, 환자 대부분이 주 경계 지역에서 나왔다고 부연했다. A형 간염은 간에 생기는 바이러스성 전염병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 혹은 감염자와의 직접적 접촉 등을 통해 발생하며 증상은 피로·발열·두통·식욕 감퇴·복부 불쾌감 등에 이어 황달이 생긴다. 전문가들은 A형 간염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환경 및 위생 상태 개선과 손 씻기, 백신 접종이라고 강조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전남대학교와 공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 송고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적 동포들과 그 가족들이 모여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협동조합을 만들어 한국 정착을 돕고 있으며 지자체도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90일 이상 국내에 거주 중인 등록 외국인은 전체 119만8천900명으로, 한국계 중국인 33만5천805명, 중국 20만4천619명, 베트남 15만9천512명에 이어 우즈베키스탄 국적 외국인이 4만9천762명에 달한다. 5년 전인 2013년 6월 기준 전체 등록 외국인 95만4천371명 중 우즈베키스탄인이 2만9천470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들 중 3분의 1 이상은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으며 호남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은 4천797명(광주 2천376명·전남 1천188명·전북 1천233명)으로 전체의 10분의 1 수준이다.”1천만명 영향권”…항공기·선박 운항 중단 등 피해 시작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하고 북동부 38개 주에 경계경보 1∼3단계를 발령했다. 14일 오후부터 곳에 따라 비바람이 몰아치기 시작하면서 경계경보는 시간이 갈수록 단계가 높아지고 있다.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항공과 세부항공 등은 오는 16일까지 예정했던 30여 편의 항공기 운항을 취소했다. 또 높은 파고가 일면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돼 4천600명 이상이 항구에 발이 묶였다. PAGASA는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눈물의 선물”…연필로 고향집 그림 그려 동생에게 선물 (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첫날보다는 어색함이 줄었다. 꿈인가 생시인가 벅차고 놀란 마음도 한결 차분해져 도란도란 대화도 늘었다. 그러나 또 한 번의 기약 없는 이별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가족들은 서운한 기색을 애써 감추며 서로 추억할 그림과 노래를 선물로 주고받았다. 송고 올해 전시회에서는 일상생활과 다양한 산업 부문에서 로봇을 응용하기 위한 ‘전문관’과 방문객이 산업 현장을 위한 안전 솔루션을 비롯해 협력 로봇 시장과 규제를 엿볼 수 있는 ‘협동 로봇관’을 선보일 예정이다.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방송통신대학교인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학교'(IGNOU)에 한국어 강좌가 처음으로 개설됐다. 주인도 한국대사관은 9일(현지시간) 오후 인도 뉴델리 주인도 한국문화원에서 신봉길 주인도 한국대사, 나게쉬바르 라오 인디라간디 국립개방대(이하 방통대) 총장, 학생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와 관련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인도방통대는 1985년 설립된 세계 최대 방송통신대학교다. 현재 등록 학생 수만 300만명이 넘는다. 이 대학은 인도 전역 67개 지역 센터와 2천667개의 학습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자체 교육위성을 비롯해 TV, FM라디오 채널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강좌는 지난 7월 이 대학에 개설됐으며 6개월 수료과정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800여 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수강생은 학교가 제공하는 학습자료를 이용해 시간과 공간 제약 없이 스스로 한국어를 공부할 수 있다. 아울러 라디오 채널 코너를 통해 매주 수업 관련 질의·응답도 진행된다. 수업료는 2천500루피(약 3만9천원)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사실 많이 울었어요. 툭하면 울면서 한국에 있는 코치님한테 전화하는 게 일이었죠” 지난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항만공사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항만 운영 특별 대책을 마련했다고 송고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오는 10월 5일 ‘하남 감일 스윗시티 B5블록 10년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B5블록은 하남시 감일동, 감이동 대지 면적 4만2천4㎡, 전용면적 74㎡∼84㎡, 지상 26∼28층 규모이며, 이번 공급은 74A㎡ 62가구, 84A㎡ 264가구, 84B㎡ 191가구 등 총 3가지 타입, 517가구로 공급된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위주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오는 2020년 1월 예정이다. 단지 내에는 CCTV 시스템, 홈네트워크시스템, 무인 택배 시스템, 세대 환기 시스템 등 편의 시스템이 구축됐으며, 각 세대 내에도 일괄 소등스위치, 디지털 온도조절기, 음식물 탈수기 등의 시스템을 더해 편리성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송파, 강남 생활권으로,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으며, 롯데월드, 가든파이브 및 올림픽공원 등도 인접하다. 단지가 들어설 하남 감일지구는 서울 외곽순환도로 서하남IC,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와 가까워 수도권 이동이 편리하며, 송파구청에서 4∼5㎞ 거리에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천마산과 금암산 등 녹지환경이 풍부해 여유로운 생활이 가능하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된 곳인 만큼 각종 편의시설과 기반시설이 확충되고 있다. LH 관계자는 “10년간 저렴한 가격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전세금을 올려받거나 이사 걱정도 없다”면서 “10년 후 분양 우선순위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고 말했다. 공급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LH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송고제주도, 사이버환경네트워크 통한 생태관광 발전방안 논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내달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지방자치단체 사이버환경포럼을 연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2013년 총선 앞두고 나랏돈 7천억원 개인계좌로 송금받아””성매매 방지 종합대책 수립해야…여성 표적 단속방식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매매방지법) 시행 14주년을 맞아 여성인권단체들이 정부에 성매매 근절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성매매근절을위한한소리회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성 착취 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행사를 열었다. 이 단체들은 “지난 정부는 현장을 실적 중심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의 정책을 실종시켰다”며 “그 사이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해 성산업 착취구조를 더욱 고착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산업 착취 구조를 해체하고 성매매 알선과 성구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윤은미 씨는 “성매매 유흥업소 포인트를 쌓기 위해 구매 후기를 올리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라며 “성매매방지법이 시행된 지 14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물건을 사면 상품에 대한 소유권이 생기고 구매자 마음대로 하려는 욕구가 생긴다”며 “이 때문에 성 구매는 폭력과 범죄일 수밖에 없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폭스바겐은 GTI와 비틀의 스페셜 에디션뿐만 아니라 컨셉트 전기차 등을 전 세계와 북미 지역에 공개한다고 확인했다. 도요타는 다섯 종의 신차를 본 행사에서 발표하는데 하이브리드와 스페셜 에디션 모델 등이 포함될 예정이다. 스바루 또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여러 종의 신차를 공개한다.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자녀 5명의 엄마로 시위에 참가한 가브리엘라 길은 “매일 불확실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중 하나인 바리오스 데 피에의 대변인인 다니엘 메넨데스는 “우리나라의 영세민들은 굶어 죽기 직전”이라며 정부의 무능을 비난했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 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약 56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 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3일 정부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IMF 구제금융의 조기 집행을 위해 마련된 초긴축 정책은 재정적자를 줄이고자 주력 곡물 수출품에 대한 세금을 올리고 현재 19개인 정부 부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 고무신 생산의 저력, ‘보따리상 나이키’를 만나다 신발은 삼국시대에도 있었고 조선시대에도 있었지만, 근대 제조업으로서 신발산업의 시작은 고무신이라고 할 수 있다. 고무신의 생산은 고무나무에서 추출한 생고무에 황을 더하고 가열해서 신발 재료를 만드는 ‘가황(加黃) 기법’이 1839년 미국에서 개발되면서 본격화했다. 가황 기법이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해지면서 고무신 공장이 우후죽순처럼 들어섰고, 1919년 8월 1일 서울 용산구 원효로 1가에 우리나라의 첫 고무신 공장인 대륙고무공업주식회사가 설립됐다. 창업자 이하영은 부산 기장 출신이었다. 그는 일본산 고무신의 품귀 현상에 주목해 국내 신발공장 설립을 모색했다. 조선총독부가 3·1 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유화정책을 펴면서 부산 등 전국에 신발공장이 잇따라 설립됐다. 고무신의 판매 규모는 1921년 한해에만 80만8천 켤레였다. 이중 70만 켤레는 일본에서, 국내 생산은 10만8천켤레였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1950년 한국전쟁은 부산을 국내 신발산업의 중심지로 만드는 계기가 됐다. 피란수도 부산에 피란민을 비롯해 물자와 설비가 몰려들었다. 피란민은 노동집약형인 신발산업에 풍부한 노동력이면서 안정적인 수요층이었다. 고무신을 만들던 부산의 신발공장은 군화 등을 납품하면서 사업 기반을 다져나갔다. 1960년대에는 발을 덮는 갑피와 발바닥이 닿은 창으로 구성된 새로운 신발이 등장해 고무신과 세대교체가 진행됐다. 1970년대 생활 수준이 나아지면서 신발 주력제품은 고무신에서 운동화로 바뀐다. 부산을 중심으로 성장한 국내 신발산업은 1965년 한일 국교정상화 이후 일본의 기술과 생산설비가 유입되면서 한 단계 도약하고 베트남 전쟁과 맞물려 급격하게 성장한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OceanSITES는 유네스코 산하의 정부간해양학위원회(IOC)와 세계기상기구(WMO)의 공동 기술위원회인 JCOMM에 속해 있으며 1999년 출범했다. 대양의 주요 해역에 위치한 고정형 해양관측 시스템들로부터 바다 표층에서 저층에 이르는 전층의 해양물리·생물·화학·지구물리 등 다양한 분야의 관측 자료를 생산해 공유한다. 미국 국립해양대기청(NOAA)·우즈홀 해양연구소(WHOI)·스크립스 해양연구소(SIO), 영국 국립해양학센터(NOC), 일본 해양연구개발기구(JAMSTEC) 등 세계 최고 수준의 해양연구기관들이 운영하는 300여 개 사이트가 등록돼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학교가 울릉도~독도 사이 수심 2천250m의 심층 해류 관측을 위해 설치한 수중계류선인 EC1이 2011년에 등록돼 활동 중이다. 우리나라 해양과학기지가 국제적인 해양관측 활동에 공식 참여함으로써 기후변화 등 전 지구적인 현안 대응에 기여하게 됐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해양과학기술원은 설명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이번 방북단 명단 중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 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삼성 입장에선 총수가 남북정상회담 방북단에 포함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는 의미도 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당시 부회장이 평양땅을 밟았기 때문이다. 그런가 하면 LG그룹은 지난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이번까지 세 차례 모두 총수가 방북단에 포함돼 눈길을 끈다. 앞서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방북길에 올랐고, 이번에는 그의 아들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방북단 명단에 포함됐다. 구광모 회장의 행보 자체도 주목받을만하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가 관전 포인트다. 사업적인 면에선 삼성전자와 LG전자 모두 약 20년 전 부품을 서해 해로로 운송해 평양 공장에서 조립, 다시 배를 통해 국내로 들여오는 방식으로 TV를 생산한 경험이 있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그는 앞서 2007년에도 방북 수행단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339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딩 중리(丁仲禮) 중국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 남북문제 해결에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접견실에서 딩 부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문제를 해결함에 있어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맞춰 북한에 대한 지속적인 제재와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반도 문제에 있어 동북아 3국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동주공제(同舟共濟·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넌다)’의 정신으로 함께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 평양에서는 남북 정상들이 3번째 만남을 갖고 기대 이상의 성과가 있는 만남을 마쳤다”며 “이렇게 좋은 날 방한하게 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딩 부위원장은 “남북 두 정상의 만남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중국은 남북간 교류를 통한 평화 이룩과 한반도 비핵화 실현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또 “현재 글로벌 경제 변화가 매우 불확실하게 흘러가지만 양국이 과학·경제 분야 등에서 지혜와 힘을 모아나가길 바란다”며 양국 의회간 교류 활성화, 한중 미세먼지 공동 대응, 문화교류 촉진 등 협력을 강조했다. 파주 출판포럼에 일본·중국 서점대표 오치아이 게이코·첸샤오화 (파주=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평화의 기본 조건은 모든 사람이 성별이나 직업, 연령, 자라온 환경, 신체조건에 따라 등급 매겨지지 않고 살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적극적인 의미의 평화는 가능한 한 경제적 격차가 없고 폭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책을 통해 이런 것을 생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일본의 유명 작가이자 어린이·여성도서 전문서점 ‘크레용하우스’를 운영하는 오치아이 게이코(落合惠子)는 송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2시간가량에 걸쳐 1일차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직접 찾아와 오전 10시부터 이틀째 회담을 이어갔다. 회담에서는 3대 의제로 꼽히는 비핵화·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두 정상의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틀째 회담에서 두 정상은 배석자를 두지 않고서 오전 11시10분까지 70분간 독대를 하면서, 의제 가운데 가장 민감한 대목으로 꼽히는 비핵화에 대해 ‘흉금을 터놓는’ 대화가 오갔음을 짐작게 했다. 양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이를 교환했으며, 잠시 후에는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여기서 두 정상은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내놨다.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번 남북회담에서 국내는 물론 국제사회의 최대 관심사는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 여부였다”며 “미사일 발사대나 엔진시험장 시설 폐지는 5년 전 해야 했고, 핵과 미사일 개발이 사실상 완료된 지금에 와서 유의미한 조치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욱이 걱정스러운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경협 방안을 발표했다는 것”이라며 “특히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겠다는 내용은 비핵화 조치와 달리 상당히 구체적이었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로 인해 문재인정부가 대북제재를 위반하겠다는 것으로 국제사회에 비치는 것은 아닌지, 수행원으로 동반한 기업들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이어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을 만족하게 할 즉각적인 비핵화 조치를 이행하도록 설득하는 데는 실패했다”고 밝혔다.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바른미래 박주선 의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남북관계란 측면에서 보면 이번 선언은 역사적인 사건이고, 큰 감동을 줬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비핵화와 관련된 가시적인 합의라고 볼 수 있겠느냐, 특히 미국이 동의할 수 있겠느냐는 점에서 우려된다”고 말했다. The 13MP + 2MP dual-lens rear camera is enabled with Wide Aperture function and is supported by a suite of camera modes to record the wonderful moments in your daily life.

(서울=연합뉴스) 정기국회 초반 ‘4·27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처리에 드리워졌던 여야 대치의 먹구름이 잠시 걷혔다. 여야가 10일 판문점 선언의 비준동의안 문제를 오는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논의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 ‘협치 가늠자’ 역할을 하게 될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의 첫 난관을 여야가 합심해서 헤쳐나왔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정상회담을 앞둔 여야의 대결이 국론분열로 이어질 릉콜걸샵 수 있어서다. 또 민생법안 등 산적한 현안을 뒤로 미룬 채 자칫 국회가 정쟁의 블랙홀로 빠져들 우려도 있었기 때문이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이 메르스 감염으로 확인된 데 대해 쿠웨이트가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메르스 감염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과를 내면서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된 ‘원점’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부는 또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며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 내가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전’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며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할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무르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으로 입국했다.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이달 말 뉴욕에서의 유엔총회에서 북미 간 고위급 대화 계획이 현재로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 송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IT/과학 본문배너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It’s the same IELTS, at the same price, but with more choice.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법무부 목포준법지원센터가 추석을 앞두고 취약계층 집 도배 등 봉사활동을 벌인다. 오는 송고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특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많은 논의”를 했다고 밝혀 선언이 담지 않은 ‘+α’의 비핵화 방안이 있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핵사찰에 합의했다”는 글을 올리며 향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틀 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화의 물꼬가 트이고 (북미) 두 정상이 다시 마주 앉는다면 비핵화 문제가 빠른 속도로 진척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에게는 고무적인 반응이다. 이제 문 대통령 중재역의 포커스는 다음 주 유엔총회 차 이뤄지는 미국 뉴욕 방문에 맞춰질 전망이다. 김 위원장과의 대면에서 확인한 북한의 정확한 비핵화 관련 입장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서로 이견을 보이는 부분의 접점을 찾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의 구상대로 북미 정상이 비핵화 문제를 담판 짓기 위한 2차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간 더욱 진전된 합의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들립에서 대(對)테러전에 기꺼이 협력하겠다고 말해, 러시아·시리아군의 제한적인 군사작전은 용인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85만 달러)에서 유소연(27)이 첫날 4언더파로 출발하며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13일(현지시간) 18홀 경기를 마친 뒤 “첫날 60대 타수를 기록하면 좋은 시작인 것 같다. 보기 두 개가 있었지만 좋은 샷, 좋은 퍼팅도 있었다. 안정적인 경기를 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공사 측은 계룡산 상부 전망대에서 관광객들이 불게 물든 다도해 일몰을 감상하는 볼거리를 제공하려고 운행시간을 연장했다고 설명했다. 이 모노레일은 포로수용소유적공원 하부 승차장과 계룡산 해발 500m 지점에 있는 상부 승차장 사이 왕복 3.54㎞를 오간다. 상부 승차장에서는 남해안 다도해 전경을 파노라마 식으로 한눈에 볼 수 있다. 거제 관광모노레일은 지난 3월 29일 개통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비스카라 “헌법에 따라 의회 해산 가능…연임 출마 안할 것”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 대통령과 의회가 반부패 국민투표를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송고[연합뉴스TV 제공] 생후 8년 된 60kg가량 암컷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에 군인·경찰·소방대원 등 수백명이 수색에 동원됐다. 그 사이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오월드와 주변 보문산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재난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퓨마 한 마리를 잡는 데 막대한 행정력이 동원된 것이다. 동물 관람 시설에서 사육 중인 맹수류의 탈출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2013년 11월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우리를 탈출하려던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숨지게 한 일이 발생했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공동주최로 열린 ‘스마트시티 서비스 및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최복남씨 별세, 임상균(섬김교회 목사)·임상진(전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임상욱(울산 중구청 근무)·임정숙 씨 모친상, 백한기(전 서울신문 국장)씨 장모상, 유영옥·장미숙·김옥분 씨 시모상 = 17일, 세민에스장례식장 백합원 VIP 1호실, 발인 19일 오전 7시 ☎010-8516-6640 (울산=연합뉴스) 송고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

Tags: , , , ,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대수비’ 조홍석( 송고 경기를 마치고 만난 신화용은 “후반전 아드리아노의 페널티킥 땐 이번 시즌 잘 막았던 순간을 기억하며 기에 눌리지 않으려 했다”면서 “연장전에서는 지지 않는다는 확신이 있었고, 승부차기로 가면 이길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은 선수들이 어느 한쪽이 아니라 중앙으로도 차니까 스타일을 많이 분석한 게 도움이 된 것 같다”며 “세상이 좋아져서 이름만 쳐도 자료가 많이 나온다. 그런 것들을 많이 보는 게 도움이 된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비결을 다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이운재 코치님이 ‘끝까지 기다리라’고 조언해주셨다. 골키퍼 움직임을 보고 차는 선수가 늘어서, 기다렸다가 침착하게 반응한 게 주효했다”고 귀띔했다. 포항 스틸러스 시절부터 대한축구협회( 송고PK·승부차기 막아내 승리 견인 “전북 탈락 아쉬워하시지 않도록 결승까지” 박테리아 계수 솔루션 CompactDry(TM)을 위한 단순 배양기 CompactDry(TM)는 배양기를 따로 준비할 필요 없이 1mL의 표본 용액으로만 구성된 단순한 건조성 배양기다. 닛스이제약은 주어진 상황에 따라 제품 부가가치를 높임으로써 집락 계수기 “@BactLAB(TM)”의 국제 서비스를 확립했다. 그 목적은 식품 위생 관리의 업무량을 줄이고, 공급업체, 제조 시설 및 자사 본부를 위해 QC와 QA를 개선하고 연계하는 것이다. 이 서비스는 중앙식 QC/QA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북한과 마주한 랴오닝성이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차원에서 북한과 철도, 도로, 통신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정부는 최근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작성했다. 랴오닝성은 이 문건에서 최근의 동북아 정세 호전을 기회로 활용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북한과의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도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때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향후 동북아 질서 재편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철도 등 북한과의 대형 인프라 연결 사업과 관련해 중국 당국 차원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건에는 또 중앙에 건의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과 경제 교류 중심 도시인 단둥에 특구(特區)가 조성되도록 하고 황금평 경제구와 단둥 중조(북중) 국제 호시(互市)무역구를 북중 무역 협력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이날 면담은 남측 기업인들로서는 남북경협 국면이 본격화할 때 자신들의 주력 사업을 대북사업에 어떤 방식으로 접목할지 청사진을 그리는 성격의 자리였다. 다만 제한적인 면담 시간과 대북제재가 여전한 정치·외교적 현실 등을 고려하면 이날 면담에서 구체적인 경협 플랜이 도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오늘은) 이제 막 논의를 시작한 남북 간 협력 분야에 대한 대화를 더 진척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 결과물이 나오는 건 이번에는 없다”고 말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모든 출품작은 10월 5일 금요일 18:00(JST)까지 접수되어야 한다. 출품작 제출은 무료다.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송고두산전 연장 10회말 함덕주 상대로 끝내기 적시타 이목희 부위원장과 장신철 부단장, 중앙부처 관계자들은 군산국가산업단지와 한국 송고(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19일 오후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시를 찾아 일자리 상황을 살피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군산은 지난해 7월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지난 5월 한국GM 군산공장 폐쇄로 대량실업이 발생하고 경제가 추락해 지난 4월 정부로부터 고용위기지역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 ▲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동방경제포럼 참석 北대외경제상 면담서…푸틴도 “언제든 방러 가능”(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정부 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연해주에서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안드레이 타라센코 연해주 주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김영재 북한 대외경제상과 면담하면서 “북한 지도자가 러시아를 방문하겠다고 약속한 것이 기쁘다. 그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기꺼이 맞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전날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러시아의 초청을 받은 김 위원장이 언제든 편리한 때에 러시아를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푸틴은 회의 진행자의 관련 질문을 받고 “우리는 그를(김 위원장을) 초청했다. 따라서 그는 편리한 시간에 아무 때나 (러시아에) 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을 맞아 러시아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했던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은 지난 10일 “그는(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의 초청에 응할 의사가 있으며, 조만간 미루지 않고 푸틴 대통령 일정에 따라 러시아를 방문할 준비가 돼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올해 안에 김 위원장의 방러가 성사되길 바란다는 기대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5월 말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통해 김 위원장이 9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하든지 아니면 별도로 러시아를 방문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여러 정황으로 미뤄볼 때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안에 러시아를 방문할 가능성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초부터 미국과의 본격적 비핵화 협상에 들어간 김 위원장은 남북, 북중, 북미 정상회담을 잇따라 열었으나 아직 푸틴 대통령과는 만나지 않았다. 한편 김영재 대외경제상은 이날 타라센코 권한대행 면담에서 “우리 최고지도자(김정은 국무위원장)가 방북한 마트비옌코 의장을 만난 것은 양국 우호와 친선의 높은 수준을 보여주는 징표”라고 강조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국립사적지 일부를 송고 에어비퀴티(Airbiquity)와 OTA매틱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에어비퀴티 웹페이지(www.airbiquity.com)를 방문하거나 이메일(sales@airbiquity.com)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평양공동선언문에 담긴 공동어로구역 설정은 아직 구체적인 범위와 조업방식, 조업 통제방안, 자원조사 계획 등 세부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하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남북 공동 어로를 시작으로 서해는 물론 동해안까지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도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지역 수산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북한수역에는 송고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3·1 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어떤 사업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 운동 100주년 공동기념사업은 대통령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7월 3일 위원회 출범식 당시 “위원회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까지 구상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이달초 열린 2차 전체회의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협력할 수 있는 기념사업을 발굴하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공동 기념사업으로는 3·1 운동 공동 기념행사와 학술회의, 체육행사,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대학생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 등 다양한 사업이 거론되고 있다. 위원회는 먼저 3·1 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남북교향악단 협연 등 부대행사를 민족 공동행사로 치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남북이 판문점에서 공동 출정식을 연 뒤 각각 독립운동 발원지를 순회하며 3·1 만세운동을 재연하는 릴레이 행사도 염두에 두고 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일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5개국에 거주하는 재외 한인 동포 작가 25명이 참여해 작품 110여점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제 의식과 모티브를 분석해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기억, 이산의 역사’ 주제에서는 강제 이주에 대한 후손들의 기억이 다뤄진다. 1951년 카자흐스탄 우슈또베시에서 태어난 문 빅토르의 캔버스 유채화 ‘1937년 강제이주열차’는 연해주에서 부유하게 살고 있던 고려인들이 화물열차에 실려 고통을 겪는 모습을 담았다.

“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터키정부는 최근 리라 방어를 위해 정공법인 금리 인상 대신 이날 발표된 리라 계약 의무화나 외화 예금 세율 인상 등 변칙적 수단을 잇달아 내놨다. 이는 터키정부가 여전히 충분한 금리 인상에 부정적이라는 신호로 해석됐다. 이날 터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앞서 관영 매체의 전문가 조사에서 기준금리 예상 인상폭은 송고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정부 “매우 유감…당국간 협의없는 어떤 제도변경도 용인안해”(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북한이 개성공단 노동규정 일방 개정에 항의하는 우리 정부의 대북 통지문 접수를 거부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남북공동발굴조사 6개월만에 종료…유물 3천500여점 출토(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남북이 지난 6개월간 개성 만월대 지역을 대상으로 시행한 제7차 공동발굴조사에서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활자가 출토됐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5 개성 만월대 성과 브리핑’에서 “지난 6~11월 개성 만월대 서부건축군 7천㎡를 발굴조사한 결과 19동의 건물지와 3천500여점의 유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지난 14일 만월대 서부건축군 최남단 지역 신봉문터 서쪽 255m 지점에서 출토된 금속활자다. 개성 만월대에서는 1956년 금속활자가 발견된 이후 추가적인 출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2007~2014년 조사에서는 짧은 발굴 기간 등의 한계로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7차 조사에서는 발굴 기간이 6개월로 긴데다가 조사인력도 늘어나면서 금속활자 전담팀이 꾸려졌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표토 아래 20~30㎝ 지점에서 파낸 흙을 채로 쳐 거르는 작업을 꾸준히 시행한 결과 이번 활자를 찾게 됐다. 금지 대상은 모피로 만들어졌거나, 모피가 부분적으로라도 쓰인 의류·핸드백·신발·모자·귀마개·보석류·열쇠고리 등이다. 다만, 중고 모피제품은 판매가 허용된다. 조례 제정을 주도한 밥 블루멘필드 시의원은 “이번 결과는 바람직한 입법상의 승리이자 도덕적 승리”라고 말했다. 그는 ”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야심 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미국이 맹비난을 퍼부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하지만 비교적 보호주의적 색채가 강했던 조코위 정부에서도 인도네시아에 대한 외국 기업의 투자는 꾸준히 늘어왔다. 송고 예상을 뛰어넘는 금리 인상 발표 직후 리라화 가치는 한때 5% 이상 상승했다. 이날 달러당 6.34리라로 시작한 리라/달러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6.1리라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블루베이애셋매니지먼트의 전략가 팀 애시는 “중앙은행이 에르도안 대통령으로부터 심한 압박을 받으면서도 대단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터키인들이 리라를 떠받치고 시장의 신뢰를 재건할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중앙은행이 이달 3일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하겠다고 일찌감치 예고한 터라, 금리 인상 효과가 상당 부분 환율에 선(先)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조정 발표 이튿날부터 12일까지 7거래일간 리라화 가치는 약 4.5% 상승했다. 리라화는 터키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에 미국과 외교갈등이 겹치며 올해 들어 전날까지 달러 대비 40% 폭락했다. 2016년과 지난해 연평균 리라/달러 환율은 각각 3.65리라와 3.02리라를 기록했다. ◇프랑스 언론 “문 대통령, 김 위원장에 비핵화 압박” 프랑스 공영방송인 프랑스 2 방송은 문 대통령의 평양 도착 소식을 화면과 함께 상세히 보도했다. 프랑스2 방송의 쥐스틴 야코스키 기자는 베이징발 리포트에서 “수백 명이 평화통일을 상징하는 한반도기와 꽃다발을 들고 환영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공항에 도착했다”면서 이번이 두 정상이 올해 얼굴을 마주하는 세 번째 회담이라고 전했다. 기자는 이어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압박해 새로운 경제협력관계를 수립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려 한다”고 덧붙였다. 일간 르 몽드도 평양발 기사에서 남북 정상의 만남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취재 중인 르몽드의 해롤드 티보 특파원은 ‘평양 정상회담: 핵 이후를 노리는 김정은의 경제적 도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제 제재 아래에서 낙후하고 고립된 북한의 경제 개발에 김정은이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고 전했다. 일간지 르 피가로도 조간신문의 1면과 2∼3면 전체를 털어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전했다. 피가로는 ‘평양에서 두 나라가 교착상태의 타개를 모색한다’라는 기사에서 “핵 협상이 교착에 빠진 가운데 다시 한 번 통일의 희망에 숨결을 불어넣고자 김정은이 처음으로 한국의 문 대통령의 방문을 맞는다고”고 전했다.

◇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특정 휴대전화 단말기 구매 고객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 혐의로 기소된 이동통신사 전·현직 영업담당 임원진과 이동통신사 송고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하루 전은 일본, 나흘 전은 한국이 정확…차이는 미미”태풍 상륙 위치보다 강풍·강수 지역 분석 더 중요” 산업 인터넷 혁신의 가속화된 발전으로 “인터넷”과 “제조” 간에 “화학 반응”이 일어났다. 현재 난징에는 외부 서비스 역량을 갖춘 산업 인터넷 플랫폼이 38개에 달한다. 이 수는 장쑤 성 전체 중 약 절반에 해당한다. 강철, 지능형 파워 그리드, 전자 정보, 철도, 녹색 에너지 절약 제조 등은 난징의 첨단 제조 산업, 특징적인 전통 산업, 소프트웨어 및 인터넷 산업이 지닌 놀라운 이점을 보여준다. 이들 산업은 난징의 발전에 힘을 보태고, 시민의 삶에 웰빙을 추가하고자 인터넷 혁신을 이용한다. 전문가들은 인구 증가와 노령화가 암 환자 증가와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개인의 노력에 따라 암 예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WHO 비전염성질병 담당인 에틴 크루그 박사는 “담배와 술, 운동, 식사 등 주요 요인에 초점을 맞춰 예방 노력을 했더라면 많은 암 사례를 미리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암이 더는 사형선고가 돼서는 안 된다. 국가적 차원에서 신속한 진단과 치료를 위한 노력이 시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암 환자 중 4천400만 명이 암 판정을 받고도 5년 이상 생존했다. 185개국을 분석 대상으로 한 이 보고서는 남성이 5명 중 1명, 여성이 6명 중 1명꼴로 일생에서 암에 걸리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남성은 암 발생률이 여성보다 20%가량 높았고 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50% 높았다. 암 중에는 폐암과 유방암, 직장암이 전체 36가지 암 중에 차례대로 대표적인 암으로 나타났다. 암 사망자의 50%는 전 세계 인구의 60%가 거주하는 아시아 지역에 거주했다. 유럽은 20.3%, 미주는 14%를 차지했다. 선진국에서는 폐암, 자궁암 등 여러 암의 발생률이 낮아지고 있지만, 직장암 등 생활습관, 경제 수준과 관련된 암은 증가세를 보였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연방검찰은 최근 남부 파라나 주지사를 지낸 베투 히샤 연방상원의원 후보를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좌파 노동자당( 송고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제주=연합뉴스) 전기차 충전구역에 전기차 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가 아닌 일반 자동차를 주차한 운전자에게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된다.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3일 경기 고양시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현장을 찾아 보급대상자와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6월부터 보급 신청을 받고 저소득층, 장애등급, 나이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까지 1만5천명에게 시·청각장애인용 TV를 보급한다. 보급 TV는 80㎝형(32형)으로, 청각장애인의 자막방송 시청 편의를 위한 방송자막과 폐쇄자막 분리 기능,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방송화면 부분 확대 기능 등을 추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미중 무역분쟁에도 지난 8월 우리나라의 대중, 대미 수출은 각각 20.8%, 1.5% 증가했다. 그러나 관세 대상 품목 규모가 지금의 4배인 2천억달러로 증가하면 우리나라가 받는 영향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당장 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누적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미중이 전쟁을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관세를 부과한 품목만 5천745개라 정확한 영향 평가가 매우 어렵다는 것도 문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이 반격하면 미국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품목에 또 관세를 부과할 텐데 이런 확전 양상 자체가 매우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통상보복이 계속 수위를 높여가는 게 걱정”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우리 기업으로서는 향후 경영전략이나 투자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경영 불확실성이 굉장히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무역전쟁 확산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기관과 함께하는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회의’에서 업계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소득주도성장정책이 성과 부진, 정치 공세, 국민 공감 부족의 ‘3大 벽’에 부딪혔다. 정책 의도와 반대로 소득 양극화가 오히려 심해지고 고용이 나빠지면서 시행 1년여 만에 사면초가다. 정책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고용과 소득을 감소시킨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가져올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을 과소평가한 결과 같다. 보완이 시급하다. 이어 신세대 국악인으로 구성된 ‘환타스틱 코리아’는 우리 전통 가락과 삼바 리듬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유쾌한 반응을 끌어냈다. 또 현지 성악가들이 ‘겨울연가’ 등 인기 드라마 OST를 노래하는 한류 클래식, ‘하이힐’ ‘카운트다운’ 등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케이팝 그룹 공연, 지역별 케이팝 경연대회 수상팀들의 경연 등 현지 한류 팬들을 행사의 주인공으로 내세운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는 브라질에서 한식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는 데 맞춰 대형 ‘K-푸드’관을 설치했다. 주요 농식품과 유망 상품을 전시하고 한국 전통 음료를 이용한 칵테일 쇼도 준비했다. 여기에 한국문화원은 한식에 관심 있는 현지인과 쉐프를 대상으로 웰빙 한식을 주제로 한 ‘K-마스터 쉐프 선발전’을 열었으며 우승자는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문화와 음식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유엔세계식량계획 프라빈 아그라월 평양사무소장 방한 “평화 분위기에 대북지원 기대감 고조…인도적 지원, 정치와 별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어떠한 국제·정치적 이해관계와 별개로 굶주린 아이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끊임없이 이뤄져야 합니다.” 최근 방한한 프라빈 아그라월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평양사무소장은 14일 경복궁 인근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한국의 대북지원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전 세계에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 많고, 북한도 그중 한곳”이라며 “한국 정부는 전 세계에 많은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고, 이러한 지원들이 북한에서도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조성된 한반도 평화 무드가 북한의 안정적인 (식량)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대화 분위기로 인도적 지원이 정치와 분리돼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FP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WFP에 북한 사업을 지원해오다 2015년 지원을 중단한 상태다. 지난해 정부가 북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지만, 현재까지도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 6천800t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천t에서 1만6천800t이 늘어나 총 9만3천8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전 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한다. 이번 공장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차량 기준 2시간 거리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이 훙 융 빈증 부성장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와 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넥센타이어 등 고객사,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로이터 “바르니에 대표, 18일 EU 회원국에 브렉시트협상 브리핑”(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을 이끄는 미셸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18일 영국을 제외한 27개 EU 회원국 EU 업무담당 장관들에게 브렉시트 협상 진전사항에 대해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바르니에 대표의 브리핑 하루 전날인 이날 브리핑 요지를 입수해 이같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요지에는 “EU와 영국의 협상 대표들은 이미 탈퇴 협상안에 대해 원칙적으로 일부 합의했다”면서 “다만 모든 것이 타결되기 전까지는 어느 것도 타결되지 않은 것”이라고 적혀 있다. 또 “탈퇴합의안 가운데 일부는 아직 더 협상이 필요하다”면서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하드보더(hard border, 입출입 및 통관 절차가 까다로운 국경)를 피하기 위한 방안이 그것들(협상이 더 필요한 것) 중 하나”라고 제시돼 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앞서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브렉시트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고 보도했다. 더타임스는 자체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면서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전했다. EU의 새 초안은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에 대해서는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중증장애인에 대한 소득보장 강화를 위해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노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 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연말께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 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송고’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3~1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제34회 한-아세안교육자대회(ACT+1)에 하윤수 회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아세안교육자대회는 1979년부터 열려왔다. 교총은 2009년부터 한국을 대표해 참여하고 있으며 2012년 정식 회원국 자격을 획득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이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3년 전 정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국이 관련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사회 혼란이 극심했다. 허술했던 대응의 결과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다행히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직접 병원을 거쳐 격리돼 지역사회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보건당국은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메르스가 유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국민도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하는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추석을 앞두고 이동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당시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도록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넘겨야 할 것이다. 송고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 반세기 동안 분단의 아픔을 생생히 느끼며 살아온 경기도 파주 등 인근 접경지역 주민들은 부푼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개성으로 향하는 길목인 파주지역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이 지역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800여m의 거리를 두고 북한의 선전마을인 기정동 마을을 마주하고 있는 대성동 마을 김동구 이장은 “지난봄 정상회담 후 대성동 마을은 지금까지 너무 평화스럽다”면서 “추석을 앞둔 이번 회담에서도 대성동마을뿐 아니라 온 국민이 자랑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근 해마루촌 김경수 이장은 “지난해까지도 남북관계가 경색됐었는데, 올봄부터 얼음 녹듯 녹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접경지역 긴장이 더 완화되고 남북의 경기회복까지 이어지면 더 바랄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완배 군내면 통일촌 이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접경지 주민들은 항상 긴장감을 느끼고 불안한 생활을 해왔다”면서 “이번 회담에서는 접경지 주민들이 불안감에서 완전히 해방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오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나약함 우려”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개성 만월대에서 고려 시대 금속활자 4점이 추가로 발굴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최근 조선에서 고려의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의 서부건축군 남쪽 부분에 대한 세밀한 발굴조사를 진행하여 고려 시기(918∼1392년)의 금속활자 4점을 새로 발굴하였다”고 전했다. 이로써 지금까지 알려진 고려 시대 금속활자는 총 7점이 됐다.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의 학술연구집단이 이번에 발굴한 4점의 금속활자 가운데 3점은 대체로 가로 12~13㎜, 세로 10~11㎜, 높이 6~7㎜의 직육면체 모양이며, 한 면에는 글자가 양각으로 새겨 있었다. ▲ 경향신문 = 김정은 내외 영접ㆍ의장대 사열ㆍ예포 21발 ‘최고 예우’ ▲ 서울신문 = 文 “결실 맺자” 金 “더 큰 성과”…비핵화 의지 강했다 ▲ 세계일보 = 평양 심장부서 南北 담판…이젠 ‘결실의 시간’ ▲ 조선일보 = 文 “완전한 비핵화” 金 “손잡고 난관 넘자” ▲ 중앙일보 =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 한겨레 = 평양의 첫날, 파격의 하루 ▲ 한국일보 = 평양, 뜨거웠던 하루 ▲ 디지털타임스 = 비핵화 기로에 또다시 마주 선 文ㆍ金 ▲ 매일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을때”…金 “빠른 걸음으로 성과” ▲ 서울경제 = 文 “결실” 金 “진전”…’비핵화 실행’ 활로 찾을까 ▲ 전자신문 = 남북 비핵화 삼세판, 이번엔 담판 ▲ 파이낸셜뉴스 = 文 “김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북ㆍ미대화 불씨 찾아줘 감사” ▲ 한국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자”…金 “북ㆍ미 관계 더 진전될 것” ▲ 건설경제 = 南北, 다시 뛰는 ‘경협 맥박’ ▲ 매일일보 = 파격에 파격…남북관계 새로운 단계 도약 ▲ 신아일보 = 최고, 최초…평양회담 ‘파격의 연속’ ▲ 아시아타임즈 = 예정 넘긴 2시간 정상회담…’비핵화’ 집중한듯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 ‘평양 포옹’…곧바로 核담판 ▲ 아주경제 = 평화로 가는 평양의 가을 ▲ 에너지경제 = ‘파격 예우’속 세번째 만남…파격 합의 이룰까 ▲ 이데일리 = 세번째 만남…文ㆍ金 “평화ㆍ번영의 결실 빨리 맺자” ▲ 일간투데이 = ‘평양 대좌’ 한반도 비핵화길 여나 ▲ 전국매일 = 세번째 포옹…한반도 평화도 품는다 ▲ 경기신문 =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경기일보 = 오늘, 한반도 核시계 멈추자 ▲ 경인일보 = 진전된 비핵화 향한 ‘평화의 여정’ 나섰다 ▲ 기호일보 = 文, 8000만 겨레 한가위 선물로…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돼 ▲ 인천일보 = 인천∼해주 직항로 남북 평화 길 될까 ▲ 일간경기 = 접경지 주민들 설렌다 ▲ 중부일보 = ‘비핵화ㆍ종전선언’ 통 큰 합의 나오나 ▲ 중앙신문 = 접경지역 주민들 ‘통일을 꿈꾸다’ ▲ 현대일보 = 강화교동 평화산단 조성등 박차 ▲ 강원도민일보 = 한반도 평화 위한 2박3일 여정 ▲ 강원일보 = 문대통령 “결실을 보여주자” 김위원장 “진전된 결과 예상” ▲ 경남도민일보 = 한민족, 평화를 일군다 ▲ 경남매일 = 경남교육 총체적 부실 ▲ 경남신문 = 金 “진전된 결과 예상”-文 “평화의 결실 맺자” ▲ 경남일보 =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시험대 올랐다 ▲ 경북매일 = 세 번째 포옹…평양의 가을 평화의 꽃피나 ▲ 경북연합일보 = 남북 정상, 역사적 평양 상봉 ▲ 경북일보 = 문 대통령 “평화의 결실을”-김 위원장 “진전된 결과를” ▲ 경상일보 = 시민 복지욕구 반영 5대 분야 사업 제시 ▲ 국제신문 = 비핵화 ‘평양 담판’ 시작됐다 ▲ 대경일보 = 文대통령 “평화 결실 보여주자” 金위원장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대구신문 =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대구일보 = 남북정상, 비핵화ㆍ북미관계 논의 ▲ 매일신문 = 문재인-김정은, 2시간 첫 核담판 ▲ 부산일보 = 평양서 만난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노력” ▲ 영남일보 = 文 “평화 결실 맺자” 金 “큰 성과 내겠다” ▲ 울산매일 = 文 “평화와 번영의 결실 기대” 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울산신문 = 해운조선산업 연계 북방경협 교두보로 ▲ 울산제일일보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첫 단추 꿴다 ▲ 창원일보 = 道ㆍ경제단체 ‘경제상황 적극 대처’ ▲ 광남일보 = 한반도 평화 비핵화…새로운 미래 연다 ▲ 광주매일 = ‘비핵화’ 결실 기대감…세계의 눈 평양으로 ▲ 광주일보 = 평양의 가을 평화가 영근다 ▲ 남도일보 = 文대통령-金위원장, 노동당 본부서 역사적 정상회담 ▲ 전남매일 = 얼싸안은 남북정상…평화와 번영의 길 열다 ▲ 전라일보 = 판문점 평화의 봄…가을 평양서 결실 ▲ 전북도민일보 = 남북 세번째 포옹…평양 ‘비핵화 담판’ ▲ 전북일보 = 문 대통령 “결실 기대”…김 위원장 “큰 성과를” ▲ 호남매일 = 文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결실을” ▲ 금강일보 = 언 빗장 녹인 남북 ‘세 번째 만남’ ▲ 대전일보 = 남북정상 세번째 만남…평화의 길 들어섰다 ▲ 동양일보 =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중도일보 = 가을 평양, 평화로 물들다 ▲ 중부매일 = ‘핵시설 폐기ㆍ신고’ 구체적 비핵화 조치 설득 ▲ 충청일보 = 비핵화 담판, 시작은 ‘전례 없는 환대’ ▲ 충청투데이 = 판문점의 봄…평양의 가을 됐다 ▲ 제민일보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제주매일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한반도 새시대 열리나 ▲ 제주신문 = 문 “김위원장 결단에 사의” 김 “진전된 결과 예상” ▲ 역출장안마 제주新보 = 여기는 평양, 평화가 보인다 ▲ 제주일보 = 첫날부터 논의된 비핵화…진전 門 열리나 ▲ 한라일보 =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물꼬 트나.

Estamos en contacto contigo

Facebook Twitter Google + Feed RSS

Otras secciones


Lo último en Twitter

 

Busca artículos por palabras

También nos intere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