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 | "카톡:ev69 구미"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Tags: , , , ,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 정부 주요 경제 라인 가운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번 정상회담에 공식 수행원으로 참석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문 대통령은 “철도·도로의 연결은 한반도 공동번영의 시작”이라며 남한·북한·일본·중국·러시아·몽골이 참여하고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하기도 했다. 공동특구를 만드는 계획은 신규 사업 성격이 강하다. 2007년 10·4 선언에서 해주지역과 주변 해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등 공동 특구와 유사한 내용이 포함되기는 했다. 평양 선언에 담긴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는 앞서 문 대통령이 내놓은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의 일부가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동해권·서해권·중부권(비무장지대) 등 한반도를 3개 권역으로 구분해 벨트형 개발을 추진한다는 한반도 신경제 지도 구상에 비춰보면 11년 전의 10·4 선언보다 포괄적이고 체계적인 개발 의지를 구체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문 대통령은 지난달 광복절 경축식에서 ‘통일경제특구’에 대한 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도의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오는 송고 A passionate marketer with a firm understanding of the live space, Carter has worked as a journalist in London, where she reported on the event and experiential marketing sectors, and also brings agency-side experience gained within the industry to the role. It is this unique background that makes her perfectly placed to identify and devise compelling story angles, liaise with media, and manage the execution of INVNT’s marketing efforts globally. 미사일 구축함도 시운항 “1년 후 해군에 인도, 항모전단 구성”(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해양 군사 굴기(堀起·우뚝 섬)가 차곡차곡 진행되고 있다. 두 번째 항공모함이자 첫 자국산 항모가 2차 시험운항에 나섰고, 이보다 이틀 전에는 중국 국내 기술로 만든 첫 번째 1만t급 미사일 구축함이 첫 시험항해를 했다고 중국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지휘했던 이 감독은 “그때는 남북이 하나라는 것 때문에 더 뭉쳐서 정신적으로 강했다”며 “지금도 선수들에게 앞으로 한국 여자농구가 죽고 사는 것은 이번 대회에 달렸다고 강조한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감독은 “북측 선수들이 빠진 대신 우리끼리 할 수 있는 조직력과 기동성을 앞세운 수비를 준비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해야 여자농구가 살 수 있는지 답은 나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창덕궁 궐내각사서 20일부터 기획전 – A new energy-efficient traction system to achieve a higher energy efficiency of up to 15% compared to traditional metro trains – Over 1,100 sensory points to monitor the train in real-time to optimise efficiency and reduce maintenance costs. – Direct drive technology with permanent magnet synchronous motors – A silicon carbide converter to improve traction efficiency – An active radial system on the bogie that can control the wheelset for improved performance negotiating small-radius curves – An internal battery that can provide traction power for up to 15KM – A flexible 2+N composition suitable for up to 12 cars – Substantially reduced wheel wear

◇ 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인공눈물도 재활용 금물 눈 관리의 가장 기본은 손을 항상 청결하게 하는 것이다. 지저분한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는 일을 피해야 한다. 간혹 사용하고 남은 일회용 인공눈물을 눈꺼풀 세척용으로 재활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오히려 눈에 세균을 묻히는 격이 될 수 있으므로 쓰고 남은 인공눈물은 아까워하지 말고 버리는 것이 좋다. 가정에서 간단한 눈꺼풀 세척을 통해 눈물층을 안정화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눈꺼풀이라 하면 눈두덩이를 덮고 있는 피부 부분을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세척이 필요한 눈꺼풀 부위는 우리 눈의 기름샘 배출구가 위치한 아래, 위 눈꺼풀의 속눈썹 안쪽 부위를 말한다. 눈꺼풀 세척을 하기 전에는 먼저 따뜻한 수건으로 눈에 온찜질을 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눈꺼풀 기름샘에 묻어있는 노폐물이나 기름샘을 막고 있던 분비물이 잘 녹아 나온다. 그다음 눈 주변에 살며시 압력을 가해 문지르며 마사지를 해주면 기름 분비가 좋아져 안구건조증에 많은 도움이 된다. 그 후 찜질과 마사지로 녹아 나온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아주면 좋다. 노폐물을 깨끗하게 닦지 않으면 배출된 노폐물이 다시 굳어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눈꺼풀 세척 때는 눈꺼풀 전용 세척 제품을 면봉이나 거즈에 묻혀 속눈썹 사이사이 기름샘 배출구 부위를 닦아주거나 흐르는 따뜻한 물에 눈을 살살 비비며 씻어주면 되는데 이때 각막이 긁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세척제로는 독성이 약한 베이비샴푸를 물과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 (로스앤젤레스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오토쇼 조직자들은 11월 26일 – 11월 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년 행사에서 50종 이상의 신차 공개가 확정되었다고 오늘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유엔세계식량계획 프라빈 아그라월 평양사무소장 방한 “평화 분위기에 대북지원 기대감 고조…인도적 지원, 정치와 별개”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어떠한 국제·정치적 이해관계와 별개로 굶주린 아이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은 끊임없이 이뤄져야 합니다.” 최근 방한한 프라빈 아그라월 유엔세계식량계획(WFP) 평양사무소장은 14일 경복궁 인근 한 카페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한국의 대북지원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는 모습이었다. 그는 “전 세계에 도움이 절실히 필요한 지역이 많고, 북한도 그중 한곳”이라며 “한국 정부는 전 세계에 많은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고, 이러한 지원들이 북한에서도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조성된 한반도 평화 무드가 북한의 안정적인 (식량) 환경을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반도에 조성된 대화 분위기로 인도적 지원이 정치와 분리돼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WFP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WFP에 북한 사업을 지원해오다 2015년 지원을 중단한 상태다. 지난해 정부가 북한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지만, 현재까지도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질병관리본부는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하고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행정안전부는 메르스 대책지원본부를 가동했으며, 각 지방자치단체도 방역대책본부를 만들어 확산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에도 검역 단계에서 허점이 눈에 띈다. 이 환자는 인천공항에서 검역관에게 설사가 있었다고 신고했다. 검역관은 체온이 정상이고 호흡기 증상이 보이지 않자 이 환자를 통과시켰다. 그러나 4시간 만에 병원에서는 발열과 가래, 폐렴 증상을 확인하고 메르스 의심환자로 보건당국에 신고했다. 메르스의 증상으로 호흡기 증상뿐 아니라 설사와 구토 같은 소화기 증상도 무시할 수 없다. 게다가 이 환자는 설사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한 이력이 있었다. 메르스는 상당수가 의료기관에서 다른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러한 이력은 소홀히 넘겨서는 안 된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가상화폐를 둘러싼 ‘거품ㆍ사기’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미국 주류 금융권 일각에서 가상화폐 거래 사업을 조용히 확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본사를 둔 금융회사 ‘서스쿼해나 인터내셔널 그룹’은 최근 500명의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거래를 개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식, 선물, 상장지수펀드 등 전통적 투자 거래를 전문으로 해온 이 회사는 2년 전부터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사적인 가상통화 거래 전담 창구를 운영해오다 이를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공개 거래로 전환했다. 안반데기는 고지대 특성상 봄은 늦게 오고 겨울은 일찍 찾아온다. 능선을 끼고 넓게 펼쳐진 대지에는 계절마다 독특한 풍경이 펼쳐진다. 봄에는 호밀초원, 여름엔 감자 꽃과 고랭지 채소, 가을에는 산야의 단풍, 그리고 겨울에는 하얀 설경이 감탄을 자아낸다. 농사를 위한 경작을 하고 있지만 그 모습은 하나의 관광지만큼이나 아름답고 경이롭다. 겨울이면 일부 주민은 많은 눈과 혹한으로 생활이 불편해 이곳의 집을 떠나 강릉 시내에서 생활하기도 한다. 예전 어르신들은 대기리에 산다고 하면 ‘산골하고도 산골에 산다’고 했을 정도로 오지 산골 마을로 유명했다. 하지만 415번, 410번 지방도와 35번 국도 등 연결도로망 확충으로 강릉, 정선, 동해, 태백, 평창으로의 교통이 편리해지며 산골 마을은 옛말이 됐다. 이제는 사계절 많은 이들이 찾는 ‘힐링의 고장’이다. 계절따라 피는 각종 고산식물과 다양한 야생화, 자연 그대로 마실 수 있는 맑은 물이 흐르는 계곡이 있는 울창한 산세, 끝이 보이지 않는 넓은 채소밭은 상념과 번민을 깨끗이 사라지게 한다. 사진 좀 찍는 사람치고 안반데기를 찾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올해 추석 인천 연안여객선 이용객이 평소보다 송고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지난 2015년 전국을 공포에 떨게 했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3년 만에 다시 발생했다. 서울에서 61세 남성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 남성은 지난 8월 중순 쿠웨이트로 출장을 떠났다가 7일 귀국했다. 설사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갔고, 발열, 가래, 폐렴 증상 등을 보여 병원은 메르스 의심환자로 신고했다.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있는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다음날 메르스 확진을 받았다. 이 남성이 탑승했던 항공기의 승무원, 가까운 좌석의 탑승객, 의료진, 가족, 검역관, 출입국심사관, 택시 기사 등 총 22명이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택에 격리됐다. 이들은 해당 지역 보건소로부터 최대 잠복기 14일 동안 집중관리를 받는다.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증권감독위원회(Consob) 수장이 정부의 사퇴 압박에 사표를 제출했다. 이탈리아 증시를 감독하는 기관인 Consob은 1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마리오 나바(51) 위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났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는 중도좌파 민주당 집권 당시 임명된 그가 재직 중이던 유럽연합(EU) 고위직에 사표를 내지 않고, 파견 형식으로 Consob 위원장직을 수행해온 것을 문제 삼아 그에게 사임을 종용해 왔다. 외부의 우려가 고조된 것과 달리 터키인들은 경제 분야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리라 폭락 사태에 동요한다거나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모습이다. 예년보다 물가가 좀 더 올랐다는 불만 정도다. 언론 보도는 빵, 감자, 토마토, 양파 등 기본적인 식품 가격이 치솟을 때 외에는 물가 상승에 큰 비중을 할애하지 않는다. 가격이 대폭 인상되기 전에 수입품을 구입하려는 중산층의 ‘사재기’나 출금 제한을 우려한 현금 수요에 따라 쇼핑몰과 환전소가 평소보다 더 혼잡해진 것을 제외하고는 일상에서 큰 분위기 변화는 보기 힘들다. 일부 터키 언론인은 이달 2일 리라 달러환율이 심리적 저지선인 5리라를 돌파했을 때 주요 신문이 1면에서 이 소식을 다루지 않은 점을 지적하며, 제도권 언론이 사태의 심각성을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교육청은 18일 오후 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2018 작은학교 희망만들기 워크숍을 열었다. 작은학교 교육에 관심 있는 초등학교 교사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워크숍은 주제발표, 키워드에 따른 그룹별 액션 러닝, 결과 공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그룹별 액션 러닝에서는 지난해 워크숍 주제와 결과를 심화시켜 토론했다. 이번 워크숍은 작은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로 구성된 실무협의회가 기획과 준비, 평가의 전 과정을 이끄는 상향식 의사결정 방식으로 기획 운영됐다고 도교육청은 전했다. (바헤닝언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생명과학의 도시”라 불리는 네덜란드의 바헤닝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에 지적인 불꽃이 만났다. 9월 12일 바헤닝언에서는 “혁신을 통한 세계 연결 지원”이라는 주제로 Yili 유럽혁신센터의 업그레이드 행사와 더불어 Yili 바헤닝언 대학 협력실험실 설립식이 열렸다. 이날 대회에는 총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민변 “재산권 침해 법률근거 필요”…정부 상대 공개질의(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tvN 월화극 ‘백일의 낭군님’과 OCN 첫 수목극 ‘손 더 게스트’가 쾌조의 스타트를 했다. 19일 CJ ENM과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9월 둘째 주(10~16일) 콘텐츠영향력지수(CPI·하단용어설명 참조) 집계에서 ‘백일의 낭군님’은 지수 281.6으로 1위를, ‘손 더 게스트’는 267.8로 2위를 차지했다. ‘백일의 낭군님’은 영화 ‘신과 함께’ 등에서 안정된 연기를 보여준 엑소 도경수가 출연하는 드라마로 방송 전부터 팬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는 이번에도 까칠한 왕세자 이율과 이후 기억을 잃고 180도 달라진 원득을 각각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면서 연기에 대한 호평을 받고 있다. 권력 암투만 벌어지던 궁궐 속 왕세자, 정과 유머가 넘치는 송주현 마을 속 원득이 모두 맞춤옷처럼 잘 어울린다는 반응이 주류를 이룬다. 작업을 중단한 공사장 곳곳에서 현장 근로자들이 계속해서 “개미”를 외쳐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환경 당국은 오전부터 개미가 나온 두 지점에 15㎝ 크기 플라스틱 트랩 150개를 바닥에 심었다.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논리대로라면 스포츠 스타나 유명 연예인, 금융사와 기업의 최고경영자(CEO) 등에 대한 과도한 보상은 바람직하지 않을 수도 있다. 그들이 이뤄낸 성과가 당사자 본인만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보기 때문이다. 성과가 작은 사람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보상할 필요가 있다. 그들이 자기 성과를 많이 내지 못했더라도, 전체 성과에 적지 않은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한 공동체에서 소득 격차가 너무 확대되는 것은 정의롭지 않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NUSSLOCH, Germany,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Leica Biosystems, the cancer diagnostics company, today announced the global launch of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which integrates the HistoCore SPECTRA ST stainer with the new HistoCore SPECTRA CV coverslipper, for an all-in-one platform that enhances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for large-volume pathology labs by delivering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민영기업 퇴출론’ 논란 속 “민영기업 지지 변함없다” 선언 박성일 완주군수도 기자회견을 열어 “(기금본부 흔들기는) 대도시와 수도권 우월주의에 사로잡힌 몇몇 기금운용인력과 그에 동조하는 일부 언론의 편견과 횡포가 빚어낸 매우 불행한 사건”이라며 “혁신도시를 둘러싼 흠집 내기에 흔들리지 않고 혁신도시 발전과 국민연금 지키기에 엄중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북 기자협회도 언론의 왜곡보도 중단을 촉구했다. 전북기협은 성명에서 “특정 해외·중앙언론의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폄훼가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이들은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기금운용본부를 ‘논두렁 본부’로 표현한 데 이어 이번에는 ‘돼지의 이웃’으로 깎아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언론은 그간 ‘전주 리스크’, ‘전주 국민연금 패싱’ 등 기금본부 전북 이전을 왜곡해온 데다 전북과 지역민들까지 조롱했다”며 “어처구니없는 왜곡보도에 지역 언론을 대표하는 전북기협은 참담하기 그지없다”고 덧붙였다. 기협은 일부 중앙언론이 전북혁신도시를 휴대전화나 인터넷이 터지지 않는 허허벌판으로 표현하거나 공단 운영인력조차 수급하기 힘든 논두렁으로 비하하며 전북에 대한 조롱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왜곡보도의 중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수십 년간 한국사회를 병들게 했던 서울공화국 만능주의와 지역갈등을 교묘히 부추겨 반사이익을 챙기려는 일부 중앙언론의 후안무치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다”며 기금본부의 전북 연착륙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국민의 돈을 지키고 책임 있게 운용할 줄 아는 혜안과 윤리의식은 (기금본부가) 꼭 수도권에 머문다고 생겨나는 것은 아니다”며 “전주를 농생명 연기금 중심의 제 송고 그는 “한국 정부가 그런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았음을 안다”면서 “이번 결정은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면 경제 및 금융지원은 물론이고 국제경제시스템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정부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는 더 이상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막고, 우리 기업들이 희생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국민연금,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한국 투자자들이 영국 런던 중심가 부동산 시장에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송고 올해 박람회에는 아르한겔스크, 아스트라칸 및 칼리닌그라드 지역의 합동 부스, 카렐리아와 타타르스탄의 합동 부스, 아조프 해와 흑해 어업 유역의 합동 부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로코 및 아르헨티나의 합동 부스도 마련됐다. 13,000m2의 면적에 18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 그중 122개 러시아 기업이다. 박람회 공간에서는 러시아 최초의 수산물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인 Russian Fish가 운영됐다. 메르켈 총리의 알제리 방문은 독일이 최근 아프리카와 협력에 공을 들이는 상황을 보여준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말 세네갈, 가나, 나이지리아 등 서아프리카 3개국을 잇달아 방문해 난민 문제와 경제협력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그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독일이 가나의 경제개혁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모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만나 농업과 자동차 제조 분야에서 독일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For consistency, efficiency and quality, we turned to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said Christopher Hospidales, Manager, Anatomic Pathology, Wisconsin Diagnostic Laboratori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helps us to consistently provide the highest quality slides to our pathologis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staining quality of the first slide will be the very same on the 1600th slide. It provides a level of confidence that we did not fully experience before.”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 희생자 추모를 위해 서울 대한문 앞에 5년만에 다시 차려졌던 추모 분향소가 79일만인 19일 자진 철거됐다.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합의하고, 정부가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등 쌍용차지부의 요구사항을 상당 부분 존중한 데 따른 것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는 이날 오후 7시 마지막 문화제를 연 뒤 대한문 앞 분향소를 자진 해체했다. “당신과 함께여서 행복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날 문화제에는 쌍용차 해고노동자들과 시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제는 세상을 떠난 쌍용차 조합원 30명의 넋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이어 각종 문화 공연이 이어졌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수많은 분이 성금을 모아주셨고 대한문에 와서 눈물을 흘려주셨다. 이분들의 힘이 있어서 (복직) 합의에 이르렀다”며 “그 연대의 힘을 어디에 있다 하더라도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마음 모아 힘 모아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구호를 늘 쌍용차 집회 때마다 외쳤다”며 “수많은 사람이 쌍용차에 마음을 모아줬고 힘을 모아줘서 해고노동자들이 이렇게 (복직이) 됐다”며 시민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정말순씨 별세, 김상춘(동광산업과학고 교사) 씨·상철(팬스타그룹 홍보실장) 씨 모친상 = 17일 부산 온 종합병원,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51-607-0111 (부산=연합뉴스) 송고 올해 포럼에서 CPC 광저우 시 위원회 서기 Zhang Shuofu는 “이 회의는 광저우, 광둥 및 중국의 개혁과 개방 성과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항, 항공사 및 여행사와 더 많은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고, 윈윈 발전을 위해 더 많은 채널을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송고현지 시가총액 2위 민간기업…지주회사에 5천300억원 투자”신사업 발굴·전략적 M&A 공동 추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사실 많이 울었어요. 툭하면 울면서 한국에 있는 코치님한테 전화하는 게 일이었죠” 지난 송고 사우디 국부펀드는 지난달 머스크가 테슬라의 상장폐지(비공개 회사 전환) 계획을 발표했을 때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돈줄’로 지칭한 곳이다. 머스크는 당시 트위터에 “자금은 확보돼 있다”고 큰소리쳤다. 테슬라 상장폐지 계획은 주주들의 반발로 ‘없던 일’이 됐지만, 그 과정에서 사우디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뒤를 받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그러나 약 한 달 만에 사우디 국부펀드가 전혀 다른 방향으로 움직였다고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분석했다. 사우디 국부펀드는 “빠르게 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장기적 성장의 기회를 잡고자 한 것”이라며 “우리 펀드는 혁신과 기술발전, 수익성, 사우디아라비아의 부문별 다양성 등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시드 에어 모터스는 “사우디 펀드의 투자는 송고

송고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미국의 Ambo 그룹, 일본 삿포로 상공회의소, 핀란드 Orrin 그룹, 유럽 연합 상공회의소, 선양 Board 그룹 및 선양 관광 단체 등을 포함해 18개국에서 48개 사업 협회와 랴오닝의 60개 관련 기업이 겨울도시사업협력회의(Winter Cities Business Cooperation Meeting)에 참석하고, 약 150명이 이 회의에 합류했다. 이 회의에서 20개가 넘는 해외 기업과 5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이 관광사업, IT, 환경 보호 및 기타 분야와 관련해 1:1 프로젝트 교류를 했다. ▲ 서울 노원경찰서는 18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원역지구대에서 ‘찾아가는 치안현장 설명회 및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빈집털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촬영(몰카) 등을 예방하고, 이와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지하철 노원역에서 명절 연휴 동안의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민·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미디어 연락처 : Sanaz Marbley/Devon Zahm JMPR퍼블릭릴레이션즈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다만, 여당이던 새천년민주당의 이해찬 정책위의장 외에 당시 새천년민주당과 ‘공조’ 관계였던 자유민주연합 이완구 당무위원이 정당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았다. 당시 이만섭 국회의장은 대표단에 합류하지는 않았지만 이해찬 정책위의장과 이완구 당무위원에게 “정상회담 분위기를 봐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관계자 등을 만나 남북 국회회담 추진 가능성을 타진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제1당이었던 한나라당은 대표단에 정당대표를 파견해 달라는 정부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북한에서 남한의 제정당 대표들과 긴밀하게 의논해 남북한의 물꼬를 틀 큰일이 있으면 갈 수도 있으나, 단순한 장식용으로 구색을 맞추는데 꼭 야당을 데려가려고 노력할 필요는 없다”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 각 부처의 내년도 예산 편성을 위한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따내려는 치열한 ‘예산전쟁’ 대열에 국방부라고 예외는 아니다. 국방부도 전날 기획재정부에 내년도 국방예산 편성안을 제출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내년 국방예산안 규모에 대해 국방부와 기재부 모두 입을 다물고 있어 정확한 액수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올해 국방예산 43조 원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올해 국방예산은 자주국방 능력을 갖춘 강한 군대 육성 차원에서 2009년(전년 대비 7.1% 증가) 이후 최고 수준인 6.9%를 증액했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방위력 개선비도 10.5% 대폭 확대해 편성한 바 있다. 내년도 국방예산이 올해보다 오를 것이란 전망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미사일 위협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강대국의 군사 대국화 움직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자주국방’에 대한 열망이 정부 내에서 공통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국방예산이 더 늘어야 한다는 인식이 어느 정부 때보다도 확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런 인식의 흐름에 편승해 군 관계자들은 내심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에 국방예산 50조 원 달성을 희망하고 있다. 각 군이 국방부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규모를 합한 결과 50조 원에 육박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실제 국방부는 각 군이 요구한 예산안을 줄이고 줄여 기재부에 제출했는데 그 규모는 50조 원을 밑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우리나라 국방예산이 50조 원이라면 이는 올해 일본 방위비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지난 3월 일본 국회를 통과한 방위비는 역대 최대이자 전년보다 1.3% 증가한 5조1천911억 엔(약 52조6천600억 원)에 달한다. 최근 급격히 군사력을 늘리는 일본과 국방예산 수준이 비슷해지는 것이다. 군은 국방예산 증액을 견인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비 3축 체계 전력 확보를 꼽고 있다.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2020년 초반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축 체계 전력과 이 체계를 구현하는 플랫폼 확보를 위한 올해 예산은 작년 대비 5천509억 원이 증가한 4조3천628억 원이다. 핵심 전력으로 정찰위성(425사업), 장거리공대지유도탄,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 장거리지대공 유도무기, 사거리 확장형 패트리엇(PAC-3 MSE형) 미사일, 대량응징보복 작전 구현을 위한 각종 탄도미사일, F-35A 스텔스 전투기, 3천t급 잠수함 등이다. 이런 핵심 전력을 필두로 해서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편성된 3축 체계 예산은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는 정부 발표로부터 개성공단내 우리 국민의 전원 철수가 완료할 때까지 송고 스트르쥐좁스키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 독립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그동안 러시아가 여러 차례 요구해온 수정이 가해졌다면서 이로 인해 보고서 질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패널의 독립적 지위를 침해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전문가들도 진공상태에서 일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다른 나라의 이익을 위해 일부 국가의 합법적 우려가 고려되지 않는 상황을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과도한 대북 제재에 반대하는 러시아 등이 대북 제재에 적극적인 미국과 같은 국가들의 압박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말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 바실리 네벤쟈는 러시아 측이 안보리 대북 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채택을 가로막았다고 밝힌 바 있다. 네벤쟈는 “보고서의 여러 조항과 보고서 준비 과정에 동의할 수 없어 보고서 채택 논의를 잠정 중단시켰다”고 설명하면서 상세한 내용은 기밀유지 필요를 이유로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중국 등에서 이루어지는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이 보고서에 포함되고, 보고서 일부 내용이 사전에 언론에 유출된 점 등을 이유로 러시아가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 소식통은 러시아 측이 보고서 채택을 막은 것은 안보리가 지난해 대북 제재를 가하면서 지정한 연간 정유제품 수입 제한량이 초과된 사실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보리는 작년 12월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는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 7월 북한이 이러한 제재를 위반해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고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하고 올해 남은 기간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을 전면 중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AFP, 로이터 통신 등은 지난달 초 안보리 전문가패널이 작성한 보고서 사본을 입수해 북한이 정유제품을 몰래 수입할 뿐 아니라 수출이 금지된 석탄, 철강, 해조류 등을 중국과 인도 등에 수출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세계 각국은 우리보다 앞서 플라스틱 사용 자제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서울시 조사 결과를 보면, 영국은 송고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 ‘호텔 동방’은 재개관 기념행사에서 받은 축하 쌀 송고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 사우디 국왕은 이날 서명식 뒤 양국 정상에게 최고 영예인 압둘아지즈 국왕 훈장을 수여해 평화협정을 축하했다. 이번 평화협정 서명은 지난 7월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에리트레아를 방문해 양국 간 종전을 선언하고 외교관계를 정상화한 데 이은 것이다. 사우디와 UAE는 2015년 예멘 내전 참전을 위해 에리트레아에 군사 기지를 주둔하면서 관계가 가까워졌고,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로 삼기 위해 지리적으로 가까운 에티오피아와도 우호가 두텁다. 이런 외교적 관계를 고리로 사우디와 UAE가 이들 두 나라의 평화협정을 중재했다. 여기에 42세의 젊은 지도자인 아흐메드 총리가 올해 4월 취임한 뒤 에리트레아와 관계 정상화를 추진하면서 양국이 해빙기를 맞았다. 에리트레아는 1952년 에티오피아에 합병된 뒤 30년에 걸친 투쟁 끝에 1993년 독립을 선포했다. 그러나 1998년 국경도시 바드메를 둘러싼 전쟁으로 양국에서 7만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고 2000년 평화협정이 체결됐지만, 국지전이 계속됐다. 이 기준에 따라 신청자의 2.6%에 해당하는 6만명은 탈락했다. 수급가구의 평균 소득인정액은 월 408만원이었으나, 탈락가구는 1천950만원이었다. 양측의 평균 소득은 411만원, 1천205만원이었고, 평균 재산은 1억5천만원과 10억3천만원으로 큰 차이가 있었다. 탈락가구는 수급가구에 비해 맞벌이가 많았고, 주택보유 비율도 높았다. 아동수당을 신청했으나 이달 21일 첫 수당을 받지 못한 아동은 이후 대상자로 결정되면 10월 말에 9월분까지 지급받는다. 수당은 매월 25일 지급되며, 이달에만 추석 연휴로 인해 21일 준다. 복지부는 지급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신청 아동에 대해서는 문자메시지로 관련 정보를 미리 안내하겠다고 밝혔다. 아동수당 신청률은 전북(96.7%)이 가장 높았고, 서울(88.6%)이 가장 낮으며, 탈락률은 서울(5.1%)이 최고, 전남(0.9%)이 최저였다. 정부는 아동수당 지급 전에 복수국적자와 해외출생아에 대한 조사도 했다. 아동이 90일 이상 국외에서 체류하는 경우 아동수당 지급을 정지해야 하지만, 그간 복수국적자가 외국여권으로 출국하거나 해외출생아가 한 번도 입국하지 않으면 출입국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 어려움이 있었다. 복수국적자의 외국여권 사본을 제출받고 해외출생아의 국내 입국 여부를 증빙하도록 한 결과, 90일 이상 국외 체류 중인 복수국적자 233명과 해외출생아 393명에 대해서는 수당 지급을 정지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 우승자인 ‘지리산 소년’ 김영근(22)이 컴백한다. 소속사 CJ ENM은 김영근이 19일 정오 디지털 싱글 ‘별일이 아니라고’를 낸다고 밝혔다. 이 노래는 연인과 이별한 뒤 상실감을 표현한 팝 발라드다. ‘그래 같은 거리에 같은 하늘일 뿐야/ 달라진 게 없어/ 그런데 모든 게 다 바뀌고 내 전부를 잃은 것만 같아서’라는 애절한 가사가 김영근의 덤덤한 목소리와 어우러져 짙은 슬픔을 전한다. 김영근은 경남 함양 지리산 자락에서 상경해 일용직 노동일을 하면서 가수 꿈을 키우다가 2011년 ‘슈퍼스타K3’를 시작으로 지난해 ‘슈퍼스타K 2016’까지 5년 연속으로 도전한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가 경연에서 선보인 ‘탈진’과 ‘Lay Me Down(레이 미 다운)’, ‘바보처럼 살았군요’,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은 꾸준히 화제를 모으며 음원 차트를 오르내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미니앨범 ‘아랫담길’로 정식 데뷔하고 음악 작업을 계속했다. CJ ENM은 “이번 싱글은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은 김영근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곡”이라며 “음악팬들의 감성을 촉촉이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 환노위는 당초 이날 인사청문회를 한 뒤 곧바로 보고서 채택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질의로 청문회가 예상외로 길어지자 여야는 다음 날인 20일 전체회의를 열어 보고서 채택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김학용 환노위원장은 “오늘 이재갑 후보자를 대상으로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녀야 할 업무수행 능력과 자질, 도덕성, 준법성, 책임성을 다각적으로 검증했다”며 “내일 간사 세 분과 협의해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어떻게 할 건지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 전날 태풍으로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된 홍콩 국제공항은 이날 항공편 운항을 재개했지만, 비행기를 타기 위해 몰려든 여행객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홍콩 국제공항 측은 “889편의 지연된 항공기 승객 수요를 모두 처리하기 위해서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숙소를 구하지 못한 여행객들에게 물과 담요, 비상식량 등을 제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종교계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공동선언’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기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이날 논평에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 영구 폐기를 비롯해 남북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합의한 것은 의미 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과 북의 이러한 자주적인 노력에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적극 협력해 주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종교를 비롯한 민간의 영역에서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평양 공동선언으로 민족의 화해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추구하는 논의들이 상당히 진전되고 좋은 열매를 맺어 기쁘다”며 “한국 천주교회는 계속해서 평화의 복음을 선포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며 끊임없이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송고원주시, 병원·약국과 협약…미치료자 152명 치료비 지급 보증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추석을 맞아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결혼이주민과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한가위 프로그램을 내놨다. 경북 경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 신미양요는 1871년(고종 8년) 미국 군함이 강화도에 쳐들어와 일어났다. 5년 전인 1866년(고종 3년) 미국 상선 제너럴셔먼호가 대동강에서 군과 민의 공격으로 불타버리자 이를 문제 삼아 미군 함대가 급파되면서 일어났다. 미군 함대는 강화해협 측량을 한다며 강화해협으로 들어섰고 이때 서로 간에 맹렬한 포격전이 벌어졌다. 미군은 강화군 길상면의 초지진에 상륙했고 이 과정에서 아군 53명이 전사하고 미군도 3명이 전사하고 10여명이 다치는 등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다. 지금은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 역사를 뒤로 한 채 잘 정비돼 알음알음 찾아오는 여행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경영진은 항상 인건비를 줄이고자 한다. 국내외 치열한 경쟁 때문에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올릴 수 없기에 영업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인건비 절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한다. 좋은 경영성적은 회사의 발전에도 필요하지만, 본인의 사적 이익과도 직결된다. 임기도 연장하고 보너스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 불황기에는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주주들한테 신임을 얻는다. 이런 점에서 경영진에게는 임금을 적게 주고, 쉽게 정리할 수 있는 비정규직이 필요하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추진해 온 기업공개(IPO) 절차를 중단하고 코스닥 상장을 철회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주요 사업인 게임 개발과 지식재산권(IP) 기업의 인수 합병(M&A) 등을 먼저 마무리하고 내년에 다시 IPO에 나서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속 성장이라는 장기적 관점에서 사업 방향의 우선순위를 판단했다”며 “내년 기업공개 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재무적 투명성까지 확보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중단과는 별개로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공인회계사회의 회계 감리는 예정대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남궁훈 대표는 “플랫폼·퍼블리싱·개발 등 게임사업 밸류 체인의 수직 계열화를 강화해 향후 기업공개 시 그 가치를 더욱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900% 무상증자를 마치고 지난 6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는 등 절차를 밟아 왔다. “미래에는 가격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영향력이 나란히 평가되며 일반적으로 더 적은 수의 공급업체들과 장기적인 파트너십 계약을 맺는 방식과 함께 분명한 원산지 및 때에 따라서는 잘 알려진 믿을 수 있는 농장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하나 변화를 마스는 지금 이미 만들어 가고 있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전용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결정적으로 제1 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거래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dpa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매물 정보에 실린 이 전용기의 가격은 약 5억달러(약 5천600억원)다. 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미국 기대하는 주요 조치에는 못 미쳐”…가디언 “워싱턴 회의론 계속될 것”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경찰의 공권력 남용 및 인종차별 관행에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시카고 정치 지형에까지 영향을 미친, 흑인 절도 용의자 16발 총격 사살 사건 재판이 17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시카고 경찰청 소속 제이슨 반 다이크 경관(40)이 흑인 라쿠안 맥도널드(당시 17세)에게 무려 16차례 총을 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지 3년11개월, 뒤늦게 공개된 현장 동영상이 전국적 논란과 대규모 시위를 촉발, 결국 반 다이크가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된 지 2년10개월 만의 일이다. 시카고를 관할하는 일리노이 주 쿡 카운티 형사법원은 지난 14일 배심원단 선정 작업을 최종 마무리 짓고, 17일 배심원단 선서와 함께 본격적인 재판에 들어갔다. 이날 재판에서 조지프 맥마흔 특별검사는 “반 다이크가 맥도널드에게 16차례나 총격을 가한 것은 과잉대응”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16차례 총격이 정당방위라면 이 세상에 범죄로 간주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 “맥도널드의 인종이 과잉대응을 부추긴 요소”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맥마흔 특별검사는 배심원단에게 현장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반 다이크는 순찰차에서 내린 지 단 6초 만에 총을 쏘기 시작했고, 맥도널드는 총격이 시작된 지 1.6초 만에 쓰러져 다시 일어나지 못했다. 그런데도 반 다이크는 이후 12.5초에 걸쳐 추가 총격을 가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단은 “맥도널드가 경찰 명령을 무시하고 위협적인 태도를 취했으며, 반 다이크는 자신과 동료 경찰관들의 생명에 위협을 느껴 훈련 받은대로 대응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니얼 허버트 변호사는 “반 다이크는 맥도널드가 치명상을 입었는지, 다시 일어나 공격해올 지 알 수 없었다”고 항변했다. 맥도널드는 2014년 10월 시카고 남부 트럭 터미널에서 소형 칼을 이용해 차량에 흠집을 내고 절도를 시도하다 머리·목·가슴·등·팔·다리 등 16군데 총상을 입고 현장에서 사망했다. 반 다이크는 정당방위를 주장했으나 순찰차 블랙박스에 녹화된 동영상을 통해 맥도널드가 경찰을 피해 달아나는 와중에 총에 맞았고 땅에 쓰러진 후에도 총격이 계속된 사실이 드러났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콜걸업소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

Tags: , , , ,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콜걸출장마사지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가 시리아 반군 최후 거점을 지키기 위해 병력 보강에 나선다.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8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교장관과 회담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에 주둔하는 병력을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와 러시아가 반군과 정부군 지역 사이 ‘비무장지대’를 정찰할 것”이라면서 “민간인과 ‘온건’ 반군 조직은 현재 위치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들립 반군 지역과 정부군 지역 사이 경계가 지켜지고 이들립은 현상을 유지할 것”이라면서 “러시아는 이 지역이 공격받지 않도록 대책을 세우고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접근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러시아군이나 시리아군이 이들립을 공격해 온건 반군 부대를 파괴한다면 전후 체제 논의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 개성공단 현황과 장기 계획은. ▲ 개성공단은 ‘6·15 남북 공동선언’에 따라 계획이 세워졌으며 2003년 6월에 착공식을 했다. 당초에는 10년간 3단계로 공단 800만 평(26㎢), 배후도시 1천200만 평(40㎢) 등 2천만 평(66㎢)을 개발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1단계 100만 평만 조성되고 확장이 멈췄다. 이명박 정부가 들어선 2008년부터 추가나 신규 투자 허가를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년 2월에는 기존 공단마저 전면 폐쇄됐다. 개성공단은 2015년 말 기준으로 124개사가 입주해 연간 32억3천만 달러의 생산실적을 올렸다. 입주기업 비율은 섬유·봉제가 가장 많아 59%, 기계·금속(19%), 전기·전자(10%), 화학, 종이·목재, 식품 순이다. 당시 북측 근로자 수는 5천400여 명이었다. 개성공단은 ‘평화 프로젝트’이자 ‘경제 프로젝트’다. 평화를 제도화하기 위한 경제협력의 한 방식이다. 남과 북이 정치·군사적 적대관계에서 벗어나 평화와 번영을 누리려면 경협밖에 없다. 북측은 단순히 개성공단 재개를 넘어서 경협의 고도화를 원하고 있다. 우리 기업도 마찬가지다. 경협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동력을 얻을 수 있다. 개성공단을 활성화해서 남북경협의 디딤돌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 채취 즉시 팔리는 미역…홍보도 필요 없어 울산 북구 앞바다에서 생산된 돌미역은 대부분 대구 서문시장에서 판매된다. 서문시장은 미역이 거래되는 전국 시장 중 규모가 가장 크다. 2016년 기준 60여 개 미역판매업소에서 울산 돌미역을 판매했다. 다른 지역에서도 쫄쫄이 미역이 생산되지만 울산 미역이 그중 최상품으로 친다. 또 울산 돌미역은 판매를 위한 별도의 홍보가 이뤄지지 않는다. 홍보하지 않아도 생산 즉시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가기 때문이다. 오히려 물량이 부족할 정도다. 또 울산의 많은 기업체에서는 선물용으로 돌미역을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어민들도 굳이 홍보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환자 처벌 가능성 일축…”국민연금운영계획에 단일안 아닌 다수안 담는다””아동수당, 정책 효율 생각해 송고시진핑 보좌관 출신·前 인민은행 부행장, ‘중국경제 50인 논단’서 “중국, 다음 단계 개혁 위해선 더 공정한 시스템 필요”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보좌관 출신을 비롯한 중국의 전직 고위 경제 관리들이 법치와 인권 보호 강화 필요성을 제기해 관심을 끌고 있다. 중국의 전직 고위 재경 관리들이 중국의 개혁개방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열린 한 포럼에서 중국이 다음 단계의 개혁으로 나아가기 위해선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보다 공정한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혔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양웨이민(楊偉民) 전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은 지난 16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경제 50인 논단'(中國經濟 50人論壇·CE50) 모임에 참석해 중국 인민들이 이제 단순한 경제발전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더 나은 인권 보호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향경 씨 별세, 강항용(BNK경남은행 자금증권부 기관영업지점장)씨 장모상, 지원식(덕일건설 부장)·지영식(삼성엔지니어링 근무)씨 모친상 = 17일, 창원 파티마장례식장 VIP 1호, 발인 20일 오전 8시 ☎ 055-270-1900 (창원=연합뉴스) 송고각종 대회 우승으로 조선족 위상 높이는 ‘조선족 사회의 자랑'(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07년 중국조선족청소년음악제 대상, 2010∼2011년 하얼빈시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16년 헤이룽장성 학생합창 콩쿠르 대상, 2008년 한국KTF청소년합창단과 합동연주회, 2009년 안중근 의사 의거 100년 기념 이화챔버콰이어와 합동연주, 2012년 한중수교 20년 방한 음악회……. 이 모든 성과의 주인공은 하얼빈시의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다. 조선족 소녀들로 이뤄진 합창단으로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고 있으며 한국 공연까지 펼치는 등 독보적인 위상을 누린다. 합창단은 현지 시간으로 15일 하얼빈사범대 음악홀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 개막식 축하공연에도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는 사람’ ‘허난설헌 아리랑’ ‘넬라 판타지아’ ‘아리랑’ ‘민요 메들리’ 등 가곡·가요·조선족 민요 등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대표 강덕영)은 지난 2006년 조선족 어린이에게 우리 노래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합창단을 결성했다. 하얼빈시 조선족 제1중학교(중고등학교 합동과정) 학생들로 구성된 이 합창단은 중2부터 고2까지 40명으로 구성됐다. 단장을 맡아 합창단을 이끄는 김춘산 흑룡강조선어방송국 부장은 “국제청소년축제에 중국 대표로 선발될 정도로 인정받고 있어서 조선족 사회의 자랑”이라며 “외부에서는 성악을 전공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합창단이냐고 묻는데 전부 일반 학생들”이라고 밝혔다. 창단 때부터 함께하는 전춘호 지휘자와 최설화 반주 교사는 “대회 때마다 우승하는 비결은 꾸준한 연습 덕분”이라며 “실력이 늘면서 학업뿐만 아니라 모든 생활에서 자부심을 품게 되는 게 제일 큰 보람”이라고 자랑스러워했다. 교육을 맡은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과 합창단 예술감독인 윤장미 소프라노도 매년 워크숍을 진행하고,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합창단 연주복과 악보를 비롯해 운영 경비 등을 지원한다. 4년째 단원으로 활동하는 김홍리(고2) 학생은 “매주 수요일과 토요일의 연습시간이 가장 행복하다”며 “학업의 스트레스도 해소되고 하모니가 울려 퍼지면 가슴이 벅차올라 신난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최금순(고2) 학생도 “노래에 자신이 없었는데 이제는 가족 모임 등 각종 축하 행사에서 앞장서 노래한다”며 “무대에 오르면 특별한 사람이 된 느낌이 들어 행복하다”고 활짝 웃었다. 이 합창단은 공연을 통해 한중 양 국민의 우의와 문화교류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2012년 주선양한국총영사관으로부터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장병혁 원장은 “합창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혼자 목소리를 뽐내지 않고 서로의 목소리를 하나로 모으는 합동심”이라며 “실력이 모자라는 학생도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채근하지 않고 늘 격려하고 있다”고 교육방식을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는데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들어보시죠.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정부, 안보리결의 가속화 총력전…’중러 협력’ 촉구 의미도국제사회 양자차원 제재 촉매…미일 등 독자제재 잇따를 듯(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우리 정부의 송고 정부가 시행령을 만들 때 법안 논의 과정에서 제기된 사항을 충분히 고려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되, 기업집단 내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이 높아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 촉진에 기여할 수 있는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부대의견이 달렸다. 은산분리 완화에 따른 은행의 사금고화 우려를 감안해 인터넷 전문은행에 대해서는 대주주에 대한 신용공여와 대주주 지분 취득을 전면 금지하는 등의 장치를 마련했다. 또 중소기업을 제외한 법인에 대한 대출을 금지하고 비대면을 원칙으로 하는 등 인터넷은행의 영업 범위도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이 “은산분리 원칙이 무너질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 의견을 고수했지만, 법안은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시험 응시자들은 이제 시험 시간과 시험 방법을 선택하여 자신에게 가장 최적화된 IELTS를 응시할 수 있게 됩니다. 응시자들은 또한 더 빠르게 시험 결과를 받아볼 수 있고 시험이 끝난 후 5일에서 7일 사이에 결과가 발표되게 됩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의 야심 찬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에 미국이 맹비난을 퍼부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KT, VR 게임 잇따라 개발…SKT·LGU+, 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내년 차세대 이동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통신사들이 ‘킬러 콘텐츠’ 찾기에 한창이다. 5G 이용자를 끌어오기 위해서는 대용량 초고속 통신에 적합한 콘텐츠를 발굴해야 하는데 현재 가장 유망한 분야로는 게임과 스포츠가 꼽힌다. 통신 3사 역시 두 분야에서 먹거리 발굴에 힘을 쏟고 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게임은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실감형 미디어와 시너지가 큰 분야로 꼽힌다. AR 기반 게임 ‘포켓몬고’의 흥행이 대표적인 사례다. 세계 게임시장은 5G 상용화에 맞춰 연평균 10% 이상 성장이 예상된다. 게임시장조사업체 뉴주에 따르면 세계 게임시장은 2017년 1천217억달러(약 136조원)에서 2021년 1천802억달러(202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게임 이용자의 상당수는 데이터 헤비 유저로 파악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조사에서 국내 모바일 게임 이용자는 하루 평균 90분 이상 플레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사 입장에서는 게임 이용자를 고객으로 끌어들인다면 안정적인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는 셈이다. 국내 통신 3사 중 KT[030200]는 VR 게임 도입에 가장 적극적이다. 올해 초 무선 VR 게임 ‘스페셜포스’를 선보인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VR 게임 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손잡고 비디오게임 ‘메탈슬러그’의 VR 버전을 개발하기로 했다. 넥슨과는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를 활용한 VR 게임을 개발 중이다. KT는 글로벌 유명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VR 게임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최근 터키 대통령실 소유가 된 카타르 왕실의 초호화 전용기는 구입한 것이 아니라 카타르 에미르(군주)가 준 선물이 맞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직접 해명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기내에서 취재진에 이같이 밝혔다고 일간지 휘리예트 등 터키 언론이 17일 보도했다. 앞서 이달 13일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일부 친정부 성향 터키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 — ‘다양성 영화’ 진흥 방안은. ▲ 대기업에서 만드는 영화 말고, 20억 원에서 50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제작한, 규모는 작지만, 작품성이 있는 영화를 ‘다양성 영화’라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은 된다. 시간을 갖고 다양한 기획개발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 국내 극장 상영까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해외에 소개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돕겠다. 국내 영화제 프로그래머들과 협력해서 해외영화제에서 한국의 ‘다양성 영화’가 초청받도록 하거나 해외의 한국문화원에서 상영되도록 지원하겠다. 소득주도성장정책이 성과 부진, 정치 공세, 국민 공감 부족의 ‘3大 벽’에 부딪혔다. 정책 의도와 반대로 소득 양극화가 오히려 심해지고 고용이 나빠지면서 시행 1년여 만에 사면초가다. 정책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고용과 소득을 감소시킨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가져올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을 과소평가한 결과 같다. 보완이 시급하다.

◇ 권인규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일본 암연구재단의 아리아케 암연구병원에서 연수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위암 수술과 위장관기질종양, 위식도역류질환, 고도비만 치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는 대한외과학회, 대한위암학회, 국제위암학회,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 학생들이 제출한 설계는 시골 재활성화 전략에 귀중한 참고 자료를 제공했고, 학생들은 미래 도시 개발과 고령화 효과 같은 긴급한 사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했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박춘섭 조달청장은 18일 추석을 앞두고 제32보병사단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군납 보급품 공급방식 개선에 대한 장병들의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조달청과 육군군수사령부는 지난 7월 군납 라면 공급방식을 과거 최저가입찰을 통해 1개 업체와 계약하던 방식에서 다수의 업체와 50여개 제품의 공급계약을 체결해 각급 부대에서 장병들의 기호에 따라 선택 구매가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슈퍼 태풍 ‘망쿳’이 강타한 홍콩에서는 17일 출근길 교통대란이 일어나는 등 적잖은 후유증이 이어졌다. 지하철과 함께 홍콩 대중교통의 양대 축을 이루는 간선버스 운행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전면 중단됐다. 시내 곳곳의 가로수 수백 그루가 돌풍으로 인해 쓰러진 데다, 일부 저지대는 물에 잠긴 곳마저 있어 도로를 완전히 복구하는 데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홍콩의 오피스빌딩 밀집 지역인 센트럴과 침사추이를 오가는 페리선 운항마저 중단돼 출근길 교통난을 더욱 가중했다. 전철 지상구간마저 곳곳이 태풍 피해를 봐 일부 지상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이날 아침 홍콩 전역의 지하철역에는 출근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지하철을 타려는 사람들이 몰리는 바람에 북새통을 이뤘다. 일부 지하철역은 수천 명이 몰려드는 바람에 지하 2층 탑승구역은 물론 지하 1층 개표구에도 진입하지 못한 사람들이 지하철역 바깥까지 줄을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사무직에 종사하는 캘리 완(45) 씨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지하철역으로 가는 미니버스를 타기 위해 45분이나 기다렸는데, 지하철역에 도착하기 나서 거대한 인파를 보고 나니 할 말을 잃었다”고 전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

송고귀경길은 SKT “24일 아침이나 25일 밤”, 카카오 “24일 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추석 연휴가 다가오면서 차량으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은 언제쯤 출발해야 차가 덜 막힐지가 큰 관심사다.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서비스하는 SK텔레콤[017670]과 카카오모빌리티는 19일 최근 명절 연휴기간 교통상황을 바탕으로 이번 추석 연휴 때 비교적 차가 덜 막힐 귀성·귀경 시간대를 예측했다. ‘T맵’을 운영하는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때 서울에서 부산이나 광주로 가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하는 것을 추천했다. 서울→부산 하행선은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증해 오전 11시께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24일 오전 11시 서울에서 부산으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8시간 4분에 이를 것으로 SKT는 분석했다. 서울→광주 하행선은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21일 오후 4시에 서울에서 출발할 경우 광주까지 6시간 31분이 걸리나 24일 오후 1시에 출발하면 5시간 32분, 23일 오후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OUE Limited 소개 싱가포르증권거래소(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메인 보드에 상장된 OUE Limited(SGX-ST: OUE)는 아시아와 미국의 좋은 입지에 위치한 부동산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다각화된 부동산 소유, 개발 및 운영업체다. OUE는 상업, 환대, 소매 및 주거 부문에서 랜드마크 자산을 개발하고 관리해온 자사의 브랜드와 입증된 전문지식을 활용함으로써 자사 사업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2017년 3월, OUE는 상장된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 & 시설 공급업체 OUE Lippo Healthcare Limited(전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를 인수하고, 건강관리 부문으로 자사의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OUE는 여러 가지 특징적인 부동산에 투자하고, 이를 향상시키는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견고한 반복 수입 기반 및 개발 수익과의 균형을 특징으로 하는 포트폴리오를 개발하는 데 전념한다. 그 목표는 장기적인 주주 가치 증대다. OUE는 OUE Hospitality Trust와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의 후원사다.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날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국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변인은 “슬프게도 이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이라며 “경찰은 매우 분명하게 이들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지명 수배자인 이들이 러시아 밖으로 나오기만 하면 체포한 뒤 영국 내에서 재판에 회부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544592/PULSUS_Logo.jpg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박철우 26득점’ 삼성화재, 숙적 현대캐피탈 격파KB손해보험은 이강원 활약 앞세워 우리카드 제압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이 한국배구연맹(KOVO)컵 결승에서 맞붙는다. 삼성화재는 15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준결승전에서 현대캐피탈을 3-1(25-21 29-31 27-25 25-16)로 제압했다. 삼성화재는 공격의 핵심 박철우가 26득점으로 활약한 가운데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이적한 송희채가 18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박상하와 지태환은 나란히 블로킹 득점을 3개씩 기록하며 8득점을 챙겼고, 고준용도 7득점으로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1세트 내내 끌려가던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서브 득점으로 21-20으로 리드를 잡은 뒤 고준용이 오픈 공격에 성공해 2점 차로 벌렸다. 이어 23-21에서는 에이스 박철우가 퀵 오픈과 서브 득점에 연달아 성공하면서 먼저 기선을 제압했다. 2세트에서는 현대캐피탈의 반격이 시작됐다. 첫 번째 듀스에서 박철우에게 먼저 득점을 허용한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의 속공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듀스 공방을 이어가던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의 공격으로 30-29를 만든 뒤 이승원이 고준용의 공격을 가로막는 데 성공해 세트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승패의 분수령이 된 3세트에서는 삼성화재의 집중력이 앞섰다. 삼성화재는 24-25로 끌려가던 가운데 박철우의 백 어택으로 듀스를 만들었고, 전광인의 범실로 한발 앞섰다. 그리고 크리스티안 파다르(등록명 파다르)가 백 어택 라인 오버 범실을 저질러 삼성화재가 3세트도 가져갔다. 기세를 탄 삼성화재는 4세트 압도적인 공격력을 보여주면서 그대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삼성화재는 범실 24개에 그쳤지만, 현대캐피탈은 36개의 범실로 자멸했다. 통산 5번째 컵대회 우승에 도전했던 현대캐피탈은 파다르가 양 팀 최다인 28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이적생 전광인이 11득점에 공격 성공률 32.14%에 그쳤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이 자국산 전투기 개발을 위해 내년중 미국 공군의 기술협력을 받기로 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보도했다. 대만 국방부는 2019년 국방예산서를 통해 45만 대만달러(1천629만원)의 예산을 책정하고 전문가 6명을 미국 공군 연구개발기관에 10일간 파견해 기술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교류가 전투기 연구개발 기술 역량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차이잉원(蔡英文) 정부가 추진하는 ‘자주국방’ 정책의 일환으로 자국산 고등훈련기 및 전투기 개발을 위한 사전 포석으로 해석되고 있다. 대만 측은 중국의 반발을 의식한 듯 참관단 대표, 방문할 미국 기관명 등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작년 돌연 은퇴 계획을 발표한 아무로 나미에는 작년 11월 내놓은 베스트 앨범 ‘파이널리(Finally)’는 230만장이 팔리며 밀리언셀러가 됐다. NHK 등 일본 방송과 주요 중앙 일간지 등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모습을 상세히 소개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교도통신은 공연의 시작과 끝을 이례적으로 속보로 타진했으며, 산케이신문은 아무로 나미에의 활동 내용과 헤이세이 시대의 주요 사건·사고를 그래픽으로 대비해 보여주며 그가 헤이세이 시대의 상징임을 부각했다. 도쿄신문은 “헤이세이의 가희(歌姬)가 떠났다”며 은퇴 소식을 전하며 “전국에서 모인 팬들이 비명과 같은 환성을 내질렀다. ‘아무로 나미에’라는 외침이 공연이 끝났어도 사라지지 않았다”고 콘서트장의 분위기를 소개했다. 보잉 747-8 기종은 원래 약 400명을 태울 수 있는 규모이나 셰이크 타밈이 선물했다는 이 항공기는 카타르 왕실과 고위 인사 전용기로 쓸 목적으로 승무원 18명을 포함해 94명이 탑승할 수 있게끔 개조됐다. 내부에는 널찍하고 호사스럽게 꾸민 회의실, 라운지, 침실, 파나소닉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등 ‘비아이피'(VIP) 시설을 갖췄으며 자체 수술실도 설치됐다. 일간 하베르튀르크는 이 전용기 선물이 에르도안에 대한 셰이크 타밈의 애정을 상징한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리라 폭락 사태에서 카타르는 수니파 아랍국가 중 가장 적극적으로 터키를 지원했으며, 터키는 지난해 카타르가 사우디아라비아 등으로부터 단교를 당했을 때 긴급 물자 수송에 나서는 등 카타르를 두둔했다. 그러나 국가 정상 사이에 수천억원대 항공기 선물을 주고받는다는 것이 납득하기 힘든 데다, 이 소식을 보도한 터키 매체는 구체적인 정보 출처를 제시하지 않아 의구심을 불러일으켰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에브리바디~ 성불하십시오~” 19일 대한불교조계종 본산 조계사에 평소 듣지 못한 색다른 염불 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계종 교육원은 이날 대웅전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학인 스님들이 염불 실력을 겨루는 ‘2018년 조계종 학인 염불시연대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기본교육기관인 승가대학에 재학 중인 학인 스님 277명이 참가한 예선을 통과한 개인 12명, 단체 8팀이 본선 무대에 올랐다. 경연은 개인부와 단체부 각각 전통염불과 창작염불로 나눠 진행됐다. 기존 전통염불을 편곡하거나 새로 구성한 창작염불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단체부 창작염불 부문에 참가한 청암사 승가대학 ‘청출어람’ 팀은 ‘2018 묘법연화경’을 선보였다. 앳된 비구니 스님들은 진지한 표정으로 염불을 외다 돌연 깜찍한 율동과 함께 “조계사에 왜왔니 왜왔니 왜왔니~”라며 동요 ‘우리 집에 왜 왔니’를 개사한 내용으로 객석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에브리바디~ 박수 쳐주세요”라고 호응을 유도하고 랩까지 선보였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송고 이런 가운데, 제노바를 주도로 하는 리구리아 주의 조반니 토니 주지사는 이날 추모식에서 “왜 이런 참사가 일어났는지를 밝힘으로써 정의를 구현하는 것이 최우선 순위”라며 모란디 교량의 붕괴 원인을 밝혀, 책임자를 처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토니 주지사는 또한 도시의 동과 서를 잇는 모란디 다리의 붕괴로 심각한 교통난을 겪고 있는 제노바를 조속히 정상화시키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재건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며, 주 당국이 제시한 재건 계획을 중앙 정부가 지지해줄 것을 촉구했다. 리구리아 주는 제노바 출신의 세계적인 건축가 렌초 피아노가 설계한 재건안을 최근 발표하고, 모란디 교량의 부실 관리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 페르 리탈리아'(이하 아우토스트라데)를 포함한 업체들에 재건 작업을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고 직후 이탈리아 전체 고속도로의 절반에 가까운 구간의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아우토스트라데로부터 고속도로 운영권 회수에 나선 이탈리아 정부는 사고의 책임이 있는 회사에 재건 작업을 맡길 수 없다며 주 정부의 계획에 제공을 건 상황이다. 한편, 마르코 부치 제노바 시장은 이날 추모식에서 붕괴한 모란디 교량의 잔해를 송고 IELTS 파트너들은 IELTS 응시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계속 시험 개발에 전념하며 투자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 ▲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운동에 관여하게 된 것은 동강댐 건설 문제가 계기가 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대통령님 동강에 가보셨습니까. 거기를 한번 가보시면 그 아름다움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입니다. 손주들 손잡고 그 아름다운 동강을 내려보면서 ‘미안하다, 너희는 이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없을 거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내용의 칼럼을 신문에 썼다. 결국, 동강댐 건설은 백지화됐다.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에서 환영을 받았고 몇 년 후에는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도 했다. 송고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인도 현지 생산 규모도 파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지난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자리 잡은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대,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하게 된다. 당시 준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도 참석하는 등 관심을 모았다. 송고”문화·예술·체육 교류가 가장 효과적”만수대창작사 제재 대상 관련 언급은 없어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마침내 최종 목적지인 ‘오이도’다. 시흥시 정왕동 오이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원래 육지와 4km 정도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이 육지와 붙은 것은 일제강점기 때였다. 갯벌을 염전으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육지와 가까워졌다.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대전서 퓨마·곰 탈출…서울대공원선 호랑이가 사육사 물어 숨지게 해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사육사 교육 강화하고 우리에 자동 잠금장치 설치해야”(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의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하는 맹수가 우리를 탈출해 사육사를 해치거나 동물원 주변을 배회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 대부분 관리소홀로 발생해 맹수가 우리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자동 잠금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50분께 대전오월드(동물원이 있는 테마공원) 내 퓨마 사육장에서 퓨마 한 마리가 탈출한 것을 직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영국문화원은 응시자들과 시험 관계자 여러분에게 더 좋은 시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IELTS를 향상시켜가고 있습니다. 올 4월에 설립된 INVNT 시드니 지사를 기반으로 하는 Carter는 국제적인 규모로 INVNT의 PR과 마케팅 활동을 지휘하는 책임을 맡게 된다. 그녀는 INVNT CEO Scott Cullather 및 북미, EMEA 및 APAC에서 증가하는 INVNT 지사들과 밀접하게 협력하며, INVNT의 독특한 서비스 라인과 접근법, 수상 이력을 자랑하는 고객 업무 및 재능있는 INVNT 직원들에 대한 인식을 드높이는 책임을 맡을 예정이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

전문가들 “감소폭 미미…본격적 보복조치 아냐”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무역갈등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량이 6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재무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7월 기준 중국이 가진 미국 국채 등의 총액은 1조1천710억 달러(약 1천312조원)로, 6월 1조1천780억 달러(약 1천323조원)보다 70억달러 감소하면서 지난 6개월 동안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중국 다음으로 많은 미 국채를 보유한 일본은 1조400억달러로 전월보다 51억달러 증가했다. 재무부 발표 직후 2년물 미 채권의 수익률은 2.80%로 올라갔다. 채권 가격이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일반적으로 올라간다. 중국의 미 국채 매각은 격화되는 무역전쟁 속에서 중국이 미국에 대응할 수 있는 보복수단 중 하나로 주목받아왔다. 미국은 지난 7월6일과 8월23일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오는 24일부터 2천억달러 중국 상품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중국도 7∼8월 같은 규모의 미국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물린 데 이어 18일에는 600억달러 미국제품에 5∼10%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맞대응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최근 중국 상류층 사이에서 고급목재인 자단(紫檀) 나무로 만든 가구가 인기를 끌면서 자단나무가 멸종 위기에 이르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동아시안 유스게임 대신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 개최(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8월로 예정된 동아시안 유스게임 개최권을 박탈당한 대만 타이중(台中)시가 그 대안으로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을 자체 개최하기로 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린자룽(林佳龍) 타이중 시장은 지난 3일 동아시안 유스게임 유치를 기념한 조각 공원 제막식에서 동아시안 유스게임을 치르지 못하는 대신 제1회 ‘아시아 태평양 유스게임’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 시장은 총통부, 행정원 및 전문가와 토론을 거쳐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의 타이중 개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회 개최안과 경기 내용은 행정원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린 시장은 대회 규모에 대해 동아시안 유스게임은 지역 올림픽위원회가 개최하는 경기로 참가 대상이 8개국으로 적지만, ‘아태 유스게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그 대상으로 삼아 참가 선수와 팀이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중국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우려로 하락 마감했다. 1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2.55포인트(0.35%) 하락한 26,062.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18포인트(0.56%) 내린 2,888.8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4.25포인트(1.43%) 하락한 7,895.79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의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한 관세 부과 여파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장 마감 이후 대 중국 관세 관련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주석에 대한 존경심을 표하면서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너무 크며 더는 이를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이런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중국이 무역협상의 타결을 원하고 있다는 발언도 내놨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이날 장 초반부터 미국의 관세 부과가 임박했다는 소식이 잇달아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오전 뉴욕 이코노믹클럽강연에서 중국에 대한 추가 관세 조치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 대화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에서 “관세는 미국에 매우 강한 협상 포지션을 제공한다”며 “수십억 달러와 일자리가 국내로 밀려들어 온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아직 비용 증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며 “미국과 공정하게 무역하지 않는 나라는 관세를 맞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는 중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고위 관계자는 미국이 관세를 강행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무역 대화를 취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국에서 생산되는 일부 제품의 미국 수출을 금지하는 새로운 보복 방안을 내놓을 수 있다는 발언도 나왔다. 애플의 여러 제품같이 중국에서 생산되는 주요 제품이나 중간재 등의 수출을 막아 미국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송고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

Tags: , , , ,


송고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우시 경제정보기술위원회 위원장 Zhou Wendong은 IoT가 우시 경제 발전의 새로운 유전자이자 핵심이 됐다고 언급했다. 앞으로도 IoT는 핵심 기술과 사업 모델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2007년 10월에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역시 의장단이나 여야 당 대표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1차 정상회담 때보다 많은 정치인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17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김원기 의원과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열 민주당 정책위의장,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 김낙성 국민중심당 정책위의장 등이 평양을 찾았다. 한나라당은 이때에도 북핵 폐기와 같은 의제가 채택되지 않았고, 입법부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방북단을 수행하는 게 옳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방북단 참여를 거절했다.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이별 앞둔 가족들, 상봉장 곳곳서 오열·흐느낌(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차지연 기자 = “건강하슈, 오래 사슈….” 송고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콜걸업소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동부 카인주(州) 주도 파안의 교도소에서 집단 탈옥 사건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탈옥 죄수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17일 보도했다. 미얀마 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전날 파안 교도소에서 수감자 41명이 간수를 공격하고, 영내에 들어온 트럭을 탈취해 정문을 부수고 달아났다. 현지 관리인 인 킨 텟 마는 AFP통신에 “죄수들이 간수를 공격해 다치게 했다. 또 이들은 건설용 모래와 석재를 싣고 들어와 쓰레기를 수거해 가는 트럭을 탈취한 뒤 정문으로 돌진했다”고 설명했다. 카인주 경찰청장인 아웅 미얏 모에는 “달아난 죄수 가운데 3명을 검거했다. 나머지 탈주범 검거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짐바브웨에서 콜레라가 발병해 1주일만에 18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행정관리가 전한 것으로 AFP 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에서 수년간 지속된 행정 부재로 상수도를 갖추지 못한 빈민가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면서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마시며 콜레라와 장티푸스 감염 위험에 노출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일부 외곽지역에서는 수주 간 식수가 말라 주민들이 오염된 물을 길어 식수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클레멘스 두리 하라레 보건국장대행은 “오늘 아침까지 18명이 사망했다”라고 전하고서 하라레 남서부 빈민 거주지인 음바레, 부디리로, 글렌 뷰 등지에서 최소 400명의 주민이 콜레라나 장티푸스에 걸려 병원 신세를 졌다고 밝혔다. 짐바브웨에서는 지난 2008년 최악의 콜레라 발병 사태로 10여만 명이 감염돼 이 중 4천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무가베의 뒤를 이은 에머슨 음낭가과 신임 대통령은 오는 2030년까지 짐바브웨를 중진국 대열에 올려놓겠다고 약속했다.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는 ‘자유, 평등, 진보'” “남북한 역사인식에서 공통적인 부분 중심으로 공동사업 기대””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식 바꾸어야”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야오리더(姚立德) 교육부 차장(차관)은 ‘선의의 조언’이라면서 학술교류가 정치적 간섭을 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는 이시다 슈이치 일본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음악총감독을 올해 제4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세계화와 창조적 가치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슈이치 감독은 2001년 한국 방문길에 우연히 듣게 된 아리랑에 반해 한국을 오가며 아리랑을 직접 배워 자신이 이끄는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단원들에게 가르쳤다. 이후 이 오케스트라는 아리랑에 장구, 태평소, 부채춤, 상모춤 등 다양한 국악 퍼포먼스를 가미한 새로운 연주를 선보이며 일본 전국취주악대회와 세계취주악대회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시상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7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진행한다. 서울아리랑상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의 창조적 확산과 계승을 위해 2015년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것으로, 아리랑 발전 및 계승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한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강애란 이효석 기자 = 성매매 업주 처벌 수위를 높인 성매매특별법(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지 송고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INVNT CEO Scott Cullather는 회사의 최신 임명 건과 관련해 “Brea가 자사에 합류하고, PR&마케팅 이사라는 직책을 마련하게 된 것은 매우 기쁜 일”이라며 “세계 곳곳에서 예상치 못한, 잊을 수 없는 체험을 전략화하고 제공하기를 요구하는 자사 고객이 점점 증가하고 있다. PR&마케팅 이사라는 새로운 국제적인 직책은 자사가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기 위한 또 다른 단계”라고 말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어민들의 노력도 좋은 상품의 미역을 생산하는데 한몫한다. 어민들은 미역이 자라는 미역바위에 붙은 패류나 규조류 등을 제거해 미역 포자가 쉽게 붙을 수 있도록 돕는다. 이를 ‘기세작업’이라고 하는데 매년 11월이면 해녀들이 호미를 들고 바다로 들어가 바위를 긁어내는 작업을 한다. 포자가 바위에 촘촘히 안착하면 미역의 간격이 좁아져 쫄쫄이 미역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곳 어민들은 자신들이 채취하는 미역이 다른 지역과는 비교되지 않는다고 자부한다.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도시공사는 청년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을 위해 매입한 다가구주택 예비입주자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핵심 과제로 추진 중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에 전문가 자문 역할을 맡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발전위원회를 송고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서 과거 아낙들은 여름 소나기가 내리면 고맙기도 하고 죽은 광해가 측은하기도 해 ‘광해우'(光海雨)라는 노래를 불렸다. ‘칠월이라 초하룻날은, 임금대왕 관하신 날이여, 가물당도 비오람서라. 이여∼ 이여∼’ 양진건 제주대 스토리텔링 연구개발센터 교수는 “이 민요에서 ‘임금대왕’은 제주에 유배 온 유일한 왕 광해이며 ‘칠월이라 초하룻날’, ‘관하신 날’은 그가 그날 붕어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가물당’은 ‘가물었다가도’라는 의미의 제주어이며 ‘비오람서라’는 ‘비가 오더라’라는 뜻이다. 양 교수는 “이 민요는 가뭄이 들어 말라 있는 대지를 광해우가 촉촉이 젖게 해 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광해에 대한 동정심과 동시에 은덕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음력 7월 1일이 있는 7월 말∼8월 중순 실제로 제주에 비가 내릴까. 조사 결과 이 시기 대기 순환 등의 이유로 소나기가 일시적으로 내리는 날이 많았다. 2014년 음력 7월 1일(양력 7월 27일) 전후 총 나흘간 1㎜의 비가 이어졌다. 2015년에는 음력 7월 1일 이틀 후인 양력 8월 16일 74.6㎜의 많은 비가 내렸다. 역시 음력 7월1일이었던 2016년(양력 8월 3일)과 지난해(양력 8월 22일)에도 강수량을 기록했다. 오봉학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은 “7월 말에서 8월 중순까지는 고온다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는 기간”이라면서 “이 고기압대의 가장자리에 들게 되고 찬 공기가 유입되면 그 시기 대기 순환으로 소나기성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런 점에서 오늘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바람직하다. 취약계층의 최저임금을 올려주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급격한 인상으로 오히려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면 당연히 속도 조절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고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해 필요하다면 보완해야 한다. 한국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일자리 관련 예산을 대규모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재정집행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정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또 하나 분명한 게 있다. 지금은 강압 정치와 외부 도움에 기대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경제에서 승부할 때다. 한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하고도, 둘의 균형 맞추기에 서툴다. 한국인은 자신의 민주화 역량을 깨닫고 있을까. 민주화, 산업화 역량에 대한 자각 없이 균형, 방향 감각은 오지 않는다. 민주주의 가치의 생활화, 내면화가 곧 사회발전이다. 번영을 바란다면 성장-분배 논쟁은 잘못 짚은 번지수다. 성장의 열쇠는 기술, 지식, 교육에 있기 때문이다. 혁신하느냐 못 하느냐가 진짜 경제 실력이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사회 본문배너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The plan also involves the launch of 12 new zero-emission electric vehicles, new autonomous-driving technologies and the ongoing rollout of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금융위는 대신 클라우드에 대한 보안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기존 보호조치에 송고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회담의 진정성을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으로부터 이 부회장의 방북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에 “우리 쪽에서 요청한 것”이라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이 부회장을 특별히 집어서 방북을 요청한 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 “네, 없었다”고 답했다. 김 국무위원장도 이번 회담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쇠는 달궈졌을 때 두들겨야 한다. 비핵화·평화 협상의 카운터파트인 트럼프의 국내 정치일정은 빠듯하다. 중간 선거(11월 6일)까지는 쌍방이 신뢰를 두텁게 하는 가시적 행동이 나와야 한다. 김 국무위원장은 방북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김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를 분명히 함으로써 이러한 메시지가 구호만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 비핵화-종전선언의 선후(先後)를 둘러싼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기보다 북한이 원하는 ‘동시 행동 원칙’을 미국으로부터 끌어내는 데 필요한 언행이다. 송고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외환 전문가들 “2002년 대선 당시보다는 안정”(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헤알화 가치가 1994년 이후 24년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1.21% 오른 달러당 4.196헤알에 마감됐다. 헤알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날 환율은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종전 최고치인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을 넘어선 것이다. 헤알 플랜은 연간 물가상승률이 5천%를 넘는 비상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미국 달러화와 교환 비율을 1대 1로 묶는 고정환율제를 바탕으로 헤알화를 새 통화로 도입한 방안이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 온타리오주 정부가 토론토 시의원 정수 감축법에 대한 법원의 위헌 판결에 맞서 헌법 상 권한인 ‘예외 조항’을 발동해 의원 감축의 강행처리에 나섰다. 주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온타리오 고등법원이 위헌으로 판결한 토론토 시의원 감축법을 주의회에 다시 발의, 야당의 반대 속에 재상정해 의회 심의 절차에 돌입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로 인해 이날 주의회는 고성을 지르는 격렬한 반대로 경호경찰에 의해 야당의원 전원이 퇴장당하는 등 극심한 혼란을 겪었다. 주정부는 이날 위헌 판결을 받은 의원 감축법의 명칭을 ‘나은 지방정부법’ 대신 ‘효율적인 지방정부법’으로 바꿔 발의하고 시의원 정수를 현행 47명에서 절반 수준인 25명으로 줄이는 당초 방안을 재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비상 회기로 소집된 주의회에서 더그 포드 주총리는 토론토 시의회 감축을 통해 주민 세금을 보호하고 정책 결정을 효율화할 것이라며 “이는 주민의 뜻을 받들고 민주주의를 지키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치적으로 지명된 판사가 민주주의를 대변하지 못한다”며 “선거로 선출된 이 의회에서는 주민의 뜻이 결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순간 야당 의석에서는 일제히 책상을 두드리며 “노(No)”라고 외치는 비난이 시작됐고, 의장이 질서 유지를 요구했으나 소란이 계속되자 경호경찰을 불러 이들을 모두 퇴장시켰다. 또 방청석에서도 주정부를 비난하는 고성이 터져 나와 일부 방청객이 수갑을 찬 채 강제 퇴장되기도 했다.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로고: http://mma.prnewswire.com/media/520214/Menarini_Ricerche_Logo.jpg )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 RAC 그룹 CEO Terry Agnew는 이 시제 차량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를 비롯해 호주에 있어서도 중요한 운송 이정표라고 언급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안정적으로 성장하던 인도 경제가 루피화 환율 가치 하락이라는 암초를 만나 크게 흔들리고 있다. 신흥국 금융 불안과 원유가격 상승으로 달러당 루피화 환율이 연일 급등(가치 하락)하면서 활황세를 보이던 증시 등으로 불안감이 급속하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송고 (울산=연합뉴스) 울산해양경찰서는 낚시객들이 증가하는 가을철을 맞아 낚시 어선 5대 안전 위반 행위 종합 단속을 시행한다고 19일 밝혔다. 5대 안전 위반 행위는 ▲ 기초 안전 질서 위반(구명조끼 미착용, 출입항 허위 신고, 정원 초과) ▲ 영업 구역 및 영업시간 위반 ▲ 음주 운항·선내 승객 음주 ▲ 항 내 과속 운항 ▲ 선박 불법 증·개축 및 안전 검사 미필 등이다. 해경은 23일까지 홍보·계도 기간을 거쳐, 10월 14일까지 3주간 울산시와 부산시 기장군 등 지자체와 공조해 합동 단속을 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안전한 바다낚시를 위해서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사업자와 이용자는 안전 의식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北, 노동·임금 일방적 운영해 경제적 실리 극대화 의도”(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 베리만은 ‘한국의 야생동물지’에 한국인에 대한 호감을 간간이 내비치고 있고 후손들도 그가 한국에 애정이 많았다고 증언하고 있다. 하지만 그의 글을 자세히 뜯어보면 한국을 보는 제국주의 시대 서양인의 전형적인 인식을 드러내고 있다. 다음 대목이 대표적이다. 지난 11일 인사청문회가 열린 이은애 후보자(김명수 대법원장 추천)의 경우 위장전입 횟수만 8차례에 달했고, 다운계약서 작성과 탈세 등 기타 여러 의혹도 불거졌다. 이 후보자는 위장전입이 자녀의 학교 적응 문제와 관련이 있다거나 친정어머니가 혼자 알아서 한 일로 투기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지만, 청문위원들이나 국민을 납득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게다가 현 정부가 고위공직 인사 배제 기준으로 정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도 2차례나 됐다. 위장전입은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을 물릴 수 있는 범죄다. ‘위장전입 중독’이라고 질타한 뒤 부동산투기 의혹을 제기하며 거취를 결정하라고 요구한 한 야당 의원의 주장을 정치 공세로만 치부할 수 없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인도 현지 생산 규모도 파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지난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자리 잡은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대,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하게 된다. 당시 준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도 참석하는 등 관심을 모았다.최대 1m 폭우 관측…94만 가구 정전, 범람위기 대피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명이 폭우와 급류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AP통신은 최소 7명의 사망자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1명, 나머지는 모두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풍속은 시속 75㎞다. 문제는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데 있다. AP통신은 플로렌스이 이동속도가 시간당 3마일(4.8㎞)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주변의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원을 위해 일부 가능한 카운티에서의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했다면서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2000년·2007년에도 의장단·당 대표는 안 가…정책위의장·원내대표 등 동행한나라당은 두 차례 정상회담 모두 참석 거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다만, 홍 전 대표가 지적한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자영업자 몰락’은 정부로서는 뼈아픈 대목이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7월 기준 25∼34세 실업자는 33만8천명으로 1999년 43만4천명을 기록한 이래 19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또한 8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업황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74로 작년 2월(74) 이후 18개월 만에 최저치다. 자영업자의 어려움도 심각한 수준이다.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상권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전국 8대 업종 폐업률이 2.5%로 창업률(2.1%)을 앞지르는 등 새로 생겨난 업소보다 사라진 업소가 많았다. 8대 업종은 관광·여가·오락, 부동산, 생활서비스, 소매, 숙박, 스포츠, 음식, 학문·교육 등이다. 창업률이 폐업률을 앞서는 업종은 없었다.”김위원장 제안하고 문대통령 수용…김정숙 여사 동행, 리설주 여사 미정””文대통령, 우리땅 통해 백두산 가고 싶다고 해…수행원 함께 이동” 그랬던 통계청이 2년여 만에 느닷없이 ‘장중 발표’로 돌아가겠다고 한 것이다. 통계청을 담당했던 기자단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통계청장과의 간담회에서는 분노한 기자들의 입에서 고성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경실련도 성명을 통해 “통계청이 자신의 결정을 번복하고 시장혼란을 초래하는 것은 국민 전체 이익을 추구해야 하는 국가기관에 걸맞지 않다”면서 철회를 요구했다. 마사코는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한 일본 외교관 출신으로, 나루히토와 결혼하고서 왕실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의 이번 프랑스 국빈 방문에도 동행하지 않았다. 마크롱이 자국을 방문한 외국의 정상급 인사를 베르사유 궁전에 초청한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절대왕정 시기 프랑스의 강력한 왕권을 과시하는 듯한 화려한 베르사유 궁은 장소 그 자체가 프랑스에서는 상징적 의미가 큰 곳이다. 프랑스 대통령이 이곳에서 베푸는 만찬은 각별히 공을 들일 필요가 있는 상대방에게만 선사하는 최상의 환대로 받아들여진다. 따라서 이번 환영 만찬은 프랑스와 일본의 수교 이어 그는 “대다수의 도로 사망과 중상의 원인은 사람의 실수”라며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와 호주가 더 빨리 자율주행차로 전환하도록 돕는다면 수백 명의 호주인을 구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AGC Group 소개 AGC Inc.(본사: 도쿄, 회장 겸 CEO: 시마무라 타쿠야)은 AGC Group의 모회사다. AGC Group은 유리 솔루션 부문의 세계적 선도 제공업체이자 자동차 및 디스플레이의 평면 유리, 화학, 세라믹 및 기타 하이테크 소재 및 부품 공급업체이다. AGC Group에는 전 세계에 걸쳐 약 5만 명가량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약 30개국에서의 사업을 통해 연간 약 1조5천억 엔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www.agc.com/en을 참조한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모두 사실과 거리가 멀다. ‘국민연금 북한 주민 지급설’은 지난해 국민연금공단이 펴낸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남북연금 통합 기본계획 연구’ 보고서와 이를 다룬 몇몇 언론 매체의 보도가 발단이 됐다. 보고서는 남·북한의 연금제도 특징과 차이를 설명하는 한편 독일의 연금통합 경험 등에 비춰 남한의 연금제도 정비 방안 등을 제시했을 뿐 ‘우리 정부가 북한에 국민연금을 지급했거나 지급할 계획이 있다’는 식의 내용은 전혀 담겨 있지 않다. ‘국민연금 북한 원조설’도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2018년 5월 말 기준 634조원에 이르는 국민연금은 절반에 가까운 295조1천억원(46.5%)이 국내 채권에, 130조1천억원(20.5%)이 국내 주식에 각각 투자됐다. 해외주식과 대체투자, 해외채권 투자액은 각각 114조3천억원(18.0%), 67조3천억원(10.6%), 23조8천억원(3.8%) 상당으로 이러한 운용 현황은 국민연금기금운용지침에 따라 홈페이지에 모두 공개돼 있다. 국민연금은 그 어떤 형태로 거래가 이뤄지든 전산 시스템에 기록이 남고, 이에 대해 내·외부 감사를 받기 때문에 공시와 다르게 운용할 방법이 없다. 감사원의 감시 대상이기도 하다.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의회는 최근 정례회에서 국립 심뇌혈관 질환 센터 설립 촉구 건의안을 채택했다고 송고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신임 사장에는 김경호(59) 전 서울시의회 사무처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전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행정고시 31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서울시에서 복지건강실장, 상수도사업본부장, 도시교통본부장, 광진구 부구청장 등을 지내고 올해 1월 퇴임했다. 김 내정자는 17일 열린 서울시의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께 김 내정자를 정식 임명할 예정이다.

선양시 “오는 10월에 열자” 알려와…”중국 측과 교류재개 의미”(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국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한중 경제·문화 교류행사인 ‘선양(瀋陽) 한국주간’이 3년 만에 재개된다. 6일 선양 교민사회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한중 경제협력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2002년 이후 매년 하반기 주선양 한국총영사관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시 공동주최로 열렸다. 그러나 2016년 선양시가 무기 연기한 데 이어 2017년까지 2년 연속 개최되지 못했다. 선양시는 2016년 당시 항저우(杭州)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내 여론악화를 반영한 결정으로 풀이됐다. 최근 2년 동안 한국주간 행사에 중국 측이 참여하지 않음에 따라 행사를 주관해온 재선양한인(상)회는 ‘한인의날’로 대체하고 체육·문화행사로 축소해 자체적으로 행사를 치렀다. 그러나 선양시는 최근 한국총영사관에 공문을 보내 “오는 10월에 한국주간 행사를 개최하자”며 시기가 임박한 점 등을 감안해 경제 관련 행사 중심으로 진행하자고 알려왔다. 시 당국은 정확한 개최기간을 못박지는 않았다. 선양시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당국 및 문화계 교류가 활발해지고 한중관계가 회복국면에 들어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민사회에선 노영민 주중대사가 지난 5월 선양을 방문해 탕이쥔(唐一軍) 랴오닝성 성장을 만나 한국 관련 현안을 논의하면서 한국주간 행사 개최에 관해 협조를 당부한 것도 중국 측의 전향적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했다. 행사준비에 관여해온 교민사회 관계자는 “2년간 단절됐던 중국 측과의 교류가 재개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경제포럼 및 세미나 위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 국방부는 해설자료를 통해 “남북 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했던 동·서해 해역을 포괄해 (남북 길이) 80㎞의 넓은 완충수역을 설정함으로써, 다시는 과거와 같이 우발적 충돌의 아픈 역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서해 해상적대행위 중단구역과 관련 “정확하게는 그 길이가 북측 40여㎞, 우리 40여㎞로 돼서 길이가 80㎞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후 일부 언론매체에서 구글맵 등으로 확인한 결과 남측 덕적도 이북과 북측 초도 이남의 거리는 135㎞라고 보도하자 국방부는 뒤늦게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의 남북 길이는 80㎞가 아닌 135㎞라고 정정했다.(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 엔싱크, 원디렉션을 이을 보이밴드 와이돈위(WHY DON’T WE)가 정규 데뷔 앨범 ‘여덟 글자'(8 Letters)를 발매했다. 와이돈위는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조나 머레이, 콜빈 베슨, 다니엘 시비, 잭 에이브리, 자크 헤론이 결성한 밴드다. 평균 연령 18.8세의 풋풋한 소년들이지만 지난해 빌보드가 선정한 ’21세 이하의 차세대 음악 대표 주자’ 중 한 팀으로 꼽히며 주목받았다. 앨범명 ‘여덟 글자’는 ‘아이 러브 유'(I LOVE YOU)의 알파벳 개수를 의미한다. 영국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만든 ‘트러스트 펀드 베이비'(Trust Fund Baby)를 비롯해 ‘훅드'(Hooked), ‘토크'(Talk) 등 감성적이고 트렌디한 팝 8곡이 담겼다. 와이돈위는 지난달 20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내한공연을 열어 국내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

Tags: , , , ,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우리 기업과 정부 관계자 등 실사단의 송고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일단은 긍정적 기조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쓰진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비핵화 방안의 골자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공감에 기반,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먼저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 방안’이라며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형식이었다. 또 흥출장안마 “발성 지도 명목이라 해도 결코 용납될 수 없고, 나중에 문제가 된 뒤 피해자가 연기 지도라고 받아들인다고 하더라도 범죄가 성립되는 데는 영향이 없다”는 지적도 내놨다. 이씨 측이 재판 과정에서 ‘독특한 연기 지도 방법이었다’거나 피해자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것도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상당한 고통과 심리적 부담을 느낄 피해자들이 미투 운동에 용기를 얻어 늦게나마 피해 사실을 밝힌 것으로 보일 뿐이지 신빙성을 의심할 만한 사정은 보이지 않는다”며 “법정에서의 진술 내용도 상당한 시간이 흘렀음에도 일관되고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높다”고 밝혔다. 아울러 “연기 지도 과정에서 어느 정도의 신체 접촉은 용인된 것으로 보이지만, 접촉 부위 등이 수치심·혐오감을 느끼게 하고 상대가 동의하지 않는 이상 연기 지도로 인정할 수 없다”며 “대부분 범행이 일방적인 추행이고, 피해자들은 단지 적극적으로 문제제기하지 못했을 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씨 측은 범행이 ‘갑자기’ 이뤄지지 않은 만큼 강제추행의 요건인 폭행·협박이 없었다는 주장도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강제추행의 본질은 상대방의 의사에 반하는 유형력을 행사해 성적 결정권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피고인의 범행은 강제추행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날 법정에는 일부 피해자들과 변호인들도 찾아와 재판부의 선고를 들었다. 일부 피해자들은 재판부의 선고를 듣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발생한 극우세력에 의한 폭력시위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메르켈 총리는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일본은행은 또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일본은행은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 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뉴질랜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천763명으로 3만2천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도 2만8천397명에서 2만8천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을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지난해는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 박사는 뉴질랜드 언론에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지난해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해 21세인 비앙카 필킹턴(여)은 그런 젊은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지 대학에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직전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그는 “나는 사무실에 박혀 있는 게 싫어 육체적으로 하는 일을 원했는데 누군가가 기술을 배워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전기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견습 전기 기술자로 돈도 벌고 기술도 배우는 생활에 대단히 만족해하고 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지난해는 6만3천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최근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가 확산하면서 돼지사육 농가가 당국의 거래 통제와 가격 하락의 이중고로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을 처음 강타한 ASF로 인해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많은 중국 축산농가들이 돼지 사육을 중단할 수 밖에 없는 어려운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농민들은 과거 번창했던 돼지사육이 이미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다시 전염병까지 발생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북부 허베이(河北)성에서 대규모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리윈룽 씨는 “질병확산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신속히 나서면서 돼지 거래가 금지됐고 상당수 농민은 생업을 접어야 하는게 아닌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주요 돼지 사육지역인 중부 허난(河南)성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총 4차례 ASF가 발생했다. 농업농촌부는 지난 16일 성명에서 “ASF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돼지사육산업에 엄청난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돼지시장 정보제공업체 중국생저(生猪)예찰망(www.soozhu.com) 선임 애널리스트 펑융후이는 “ASF 발생 이래 돼지가격이 지난 26일 기준 ㎏당 13.3 위안(약 2천177원)으로 약 2.5% 하락했다”며 “가격 하락폭은 크지 않지만 그동안 돼지가격 하락에 시달린 사육농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육농들이 올해 2월 중순 춘제(春節·음력설) 이후 돼지가격 및 시장수요의 극심한 하락에서 간신히 벗어나 다시 이윤을 내기 시작하는 상황에서 ASF가 확산해 농민들의 고충이 가중될 것”이라며 “전염병 공포로 시장수요가 줄어 돼지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중국 돼지사육농들이 춘제 이후 수요 감소, 심각한 가격 하락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면서 일부 농민은 이미 다른 수익성 좋은 가축으로 전환하거나 농작물 재배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동부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의 한 농민은 “이곳의 돼지 사육농들은 과도한 공급으로 비참한 한 해를 보냈다”며 시장의 과잉공급으로 인해 돼지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뇌종양 진단을 받은 존 매케인 상원의원이 지난해 7월 미국 상원 표결에 참여하자 동료 의원들은 기립 박수로 호응했다. 방송 화면에 잡힌 매케인의 왼쪽 눈썹 위에는 수술 자국이 선명했다. 매케인의 ‘병중 표결’ 참여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미룬 채 손 놓고 있는 한국 국회와 선명히 대비되는 모습이었다. 우리 정치인들은 잊을만하면 나오는 거창한 ‘정치개혁’이라는 고장 난 레코드판을 틀기 전에 ‘약속은 지킨다’는 상식적 원칙의 실천부터 다짐해 보는 것이 좋겠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는 중국이 미국 기업들의 기술을 훔치고 국영 기업에 불법 보조금을 지급한다며 그동안 잇따라 보복 관세를 부과했다. 저우 전 행장은 중국이 송고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NTT Resonant Inc.가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테스팅 서비스 “Remote TestKit”(*1)에서 Appium을 이용하는 자동 테스팅 클라우드 기능에 iOS 앱을 위한 자동 테스팅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NTT Resonant는 이 서비스에서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모정탑은 가정의 평안을 기원하며 26년간 고(故) 차옥순씨가 쌓은 3천 개의 돌탑이다. 백두대간 첩첩산중에 쌓은 이 돌탑은 대기리에서 노추산 계곡을 따라 900m 정도 들어가면 나온다. 서울에서 강릉으로 시집온 차씨는 율곡 이이의 정기가 살아 있는 노추산 계곡에 움막을 지어놓고 1986년부터 무려 26년 동안 가정의 평안을 기원하며 정성을 다해 탑을 완성했다. 탑을 쌓게 된 계기는 현몽(現夢)이었다. 4남매 가운데 아들 둘을 잃고 남편은 정신질환을 앓는 등 집안에 우환이 끊이지 않던 어느 날 꿈속에 산신령이 나타났다. 계곡에 돌탑 3천 개를 쌓으면 집안에 우환이 없어진다는 꿈을 꾼 차씨는 탑을 쌓기 시작했다. 여자의 몸으로 혼자 탑을 쌓았다는 게 눈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을 정도로 탑은 오랜 세월에도 흔들림 없이 신비한 기운을 간직하고 있다. 입구는 아름드리 소나무가 울창하고 가을이면 울긋불긋 단풍이 수많은 탑과 어울려 장관이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Mthokozisi Mkhwanazi는 2015년 거리 한구석의 과일가게로 시작한 더반에 있는 수출 회사 Isivuno Food Company의 소유주다. 그녀에 따르면, SA 센터 덕분에 엑스포에 초대돼 둥관의 따뜻한 환영 인사를 받았으며, 아프리카의 과일이 중국으로 수출되는 경로를 이해하게 됐다고 한다. 그녀의 회사는 이제 중국시장에 깊이 의존하는 중요한 과일 수출 회사로 자리 잡았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신지애-오지현은 1라운드에서 한·일 투어 상금왕 맞대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박성현(25)과 이정은(22), 이소영(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서 함께 경기하며 ‘해외파’와 ‘국내파’ 자존심 대결을 벌인다. 21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용인시 88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중도해지 OK 정기예금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대회 조직위원회가 19일 발표한 1라운드 조 편성 결과를 보면 박성현은 이정은, 이소영과 함께 21일 오전 8시 30분 10번 홀을 출발한다. 박성현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상금왕, 올해의 선수, 신인상을 석권했고 2017년 US오픈, 올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제패한 세계 랭킹 1위 선수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Honor global platforms: https://www.facebook.com/honorglobal/ https://twitter.com/Honorglobal https://www.instagram.com/honorglobal/ https://www.youtube.com/honorglobal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베트남 수도 하노이의 한 워터파크에서 열린 음악축제 도중 약물을 과다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인 7명이 사망했다고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이 1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에 따르면 전날 밤 하노이 서호 워터파크에서 열린 전자음악 축제 ‘트립 투 더 문’에 참여했던 젊은이 12명이 심정지 또는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실려 왔다. 병원의 응급 처치에도 7명은 사망했고 나머지 5명은 여전히 혼수상태다. 경찰은 워터파크를 잠정 폐쇄하는 한편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사망자들에 대한 부검도 진행했다. 현지 관리인 도 안 투언은 “사망자에 대한 약물 검사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겠지만, 일단 약물 과다복용이 의심된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워터파크에서 ‘웃음을 유발하는 가스’로 알려진 아산화질소와 마약류가 들어 있는 풍선도 수거해 조사하고 있다.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개성공단의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는 정부 발표로부터 개성공단내 우리 국민의 전원 철수가 완료할 때까지 송고 (서울=연합뉴스) 송고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외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송고(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공동주최로 열린 ‘스마트시티 서비스 및 창업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일본은 저출산 고령화로 간병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자 외국인 노동자의 수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송고31일 중원로터리 전야제, 26일 여좌천 개화 예상… 2층 버스도 운행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경남 창원시 진해구 군항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창원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가 오는 31일 중원로터리에서 열리는 전야제를 시작으로 4월 10일까지 열린다고 25일 밝혔다.마약에 빠져 수감 생활…주거지서 쫓겨나자 분노 범행(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오스트리아에서 일가족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아프가니스탄 출신 난민 남성이 살인미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 등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빈 형사법원은 올 3월 4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로 기소된 23세 아프간 출신 남성에게 종신형을 선고했다. 이 남성은 마약에 빠져 경찰에 체포된 뒤 주거지에서 쫓겨나 절망감을 느껴 사람들을 공격했다고 진술했다. 변호인은 약물로 인한 정신질환 상태에서 범행한 것이라고 말했지만 검사 결과 이 남성은 범행 며칠 전 대마초만 피운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올 3월 7일 빈 지하철역 인근에서 중년 부부와 17세 딸 등 세 명에게 마구 흉기를 휘두른 뒤 다른 기차역으로 이동해 마약 거래를 했던 마약상을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피해자 부부와 딸은 중상을 입었다. 피고인은 자신의 인생을 망쳤다며 마약상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철도·도로 연결 공사는 주로 남한 지역에서 이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최근 국회 업무보고에서 동해선 철도 남측 단절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의 연결을 위한 사업 절차를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동해선 남측 구간인 강릉∼제진(104.6㎞)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인 문산∼개성(11.8㎞) 구간으로, 총사업비는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은 2조3천490억원, 경의선 도로 남측 구간은 5천179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이들 구간에 대해서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통일 전에는 북한 구간과 연결된 상태의 경제성 등을 분석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예외를 둬야 한다는 것이 국토부의 판단이다. 국토부는 남북교류협력에 관계되거나 국가 간 협약·조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은 예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한 국가재정법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철도 경의선은 2004년에 이미 연결돼 2007∼2008년 문산∼개성 구간에서 화물열차가 운행하기도 했으나 북측 구간이 현대화되지 않아 시설이 노후화됐다.”남측과 토지사용료 협상 의도” “갈등 장기화 실익없다 판단”(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북한이 최상철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남측 인원 송고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김 위원장은 권력 승계 후 부친과 차별적인 모습을 적지 않게 보여 줬다. 성격이나 행동 스타일, 리더십 등 곳곳에서 그는 ‘김정일’이 아니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파격성과 동시에 조심성, 신중함을 함께 보여 줬다. 이 때문에 정책 추진 면에서는 오락가락한 측면이 없지 않았다. 시장을 공인하고 확대했다가 다시 제약을 가하는 등 정책이 바뀌기도 했다. 문 대통령, 15만 평양 관중에 연설…”우리 함께 새 미래로 나아가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美매체 “스위즈 비츠 등 다른 유명인 다수도 선물 받아”WSJ 기자들 “2012년 생일잔치땐 브리트니, 싸이도 축하공연”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4/2237996-1 2018 Robot World poste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는 19일 오후 청약조정대상지역에서 일광면을 해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장실에 직접 전달했다.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실제로 연방검찰은 최근 남부 파라나 주지사를 지낸 베투 히샤 연방상원의원 후보를 부패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좌파 노동자당(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2%의 물가 목표 실현을 위해 현행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다수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를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은행이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6월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년 3개월 만에 높은 수준으로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행은 예상 물가 상승률에 대해 “보합권 내에서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외국인들도 한국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 지금까지 60~70명 정도가 포상을 받았다. 대다수가 중국인들로, 모두 중국국민당 쪽 인물들이다.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한 중국인 중에는 중국공산당 쪽 인물들도 있는데 공산당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포상하지 않았다. 저우언라이(周恩來)가 한국의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국공합작 당시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충칭에 와 있었던 저우언라이는 임시정부를 많이 도왔다. 광복군 총사령부 성립전례식에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일본인들 중에도 한국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직접 참여한 사람이 제법 있다. 노동자도 있고 교사도 있었다. 그러나 일본인에 대해서는 소극적으로 보는 경향 때문에 지금까지 딱 한 명만 서훈을 받았다. 인권 변호사 후세 다츠지(布施辰治)이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사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들이 실행한 즉결 심판으로 두 달 사이 송고 호랑이 사육장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은 탓이다. 2016년 11월에는 대전시 중구 대사동 보문산 일대 한 사설 동물 관람시설에서 사육 중이던 새끼 반달곰 1마리가 탈출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새끼 곰은 사육시설의 관리가 소홀한 틈을 타 탈출했지만, 동물원 측은 이를 모르고 있었다. 300여m 떨어진 등산로 부근에서 등산객들이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탈출 소동은 마무리됐지만 대형 곰이 탈출했다면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해 대전소방본부 관계자는 “맹수류 탈출 원인이 대부분 관리소홀인 만큼 사육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우리에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리소홀 문제로 맹수류 탈출이 잇따르면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리소홀과 함께 초동대처 미흡, 포획과정에서의 문제점,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 등 맹수류 탈출에 따른 매뉴얼 마련이 시급하다는 것이다. 전날 대전오월드의 퓨마를 포획하는 과정에서도 경찰, 소방대원, 민간엽사, 오월드 직원 간 협업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마취총을 맞고 쓰러진 퓨마를 발견하는 데 실패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할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 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옛사람이 이르기를 ‘삼대(三代)를 내려온 의원이 아니면 그 약을 먹지 않는다’고 함은 경험이 많은 의원을 가리킨 것이니, 김흥수와 송흠을 우선 내약방(內藥房)에 입직(入直)케 하라.” 조선 연산군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당장 같은 합의를 놓고도 아사드 정권과 반군이 정반대 해석을 내놨다. 18일 시리아 친정부 신문 ‘알와탄’은 러시아·터키의 합의에 따라 시리아 국가기관이 이들립으로 복귀하게 된다고 익명의 러시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무장조직이 중화기를 모두 넘기고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퇴각한 후 이들립에서 시리아 공권력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이들립의 FSA 지휘관은 “이번 합의로 이들립이 FSA 통제 아래 남을 것이며, 시리아 전역을 장악하려던 아사드의 꿈은 소멸했다”고 해석했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를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창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관광지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남북한이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역사적인 합의를 이뤄냈다며 큰 관심을 나타냈다. 특히 남북이 군사분계선을 중심으로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단하기로 한 것을 두고 “두 코리아가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고 평가했다. 유력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커졌다며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 자신도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고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대화가 진전되고 있는 데 대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수석 협상가’ 역할을 요청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문 대통령이 앞으로 북미 양측을 설득해 협상에서 큰 양보를 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유력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김 위원장이 서울 방문 의사를 밝힌 사실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가까운 미래에 서울을 방문하겠다고 밝혔고, 문 대통령이 올해 안에 방문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면서 한반도 분단 이후 북한 최고 지도자의 첫 서울 방문이 성사될지에 관심이 쏠린다고 전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에 대한 의지는 밝혔으나 구체적인 일정과 기술적 설명이 빠져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지난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2차 정상회담을 제의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회담이 성사되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프로세스를 제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카카오모빌리티, 추석 연휴 교통상황 예측…”24일 낮 정체 극심”(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이번 추석에 차를 몰고 고향으로 갈 때 가장 덜 막히는 시간은 23일 오후이며, 귀경길은 24일 저녁이 가장 원활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1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 연휴 기간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 출발 기준 5개 지역(부산·광주·울산·대전·대구)으로 이동하기 좋은 시간대를 예측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귀성길은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은 이날 오후 7시 40분, 서울→대구와 서울→울산은 오후 7시경에 출발할 것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천했다. 가을야구 꿈을 버리지 않은 7위 삼성 라이온즈는 김상수의 9회말 2점짜리 끝내기 홈런으로 6위 KIA 타이거즈에 9-8의 드라마 같은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7위 삼성은 2연패에서 벗어나면서 6위 KIA의 5연승을 가로막았다. 삼성과 KIA의 승차는 1경기로 줄었다. 5위 LG 트윈스와도 2경기 차로 좁혀졌다. 삼성은 9회까지 6-1로 앞서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9회초 마무리 심창민이 흔들리며 만루 위기에 몰리더니 2사 후 김선빈에게 중전 적시타, 최형우에게 좌중간 만루홈런을 얻어맞아 6-6 동점을 허용했다. KIA는 이어 안치홍이 삼성의 바뀐 투수 우규민을 상대로 2루타를 치자 김주찬이 우월 투런포를 날려 8-6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삼성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KIA 윤석민과 맞선 9회말에 2사 후 김헌곤의 중전안타에 이은 도루, 김성훈의 중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하고서는 김상수의 좌월 투런포로 기적 같은 승리를 완성했다. 김상수는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의 활약을 펼쳤다. 삼성 톱타자 박해민은 이날 선제 홈런 포함 2안타를 쳐 시즌 150안타를 채우고 KBO리그 역대 5번째로 4년 연속 150안타 이상을 달성해 기쁨이 더 컸다.(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시가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주관 ‘노인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을 받았다. —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조선화 22점이다. 평양에 있는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해 중국 베이징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이 대부분이며 몇몇은 미국 워싱턴 예술재단 소장품을 대여해왔다. 주제화·산수화·문인화·동물화 등 조선화 4개 부문의 작품들이다. 북한미술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천편일률적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되도록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조선화가 표현뿐 아니라 장르에서도 다양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북한미술전에서 특히 주목할 작품은 특정 주제를 가지고 그린 주제화 가운데 집체화다. 집체화 1~2점이 북한 이외 지역에서 전시된 일은 있지만, 이번처럼 6점이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집체화는 화가 3~7명이 작품 구상에서 완성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거치며 공동제작하는 그림이다. 우리나라나 서방세계에서 빌딩 장식 또는 거리 벽화를 위해 여러 사람이 단순히 힘을 합하는 공공미술과 다르다. 집체화는 국가적인 대토목 공사나 지도자의 서거 등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한 특정한 주제를 화폭에 담는 일종의 기록화의 성격을 지닌다. 21세기 미술에서 북한 이외 지역에서 유사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제작 방식이다. 작품의 크기는 폭 4~5m에 높이 2m 이상의 대작들이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검색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은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위해 ‘미래에셋제5호스팩[239340](SPAC, 기업인수목적회사)과 합병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합병 비율은 미래에셋제5호스팩 1대 줌인터넷 1.7505다. 줌인터넷은 내년 1월 18일 주주총회를 거쳐 2월 22일을 기일로 합병할 계획이다. 이스트소프트[047560] 자회사인 줌인터넷은 2016년 초기 중소기업을 위한 주식시장인 코넥스에 상장했다. 줌닷컴 외에 뉴스 추천 앱 ‘뉴썸’ 등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AI(인공지능)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줌인터넷은 “스팩이 보유한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활용해 AI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김정은 아래 북한 실세들 총출동, 오전 방남 뒤 밤에 귀환 박근혜 정부 이후 남북 최고위급 접촉… 정부 “관계개선 기대”(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최룡해 당 비서,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 등 북측 고위 인사들이 송고EU 순회의장, 내일 프랑스 방문 마크롱과 회동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럽연합(EU) 순회 의장국 오스트리아의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잇따라 만나 EU 경계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16일(현지시간) dpa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총리실은 쿠르츠 총리가 이날 저녁 베를린에서 메르켈 총리와 만날 예정이라면서 EU 역외 경계 강화, EU와 아프리카의 관계를 다지는 방안이 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쿠르츠 총리는 또 17일 파리를 방문해 마크롱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그의 독일, 프랑스 방문은 이달 20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담의 의제 논의와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쿠르츠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EU 역외 경계를 적절히 보호하는 조치 없이 유럽을 개방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EU 역외 경계를 담당하는 프론텍스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파 국민당을 이끄는 그는 지난해 총선에서 반난민 정책을 앞세워 집권하는 데 성공했다. 사회민주당과 국민당이 손잡았던 전 정부에서는 외무장관으로서 난민의 유럽행 경로였던 발칸 루트 폐쇄를 주도했다. AGC의 Fluon+ EA-2000 불소수지는 내열 및 전기적 특성을 포함한 불소수지의 특수한 특성을 보유하는 한편, 추가로 접착성 및 분산성을 지닌다. PCB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소재보다 전송 손실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28GHz 대역 비교). 또한, 제품이 가진 접착성 및 분산성이 낮은 전송 손실 특성이 있는 불소수지를 소비자 프로세싱 포맷과 관계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송고 성냥 소비가 계속 늘면서 성광성냥의 규모는 갈수록 커졌다. 직원으로 시작한 손진국 대표는 공장장과 상무를 거쳐 주주가 돼 경영에 참가했다. 공장이 번창해 1970년대에는 직원 수가 16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공장 규모가 제일 컸을 때는 매일 4t 트럭이 성냥을 실어 날랐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여기서 원목을 깎으면 저쪽 기계로 옮겨가고, 저쪽 기계에서는 이런저런 공정을 한 뒤 옆 건물로 옮겨갑니다. 여기저기 있는 공장 건물을 몇 차례 오가면 성냥이 완성되고 포장해서 실어냈죠.” 손 대표는 공장 운영을 중단하지 5년이 다 돼가지만 지금도 공장 안에만 들어오면 무슨 기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뚜렷이 기억한다. 그는 공장 운영은 멈췄지만 공장 터를 보존해 후세에 성냥문화를 전하는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당 9천200원으로 결정됐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비책 시행에 분주한 모습이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 기상국은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중국 남부에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홍콩 서쪽 135㎞ 지점에 있는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230㎞ 지점에 있는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다. 양강 원자력 발전소는 2014년 첫 상업 운전을 시작한 이래 현재 총 5기의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2011년 쓰나미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를 잘 알고 있는 두 발전소는 비상 인력을 배치하고, 발전소 곳곳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이들 발전소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으며, 태풍에 대비해 원자력 발전소의 정상 가동을 위한 모든 준비 태세를 철저하게 갖췄다”고 밝혔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검찰의 인권보호 기능 강화를 위해 대검찰청에 인권부를 신설하고, ‘인권수사자문관’을 배치한다는 내용이 얼마 전 발표됐다. 인권부에 인권수사자문관 5명을 배치해 특별수사 등 검찰의 주요 수사에 대해 ‘악마의 변호인’ 또는 ‘레드팀(red team)’의 입장에서 자문토록 해 검찰 수사의 적정성을 확보하고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법무부의 발표 내용이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남부에서 시리아 반군 지역으로 국경을 넘으려던 한국인이 터키 당국에 붙잡혀 추방됐다. 18일(현지시간) 터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이스탄불 거주 40대 한인 A씨가 지난달 16일 터키 하타이주(州)에서 국경을 넘어 시리아로 넘어가려다 터키 경찰에 검거됐다. 터키에서 허가를 받지 않고 시리아로 월경하는 것은 불법이다. 터키 당국으로부터 A씨 검거 사실을 통보 받은 앙카라 주재 한국대사관은 영사 조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A씨가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터키 경찰은 A씨를 구금하고 불법 월경 의도 등을 조사했다. A씨가 시리아행(行)을 시도한 목적은 불확실하지만, 과거 터키를 경유해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한 ‘김군’의 경우와 달리 테러조직 가담 의사는 없는 것으로 터키 경찰 조사에서 파악됐다. 터키 당국은 A씨가 국경을 넘지 못했고, 다른 특별한 혐의점도 발견하지 못해 지난달 29일 A씨를 추방 조치했다.

Estamos en contacto contigo

Facebook Twitter Google + Feed RSS

Otras secciones


Lo último en Twitter

 

Busca artículos por palabras

También nos interesa